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은 다른 사람의 종교적인 신념을 관용해야 하는가?


질문: 그리스도인은 다른 사람의 종교적인 신념을 관용해야 하는가?

답변:
오늘과 같은 ‘관용’의 시대에서 도덕적 상대주의는 최고의 미덕으로 칭찬받습니다. 상대주의자들은 모든 철학과 이상과 신념 체계는 동등한 가치를 가지고 있고 동등하게 존중 받아야 한다고 말합니다. 어떤 믿음의 체계를 다른 믿음의 체계보다 더 선호하는 사람들이나 심지어 절대적 진리를 주장하는 사람들은 속이 좁고 계몽되지 못하였으며 나아가 편견이 심한 사람으로 간주됩니다.

당연히 각기 다른 종교들은 서로 배타적인 주장들을 하며, 상대주의자는 이러한 노골적인 모순들을 논리적으로 조화시킬 수 없습니다. 예를 들면, 성경은 “한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해진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히 9:27)라고 말하지만 어떤 동양 종교들은 환생을 가르칩니다. 그렇다면 우리는 한 번 죽는 것입니까 아니면 여러 번 죽는 것입니까? 두 가르침 모두가 진실일 수는 없습니다. 상대주의자는 수많은 모순되는 ‘진리들’이 함께 공존할 수 있는 자기모순적인 세계를 창조하기 위해 근본적으로 ‘진리’를 재정의합니다.

예수께서는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요 14:6)고 말씀하셨습니다. 기독교인은 단지 개념의 진리만이 아니라 인격체이신 그분을 진리로 받아들였습니다. 진리에 대한 이러한 인식은 그리스도인들로 하여금 소위 오늘날의 ‘열린 마음 자세’를 멀리하게 합니다. 기독교는 예수께서 죽음으로부터 부활하셨음을 공개적으로 인정하였습니다(롬 10:9-10). 사람이 부활을 진정으로 믿는다면, 어떻게 예수는 결코 부활하지 않았다고 믿는 불신자들의 주장에 대해 ‘열린 마음 자세’를 가질 수 있겠습니까?’ 기독교인에게 있어서는 하나님 말씀의 분명한 가르침을 부인하는 것은 참으로 하나님을 배역하는 것이 될 것입니다.

지금까지 우리는 몇 가지 예를 들어 믿음의 근본이 되는 것들을 인용하였습니다. 어떤 것들(예수님의 육체적 부활 같은)은 타협의 여지가 없습니다. 누가 히브리서를 썼느냐 또는 바울이 말하는 ‘육체의 가시’가 무엇이냐는 등에 대해서는 열린 논쟁이 가능합니다. 우리는 부차적인 문제들에 관한 쟁론에 빠지는 것을 피해야 합니다(딤후 2:23; 딛 3:9).

현저한 교리를 두고 논쟁 및 대화를 할 때에도 그리스도인은 절제하며 존중을 나타내야 합니다. 입장을 달리하는 것과 사람을 폄하하는 것은 전혀 다른 문제입니다. 우리는 진리를 의심하는 자들을 불쌍히 여기면서 진리를 고수해야 합니다. 우리는 예수님처럼 은혜와 진리로 충만해야 합니다(요 1:14). 베드로는 대답할 것을 지니는 것과 온유함을 지니는 것 사이의 좋은 균형을 발견했습니다. “너희 속에 있는 소망에 관한 이유를 묻는 자에게는 대답할 것을 항상 준비하되 온유와 두려움으로 하고”(벧전 3:15).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