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은 다른 사람의 종교적인 신념을 관용해야 하는가? 기독교인들은 왜 그렇게 타인의 믿음과 신앙에 대하여 관대하지 못한가?


 


질문: 그리스도인은 다른 사람의 종교적인 신념을 관용해야 하는가? 기독교인들은 왜 그렇게 타인의 믿음과 신앙에 대하여 관대하지 못한가?

답변:
‘관용’하는 우리 시대에 있어서 도덕적 상대주의는 최고의 미덕으로 칭찬받습니다. 상대주의자들은 모든 철학과 이상과 신념 체계는 동등한 가치를 가지고 있고 동등하게 존중 받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어떤 믿음의 체계를 다른 믿음의 체계보다 더 선호하는 사람들이나 심지어 더 악하게는 절대적 진리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속이 좁고 계몽되지 못하였으며 나아가 편견이 심한 사람으로 간주됩니다.

물론, 서로 다른 종교들은 서로 배타적인 주장들을 하고 있는데, 상대주의자는 이러한 노골적인 모순들을 논리적으로 조화시킬 수 없습니다. 예를 들면, 성경은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히 9:27)라고 말하지만 어떤 동양 종교들은 환생을 가르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한 번 죽는 것입니까 아니면 여러 번 죽는 것입니까? 두 가르침 모두가 진실일 수는 없습니다. 상대주의자는 수많은 모순되는 ‘진리들’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자기모순적인 세계를 창조하기 위해 근본적으로 ‘진리’를 재정립합니다.

예수께서는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요 14:6)고 말씀하셨습니다. 기독교인은 단지 개념의 진리만이 아니라 인격체이신 그분을 진리로 받아들였습니다. 진리에 대한 이러한 인식은 그리스도인들로 하여금 소위 오늘날의 ‘열린 마음 자세’를 멀리하게 합니다. 기독교는 예수께서 죽음으로부터 부활하셨음을 공개적으로 인정하였습니다(롬 10:9-10). 사람이 부활을 진정으로 믿는다면, 어떻게 예수는 결코 부활하지 않았다고 믿는 불신자들의 주장에 대해 ‘열린 마음 자세’를 가질 수 있겠습니까?’ 기독교인에게 있어서는 하나님 말씀의 분명한 가르침을 부인하는 것은 참으로 하나님을 배역하는 것이 될 것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몇 가지 예를 들어 믿음의 근본이 되는 것들을 인용하였습니다. 어떤 것들(예수님의 육체적 부활 같은)은 타협의 여지가 없습니다. 누가 히브리서를 썼느냐 또는 바울이 말하는 ‘육체의 가시’가 무엇이냐는 등에 대한 논쟁은 얼마든지 열린 자세를 가져도 될 것입니다. 우리는 부차적인 문제들에 관한 논쟁의 수렁에 빠지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딤후 2:23; 딛 3:9).

현저한 교리를 두고 논쟁 및 대화를 할 때에도 그리스도인은 절제하며 존중을 나타내야 합니다. 입장을 달리하는 것과 사람을 폄하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우리는 진리를 의심하는 자들을 불쌍히 여기면서 진리를 고수해야 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처럼 은혜와 진리로 충만해야 합니다(요 1:14). 베드로는 대답할 것을 지니는 것과 온유함을 지니는 것 사이의 균형을 잘 유지하고 있습니다. “너희 속에 있는 소망에 관한 이유를 묻는 자에게는 대답할 것을 항상 준비하되 온유와 두려움으로 하고”(벧전 3:15).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