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흡혈귀에 대해 어떻게 이야기하나요?


질문: 성경은 흡혈귀에 대해 어떻게 이야기하나요?

답변: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십대 연애 소설의 인기는 흡혈귀에 대한 새로운 관심을 불러 일으켰습니다. 흡혈귀는 보통 다른 사람들의 목을 물며 피를 마심으로써 존재한다고 전해진 신화적인 존재이고, 그 후에 피해자 또한 새로운 희생자를 찾는 흡혈귀가 된다고 합니다. 흡혈귀의 전설은 중세와 동유럽의 전통 문화로 거슬러 올라가지만, 흡혈귀와 비슷한 생명체들의 다양한 버전의 이야기들이 아프리카, 아시아, 아메리카에도 존재합니다.

현재의 흡혈귀에 대한 대 열풍은 사실 19세기의 두 권의 준-로맨틱 소설책, 존 폴리도리의 뱀파이어 (The Vampyre, 1819), 그리고 브램 스토커의 드라큘라 (Dracula, 1897)에 그 뿌리를 둡니다. 이 두 책들은 판타지 소설의 로맨틱 흡혈귀 장르의 시조입니다. 유혹적인 “흡혈귀의 키스”는 특히 젊은 여성들에게 매혹적인 신비감을 만들어 냈으며, 그 신비감은, “금지된 열매” 증후군과 함께, 트와일라잇 시리즈의 인기의 근간을 이룹니다. 영화 드라큘라 (Dracula, 1979)에서 프랭크 란젤라가 묘사한 점잖고, 세련된 흡혈귀 드라큘라 백작의 로맨틱하고 성적인 매력은 흡혈귀의 매력의 한 예입니다. 이 영화의 요지는 “역사를 통틀어, 그는 남성들의 마음 속에 공포를 채웠고, 여성들의 마음에 갈망을 채웠다”입니다.

트와일라잇과 같은 판타지 소설은 대부분의 경우 무해하지만, 흡혈귀 외에도 그 마녀, 유령, 다른 불가사의한 인물에 대해 강박적으로 관심을 갖는 것은 유해할 수 있고, 최악의 경우 위험할 수 있습니다. 이런 주제에 흥미를 갖게 된 사람의 영적 상태에 달려있습니다. 예를 들어, 가정의 스트레스나 자존 감 문제를 겪고 있고, 그리고 확실한 롤모델이 없는 삶을 살고 있는 나약하고, 감정적으로 취약한 어린 여성은 주술에 대해 건강치 못한 흥미를 키워나갈 가능성이 있습니다. 이러한 흥미는 귀신들이 그녀의 마음과 영에 침투할 수 있게 하는 통로가 될 수 있습니다. 우리가 이미 알다시피, 사탄은 우리 영적 원수이며, “우는 사자 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습니다]” (베드로전서 5:8). 그렇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그 분의 지혜에 따라 주술 관행을 금지시키시고, 이들을 “가증한 [것]”으로 묘사하시는 것입니다 (신명기 18:9-12).

크리스천은 흡혈귀와 흡혈귀 소설에 대해 어떻게 생각해야 할까요? 빌립보서 4:8은 “무엇에든지 참되며 무엇에든지 경건하며 무엇에든지 옳으며 무엇에든지 정결하며 무엇에든지 사랑받을 만하며 무엇에든지 칭찬받을 만하며 무슨 덕이 있든지 무슨 기림이 있든지 이것들을 생각하라”는 말씀을 우리에게 상기시킵니다. 트와일라잇 소설에는 고귀한 요소들이 있지만, 어둠과 주술의 요소들도 있습니다. 또한 이 책의 “주인공”인 흡혈귀 에드워드를 향한 아주 강한 유혹이 있습니다. 그는 십대 소녀들에게 크게 어필하는 매혹적인, 카리스마 있는 인물입니다. 저자는 아름답고, 로맨틱한, 완벽한 (비록 흠이 있지만) 캐릭터, 즉 대부분의 십대 소녀들의 마음을 끄는 남성을 솜씨 있게 묘사합니다. 문제는 이런 사람을 이상형으로 삼고 그와 같은 남자를 찾기 시작하는 데서 옵니다. 그 어떤 남성도 이런 이상에 부응하며 살 수 없습니다. 크리스천 소녀들과 젊은 여성들은 그리스도 안에서 아름다움과 완벽함을 찾아야 합니다. 그들이 성품의 진정한 아름다움을 이해할 때, 하나님께서 남편으로 그들에게 주시는 젊은 남성에게서 그것을 발견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크리스천이 흡혈귀 소설을 모두 피해야 한다는 것을 의미할까요? 어떤 가족들에게는, ‘그렇다’ 이고, 또 어떤 가족들에게는 ‘아니오’ 입니다. 이런 시리즈에 흥미를 가지는 십대 혹은 사춘기 직전의 딸을 둔 부모들은 스스로 책을 잘 읽어보고, 딸들과 책에 대해 논의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반하는 부분을 잡아 주면 좋을 것입니다. 이러한 분석적인 논의를 통해 흡혈귀 신화를 둘러싼 신비감을 떨쳐 버리게 할 수 있을 것입니다. 궁극적으로, 크리스천 자녀들과 십대들이 읽을 책을 결정하는 것은 부모들의 책임입니다.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


더 알아보기...

영생을 찾으십니까?



용서를 구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