몰렉은 누구였나요?


질문: 몰렉은 누구였나요?

답변:
고대 역사 대부분이 그렇듯이, 몰렉 숭배의 정확한 기원은 뚜렷하지 않습니다. 몰렉 (Molech)이라는 용어는 맹세를 확증하거나 이행하기 위해 드리는 희생제물의 종류를 언급하는 페니키아어 mlk에서 기원된 것으로 여겨졌습니다. 멜렉 (Melekh)은 “왕”에 해당하는 히브리어입니다. 이스라엘인들은 흔히 이교도 신들의 이름과 수치에 해당하는 히브리어 “bosheth”의 모음들을 조합했습니다. 이는 바로 풍요와 전쟁의 여신 아스타르테 (Astarte)가 아스다롯 (Ashtoreth)으로 된 경위입니다. Mlk, melekh과 bosheth의 조합은 “Molech (몰렉)”이 되며, 이것은 “의인화된 수치스러운 희생의 통치자”로 해석될 수 있습니다. 이것은 또한 밀곰 (Milcom), 밀김 (Milkim), 말릭 (Malik) 그리고 몰록 (Moloch)으로 쓰이기도 했습니다. 아스다롯은 몰렉의 배우자였고, 의례적인 매춘은 숭배의 중요한 형태로 여겨졌습니다.

페니키아인들은 주전 1550년과 주전 300년 사이에 가나안 지역 (현대의 레바논, 시리아, 이스라엘)에 거주하며 방탕하게 모인 사람들이었습니다. 몰렉 숭배는 성적인 의식과 함께, 자녀 희생, 혹은 “자녀를 불 가운데로 지나가게 [하는 것]”을 포함했습니다. 몰렉의 우상들은 소의 머리를 가진 인간의 거대한 금속 조각상들이었을 것으로 생각됩니다. 각 형상은 복부에 구멍이 있었고, 그 구멍 안으로 경사로 모양을 만들어 뻗은 팔뚝이 있었습니다. 조각상 안에나 주변에 불이 밝혀졌습니다. 아기들은 조각상의 팔이나 구멍 안에 놓여졌습니다. 부부는 자기들의 장자를 희생제물로 바치며, 몰렉이 가족과 미래의 자녀들을 위한 재정적인 풍요를 보장할 것이라고 믿었습니다.

몰렉 숭배는 가나안에 제한되지 않았습니다. 북아프리카의 거대한 돌 기둥들에는 “mlk”, 종종 “mlk’mr”, “mlk’dm”라고도 새겨져 있으며, 그 뜻은 “양의 희생”과 “인간의 희생”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북아프리카에서, 몰렉은 “크로노스 (Kronos)”로 개명되었습니다. 크로노스는 그리스의 카르타고로 이주했고, 신화는 크로노스가 타이탄과 제우스의 아버지가 되는 이야기를 포함할 만큼 복잡해졌습니다. 바알 (ba’al)이라는 단어가 모든 신이나 통치자를 지명하기 위해 사용되었음에도, 몰렉은 바알과 한 계열로 여겨지거나 때때로 바알과 동일시되었습니다.

창세기 12장에서 아브라함은 가나안으로 가라는 하나님의 부르심에 따랐습니다. 아브라함의 고향 우르에서 인간 희생제물은 흔한 것이 아니었지만, 아브라함이 도착할 새로운 땅에서는 정착된 문화였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훗날 아브라함에게 이삭을 희생제물로 바칠 것을 요구하셨습니다 (창세기 22:2). 그러나,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몰렉과 같은 신들로부터 구분하셨습니다. 현지 가나안 사람들의 신들과는 달리, 아브라함의 하나님은 인간 희생제물을 혐오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삭에게 해를 입히지 말라고 명령하셨고, 이삭의 자리를 대신할 숫양을 공급하셨습니다 (창세기 22:13).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자리를 대신하여 당신의 아들을 보내실 것에 대한 묘사로 이 사건을 사용하셨습니다.

아브라함의 때로부터 500년 이상의 시간이 흐른 후, 여호수아는 약속의 땅에 거주하기 위해 이스라엘 백성들을 광야로부터 이끌어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이스라엘 백성들이 미숙하고, 유일한 진짜 하나님을 예배하는 것에서 쉽게 돌아선다는 것을 알고 계셨습니다 (출애굽기 32장). 이스라엘 백성들이 가나안에 들어가기도 전에, 하나님께서는 이들에게 몰렉 숭배에 참여하지 말라고 경고하셨고 (레위기 18:21), 몰렉을 숭배했던 문화를 멸하라고 명령하셨습니다. 이스라엘 백성들은 하나님의 경고에 귀를 기울이지 않았습니다. 그 대신, 그들은 몰렉 숭배를 자기들의 전통 안에 포함시켰습니다. 가장 현명한 왕이었던 솔로몬조차도 이 사이비 종교에 흔들려, 몰렉과 다른 신들을 위한 숭배 장소들을 지었습니다 (열왕기상 11:1-8). 몰렉 숭배는 “산당” (열왕기상 12:31)과 힌놈의 아들 골짜기 (열왕기하 23:10)라고 불렸던 예루살렘 밖의 좁은 협곡에서도 일어났습니다.

때때로 경건한 왕들의 노력에도 불구하고, 몰렉 숭배는 바빌론에서 이스라엘 백성들이 사로잡혔던 때까지도 폐지되지 않았습니다 (바빌론의 종교는 범신론적이었고, 점성학과 점술이 특징이지만, 인간 희생제물은 포함하지 않았습니다). 어찌된 일인지, 거대한 이교도 문명에 널리 퍼져 들어간 이스라엘 백성들은 결국 거짓 신들을 숙청하는 데 성공했습니다. 유대인들이 자기들의 땅으로 돌아왔을 때는 하나님께 다시 전념했고, 힌놈의 아들 골짜기는 쓰레기와 사형된 범죄자들의 시체들을 태우는 장소로 변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이 장소의 이미지 – 셀 수 없이 많은 인간 희생자들을 소멸시키며 영원히 타는 불 –를 사용하셔서 하나님을 부인하는 자들이 영원히 불타게 될 지옥을 묘사하십니다 (마태복음 10:28).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


더 알아보기...

영생을 찾으십니까?



용서를 구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