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혼수면설에 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영혼수면설에 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답변:
"영혼수면설"이란 사람이 사망한 후 부활과 최종 심판이 있을 때까지 그 사람의 영혼이 ‘잔다’는 믿음입니다. 영혼수면설은 성경적이지 않습니다. 성경이 죽음과 관련하여 사람을 ‘잠자는’ 것으로 묘사할 때(눅 8:52; 고전 15:6), 그것은 문자 그대로 잠을 의미하는 것이 아닙니다. 잠자는 것은 시체가 잠자는 것처럼 보이기 때문에 죽음을 묘사하는 한 가지 방법일 뿐입니다. 죽는 순간, 우리는 하나님의 심판에 직면하게 됩니다(히 9:27). 신자들에게는 몸을 떠나는 것이 주님과 곧바로 함께 하게 되는 것을 의미합니다(고후 5:6-8; 빌 1:23). 불신자들에게 죽음이란 지옥에서 영원토록 형벌을 받는 것을 의미합니다(눅 16:22-23).

하지만 마지막 부활 때까지 임시적인 천국이 있습니다. 바로 낙원입니다(눅 23:43; 고후 12:4) 또한 일시적인 지옥이 있습니다. 바로 음부(하데스)입니다(계 1:18, 20:13-14). 누가복음 16장 19-31절에서 분명히 알 수 있듯이, 낙원이나 음부(하데스)에서는 어느 누구도 자고 있지 않습니다. 하지만 그 영혼이 천국이나 음부에 있는 동안 그 사람의 몸은 "자고 있다"고 말할 수 있습니다. 부활 때에 이 몸은 "깨어나" 천국에서든 지옥에서든 영원히 소유할 몸으로 변화됩니다. 낙원에 있던 사람들은 새로운 하늘과 새 땅으로 보내질 것입니다(계 21:1). 음부(하데스)에 있던 사람들은 불못에 던져질 것입니다(계 20:11-15). 이 둘은 모든 사람들의 최종적이고 영원한 목적지로서 전적으로 그 사람이 구원을 위해 예수 그리스도를 믿었는지 그렇지 않았는지의 여부에 달려 있습니다.

현재 영혼수면설을 옹호하는 사람들은 제칠일안식일예수재림교회(안식교), 여호와의 증인, 그리스도 형제파 등 여럿이 있습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