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도에는 어떤 다양한 유형들이 있나요?


질문: 기도에는 어떤 다양한 유형들이 있나요?

답변:
성경은 다양한 유형의 기도를 보여주고, 실제적 방법을 묘사하기 위해 여러 가지 단어를 사용합니다. 그 예로, 디모데전서 2:1은 “그러므로 내가 첫째로 권하노니 모든 사람을 위하여 간구와 기도와 도고와 감사를 하되”라고 말씀합니다. 여기에서 기도를 위해 사용된 네 가지 주요 헬라어가 모두 한 구절에 언급되었습니다. 다음은 성경에 들어있는 주요한 기도 유형입니다:

믿음의 기도: 야고보서 5:15은 “믿음의 기도는 병든 자를 구원하리니 주께서 그를 일으키시리라 혹시 죄를 범하였을지라도 사하심을 받으리라”라고 말씀합니다. 이 문맥에서, 기도는 아픈 자를 위해 믿음으로 드리는 것이며, 하나님께서 치유해 주시도록 간구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기도할 때, 하나님의 능력과 선하심을 믿어야 합니다 (마가복음 9:23).

합의의 기도 (합심기도로도 알려짐): 예수님 승천 이후, 제자들은 “더불어 마음을 같이하여 오로지 기도에 힘[썼습니다]” (사도행전 1:14). 이후, 오순절이 지나고 초대 교회는 기도하기에 “서로… 힘[썼습니다]” (사도행전 2:42). 그들의 본보기는 우리로 하여금 다른 이들과 함께 기도하도록 격려합니다.

간청 (혹은 간구)의 기도: 우리는 하나님께 우리의 간구를 올려 드려야 합니다. 빌립보서 4:6은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라고 가르칩니다. 영적 전투에서 승리하기 위해서는 “모든 기도와 간구를 하되 항상 성령 안에서 기도[해야]” (에베소서 6:18)합니다.

감사의 기도: 우리는 빌립보서 4:6에서 기도의 또다른 유형을 볼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 감사 혹은 고마움을 표현하는 것입니다.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 감사 기도의 많은 본보기들은 시편에서 찾을 수 있습니다.

예배의 기도: 예배의 기도는 감사의 기도와 비슷합니다. 차이점은 예배는 하나님께서 어떤 분이신 지에 중점을 두고, 감사는 하나님께서 하신 일에 중점을 둔다는 것입니다. 안디옥의 교회 지도자들은 금식과 함께 이러한 방식으로 기도했습니다. “주를 섬겨 금식할 때에 성령이 이르시되 내가 불러 시키는 일을 위하여 바나바와 사울을 따로 세우라… 이에 금식하며 기도하고 두 사람에게 안수하여 보내니라” (사도행전 13:2-3).

축성의 기도: 때때로, 기도는 우리 자신을 구분하여 하나님의 뜻에 따르는 시간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십자가에 달리시기 전날 밤에 이렇게 기도하셨습니다. “조금 나아가사 얼굴을 땅에 대시고 엎드려 기도하여 이르시되 내 아버지여 만일 할 만하시거든 이 잔을 내게서 지나가게 하옵소서 그러나 나의 원대로 마시옵고 아버지의 원대로 하옵소서” (마태복음 26:39).

중보 기도: 수많은 경우,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위해 중보할 때는 그들을 위한 간구를 포함합니다. 디모데전서 2:1에서 우리는 “모든 사람을 위하여” 중보해야 한다는 지시를 받았습니다. 예수님이 이 방면에서 우리의 본보기이십니다. 요한복음 17장 전체는 예수님의 제자들과 모든 믿는 자들을 위한 예수님의 기도입니다.

저주의 기도: 저주하는 기도는 시편에서 볼 수 있습니다 (예: 7, 55, 69편). 그러한 시편들은 사악한 자들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을 언급하며, 의로운 자의 원수를 갚는데 사용됩니다. 시편 저자들은 이러한 유형의 호소를 사용하여 하나님의 거룩하심과 심판의 확실성을 강조합니다. 예수님께서는 원수들에게 저주가 아닌 축복을 위해 기도하라고 가르치십니다 (마태복음 5:44-48).

성경은 또한 성령 안에서 기도하는 것 (고린도전서 14:14-15)과 우리가 마땅히 말할 바를 알지 못할 때의 기도 (로마서 8:26-27)에 대해서도 말씀합니다. 그러한 때에, 성령이 직접 우리를 대신하여 중보 하십니다.

기도는 하나님과의 대화이며, 쉬지 않고 해야 하는 것입니다 (데살로니가전서 5:16-18). 예수 그리스도를 향한 우리의 사랑이 자라갈수록 우리는 자연스럽게 예수님께 이야기하는 것을 원하게 될 것입니다.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


더 알아보기...

영생을 찾으십니까?



용서를 구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