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신론적 진화론이란 무엇인가?


 


질문: 유신론적 진화론이란 무엇인가?

답변:
유신론적 진화론(Theistic Evolution)은 생명의 기원에 관한 세 가지 주요 세계관 중 하나이며, 다른 두 가지는 무신론적 진화론(일반적으로 알려진 다윈주의 진화론과 자연주의 진화론)과 특별 창조론입니다.

무신론적 진화론은 하나님이 없다고 말하며 생명은 기존의 무 생명체로부터 자연 법칙(중력 등)의 영향을 받아 출현할 수 있고, 출현하였다고 말합니다. 특별 창조는 하나님이 아무 것도 없는 곳에서 혹은 기존의 물질로부터 직접 생명을 창조하셨다고 말합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은 두 가지 중 하나를 말합니다. 첫 번째는 하나님이 계시지만, 그분은 생명의 기원에 직접적으로 관여하지 않으셨다는 견해입니다. 하나님은 아마 큰 무기체 덩어리들을 창조하신 후에 자연의 법칙을 창조하였을지도 모릅니다. 심지어 그분은 궁극적으로 생명의 출현을 염두에 두고 이러한 것들을 창조하셨을 수 있고, 어느 시점에서 일찍이 물러서서 피조물들이 알아서 발전하도록 두셨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그것이 무엇이든지 간에 또한 무엇을 행하든지 간에 그냥 두셨고 궁극적으로 생명체가 무생물 물질로부터 나오게 됩니다. 이 견해는 자연주의적인 생명의 기원을 가정한다는 점에서 무신론적 진화론과 유사합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의 두 번째 대안은 하나님은 우리가 알고 있는 생명의 기원을 유발하기 위해 단지 한두 가지 기적만을 행하신 것이 아니라는 견해입니다. 하나님은 꾸준히 기적을 행하셨습니다. 하나님은 다윈의 진화론적 생명 나무(조류와 포유류 등을 낳은 파충류, 파충류를 낳은 양서류, 양서류를 낳은 물고기 등등)와 유사하게, 태고의 단순함에서 동시대의 복잡성에 이르는 단계에 따라 생명을 이끄셨습니다. 생명체가 자연적으로 진화할 수 없었던 곳(파충류의 다리가 어떻게 자연적으로 새의 날개로 진화했습니까?)에서 하나님이 개입하셨습니다. 이 견해는 하나님이 우리가 아는 생명을 유발하기 위해 어떤 방법으로든 초자연적으로 역사하셨다고 전제하는 점에서 특별 창조론과 유사합니다.

성경적인 특별 창조론의 관점과 유신론적 진화론의 관점에는 많은 차이점이 있습니다. 한 가지 중요한 차이점은 죽음에 대한 견해입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지구가 수십억 년이 되었으며, 화석 기록을 포함하고 있는 지질 주상 단면도는 장구한 시간의 시대를 나타낸다고 믿습니다. 인간은 화석 기록에서 후반에 나타나기 때문에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인간이 나타나기 오래 전부터 많은 생물들이 살았고, 죽었고, 멸종되었다고 믿습니다. 이것은 아담과 그의 범죄 이전에 죽음이 존재하였었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성경적 창조론자들은 지구는 비교적 젊고, 화석 기록은 노아의 홍수 동안과 그 이후에 저장되었다고 믿습니다. 그들은 층들의 계층화는 물의 분류 및 액화로 인해 발생했다고 생각하며, 또한 이 두 현상은 관찰이 가능한 현상들입니다. 그 견해는 화석 기록과 죽음과 모든 아수라장의 대학살은 아담의 범죄 이후 수백 년이 지난 후에 발생한 것으로 설명합니다.

두 견해 사이의 또 다른 중요한 차이점은 창세기를 읽는 방법입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창세기 1장의 창조 주간에 대해 우화적으로 해석하는 ‘날-시대’ 이론 또는 골격 이론에 동의하는 성향을 지닙니다. 젊은 지구 창조론자들은 창세기 1 장을 읽을 때 문자 그대로 하루 24 시간에 동의합니다. 기독교의 관점에서 볼 때에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이 동의하는 두 견해 모두가 창세기의 창조 기사와 일치하지 않기 때문에 결함이 있습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자들은 별이 진화한 후 태양계가, 그 다음은 지구, 그리고 식물과 동물, 그리고 결국 인간이 생겨났다는 다윈의 시나리오를 상상합니다. 유신론적 진화론의 이 두 견해는 사건을 전개하시는 하나님의 역할에 대해 이의를 제기하며, 일반적으로 다윈의 연대표에 동의합니다. 하지만 다윈의 연대표는 창세기의 창조 기사와 상충됩니다. 예를 들어, 창세기 1 장은 지구가 하루에 창조되었고 태양, 달, 별들은 넷째 날에 창조되었다고 말합니다. 어떤 사람들은 창세기의 표현은 태양, 달, 별들이 실제로는 첫날에 창조되었지만 넷째 날까지는 그것들의 자리로 배치되지 않았기 때문에 지구의 대기를 통해 볼 수 없었다고 주장합니다. 하지만 이 주장은 지구는 둘째 날에 대기를 갖게 된 것을 분명히 하는 창세기의 기사와 부딪히게 됩니다. 만일 태양, 달, 별이 첫째 날에 만들어졌다면, 그 날에 보였어야 합니다.

또한 창세기의 기사에 의하면 조류는 다섯 째 날에 바다 생물과 함께 지어졌음을 분명하게 말합니다. 하지만 지상 동물은 6 일째에 창조되었습니다. 이 기록은 조류가 지상 동물로부터 진화했다는 다윈주의 견해를 직접적으로 반대합니다. 성경의 기록에 의하면 새들은 지상 동물보다 앞서 있습니다. 하지만 유신론적 진화론자의 견해는 정반대입니다.

현대 기독교 내에서 가장 큰 불행한 경향 중 하나는 진화론을 수용하기 위해 창세기를 재 해석하는 것입니다. 많은 저명한 성경 교사와 변증론자들이 진화론자들에게 굴복하여 창세기에 대한 문자적인 해석을 고수하는 것은 어떻게든 기독교의 신빙성에 해가 된다고 믿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경우, 진화론자들은 성경에 대한 믿음이 약해서 신속하게 타협하려는 자들을 향한 존중을 잃게 됩니다. 진정한 창조론자들의 수가 학계에서 줄어들고 있지만, [창세기의 답변들](Answers in Genesis), [창조 연구 협회](the Creation Research Society), [창조 연구를 위한 기관](the Institute for Creation Research) 등과 같은 여러 신실한 기관들은 성경이 실제 과학과 양립할 수 있을 뿐만 아니라 성경의 말씀 하나라도 참된 과학에 의해 반증된 적이 없음을 확신하고 있습니다. 성경은 하나님의 살아있는 말씀이며, 우주를 창조하신 창조주께서 주신 계시이고, 그분이 우주를 어떻게 창조하셨는지 친히 알려주신 설명은 진화론과 맞지 않으며 진화에 대한 "유신론적" 이해와도 맞지 않습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