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십일조에 관하여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기독교인은 십일조를 반드시 내야 하는가?


 


질문: 성경은 십일조에 관하여 무엇을 말하고 있는가? 기독교인은 십일조를 반드시 내야 하는가?

답변:
많은 기독교인들이 십일조 헌금의 문제로 고민을 합니다. 어떤 교회들은 헌금을 지나치게 강조합니다. 그와 동시에, 많은 기독교인들이 주님께 제물을 바치는 것에 관한 성경적 권고를 따르기를 거부합니다. 십일조를 바치는 것/드리는 것은 기쁨과 축복을 의도한 것입니다. 안타깝게도, 오늘날 교회에서는 이따금 그렇지가 않습니다.

십일조를 바치는 것은 구약의 개념입니다. 십일조는 율법의 요구였는데, 이스라엘 민족들은 그들이 수고한 작물과 키운 가축들의 10%를 성막/성전에 바쳐야 했습니다(레 27:30; 민 18:26; 신 14:24; 고후 31:5). 사실, 구약의 율법은 복수의 십일조를 요구하였는데(레위인들을 위한 것, 성전과 절기들을 위한 것, 그리고 가난한 자들을 위한 것) 이는 총 약 23.3%까지 달하였을 것입니다. 어떤 사람들은 구약의 십일조는 당시 희생 제사 제도를 관장하던 제사장들과 레위인들의 필요를 채우기 위한 하나의 세금 걷는 방법으로 이해합니다.

예수 그리스도의 죽음이 율법을 완성하신 이후에는, 신약 성경 어디에도 기독교인들이 율법적인 십일조 체계를 따라야 한다고 명령하거나 심지어 추천조차 없습니다. 신약 성경 어디에도 사람이 따로 구별해야 할 소득의 일정 비율을 정하지 않고 있으며, 오직 기증은 “각 사람이 수입에 따라”야 한다고 말할 뿐입니다(고전 16:1-2). 기독교 교회의 어떤 사람들은 구약의 십일조에서 10%의 수치를 따와서 그것을 기독교인들의 헌금에 있어 “최소한의 권장”으로 적용했습니다.

신약 성경은 바치는 것의 중요성과 혜택들에 관하여 이야기합니다. 우리는 우리가 할 수 있는 만큼 드려야 합니다. 때때로 그것은 10% 이상을 드리는 것을 의미합니다. 때때로 그보다 덜 드리는 것을 의미할 수도 있습니다. 이 모든 것은 기독교인의 능력과 교회의 필요에 달려 있습니다. 모든 기독교인들은 십일조 헌금에 참여하는 문제 및 얼마를 드리느냐의 문제에 있어 열심히 기도하고 하나님의 지혜를 구해야 합니다(약 1:5). 무엇보다도, 모든 십일조나 헌금은 순수한 동기와 하나님을 예배하는 마음가짐을 가지고 바쳐져야 하고, 그리스도의 몸에 대한 봉사여야 합니다. “각각 그 마음에 정한 대로 할 것이요 인색함으로나 억지로 하지 말지니 하나님은 즐겨 내는 자를 사랑하시느니라”(고후 9:7).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