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이 죽은 뒤 성전 휘장이 둘로 찢어진 것은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


 


질문: 예수님이 죽은 뒤 성전 휘장이 둘로 찢어진 것은 어떤 의미를 가지는가?

답변:
예수님의 생애 동안 예루살렘에 있는 거룩한 성전은 유대인 종교 생활의 중심지였습니다. 성전은 동물을 희생 제물로 바치고 모세의 율법에 따라 예배가 충실하게 진행되던 곳이었습니다. 히브리서 9장 1-9절을 보면 성전 안에서는 휘장에 의해 지성소(하나님이 이 땅에 거하시는 곳)와 성전의 나머지 부분, 곧 사람이 거주하는 부분이 나뉘어져 있었습니다. 이것은 사람이 죄로 인하여 하나님과 분리되었음을 의미합니다(사 59:1-2). 오직 대제사장만이 매년 단 하루(출 30:10; 히 9:7) 모든 이스라엘의 죄를 속하기 위해 휘장을 통과하여 하나님 앞에 나아가는 것이 허락되었습니다(레위기 16장).

솔로몬의 성전은 높이가 30규빗이었지만(왕상 6:2), 1세기의 유대 역사가 요세프스(Josephus)의 기록에 따르면 헤롯은 그 높이를 40규빗까지 더 높였습니다. 한 규빗의 정확한 길이에 관해서는 불확실하지만, 아무튼 휘장이 대략 15미터 정도였다고 보면 안전합니다. 초대 유대 전통에 따르면 휘장의 두께는 약 10cm 정도였습니다. 그러나 성경은 그 두께에 대해 확증하여 주지 않습니다. 출애굽기는 이 두꺼운 휘장이 청색, 자색, 붉은 색 재료와 곱게 꼰 천으로 만들어졌다고 가르칩니다.

휘장의 크기와 두께는 예수님이 십자가에서 죽으신 순간에 발생한 일들을 훨씬 더 의미 깊게 만듭니다. “예수께서 다시 크게 소리 지르시고 영혼이 떠나시니라. 이에 성소 휘장이 위로부터 아래까지 찢어져 둘이 되고”(마 27:50-51).

자, 우리는 이 사건에서 무엇을 얻습니까? 이 찢어진 휘장이 오늘날 우리에게 주는 의미는 무엇입니까? 무엇보다 예수님이 죽는 순간에 휘장이 찢어진 것은 보혈을 흘리신 그분의 희생이 죄를 위한 충분한 속죄임을 극적으로 상징하고 있습니다. 그것은 지성소로 가는 길이 유대인과 이방인 모두에게 항상 열리게 된 것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이 돌아가셨을 때 휘장이 찢어졌고, 하나님은 그 곳을 떠나 다시는 사람의 손으로 지은 성전에 거하지 않으셨습니다(행 17:24). 하나님은 성전 및 종교 제도와의 관계를 끝마치셨고 성전과 예루살렘은 주후 70년에 누가복음 13장 35절에서 예언된 것처럼 "황폐하게"(로마인들에 의해 파괴되었음) 되었습니다. 성전이 서 있는 한, 그것은 옛 언약이 연속되는 것을 의미합니다. 히브리서 9장 8-9절은 새로운 언약이 세워짐으로써 옛 언약의 시대가 사라진 것을 언급하고 있습니다(히 8:13).

어떤 의미에서는 휘장은 아버지께 나아가는 유일한 길인 그리스도 그분을 상징했습니다(요 14:6). 이것은 대제사장이 휘장을 통해 지성소에 들어가야 한다는 사실에 의해 나타납니다. 이제 그리스도는 우리의 뛰어난 대제사장이시며 우리는 그분의 완성된 사역을 믿는 자들로서 그분의 더 나은 제사장 직에 참여합니다. 우리는 이제 그분을 통해 지성소에 들어갈 수 있습니다. 히브리서 10장 19-20절은 믿음의 사람들은 “예수의 피를 힘입어 성소에 들어갈 담력을 얻었나니 그 길은 우리를 위하여 휘장 가운데로 열어 놓으신 새로운 살 길이요 휘장은 곧 그의 육체니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주께서 우리를 위해 휘장을 찢으셨던 것처럼, 예수님의 육체가 우리를 위해 찢겨진 것을 보게 됩니다.

휘장이 위에서 아래로 찢어진 것은 역사적인 사실입니다. 이 사건의 중대한 의미는 히브리서에서 영광스럽게 자세히 설명되어 있습니다. 성전의 것들은 앞으로 올 것들의 그림자였고, 그것들 모두가 궁극적으로 우리를 예수 그리스도께로 인도합니다. 그분은 지성소로 들어가는 휘장이었고, 그분의 죽음을 통해 믿음의 사람들은 이제 하나님께 자유롭게 접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성전의 휘장은 죄로 인해 인류는 하나님 앞에 나아가기에 부적합하다는 사실을 끊임없이 상기시켜줍니다. 속죄 제사가 해마다 드려졌고 날마다 셀 수 없이 많은 다른 희생 제사가 반복되었다는 사실은 죄가 동물 희생 제물로 참으로 속죄되거나 지워질 수 없다는 것을 생생하게 보여주었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그분의 죽음으로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있던 장벽을 제거했으며, 이제 우리는 자신감과 담대함으로 하나님께 나아갈 수 있게 되었습니다(히 4:14-16).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