모든 죄가 하나님 보시기에 동일한가? 모든 죄는 같은가? 분을 내는 것과 살인하는 것이 하나님께는 같은가? 정욕과 간음이 하나님께 같은가?


 


질문: 모든 죄가 하나님 보시기에 동일한가? 모든 죄는 같은가? 분을 내는 것과 살인하는 것이 하나님께는 같은가? 정욕과 간음이 하나님께 같은가?

답변:
마태복음 5장 21-28절을 보면, 예수께서는 마음에 음욕을 품은 것도 간음한 것이고, 미워하는 마음만 먹어도 살인한 것으로 동일시 합니다. 그라나 이것은 죄들이 동일하다는 의미가 아닙니다. 예수께서 바리새인들에게 말하려고 하셨던 것은, 사람이 실제로 죄를 범하지 않더라도 그 행위를 하기 원하는 것만으로도 여전히 죄라는 사실입니다. 예수님 당시의 종교 지도자들은 당신이 욕구를 실행에 옮기지 않는 한, 원하는 어떤 것을 생각만 하는 것은 괜찮다고 가르쳤습니다. 예수께서는 그들이 하나님은 사람의 행위뿐만 아니라 생각도 심판하신다는 사실을 깨닫도록 강권하십니다. 예수께서는 우리의 행동은 우리 마음 안에 있는 것의 결과라고 선포하셨습니다(마 12:34).

그러므로 비록 예수께서 정욕과 간음이 다 죄라고 말씀하셨을지라도, 이는 이 둘이 동일하다는 의미는 아닙니다. 실제로 사람을 죽이는 것은 어떤 사람을 단지 미워하는 것은 둘 다 모두 하나님이 보시기에 죄일지라도 실제로 죽이는 것은 훨씬 나쁜 짓입니다. 죄에는 정도의 차이가 있습니다. 어떤 죄들은 다른 죄들보다 더 나쁩니다. 동시에 영원한 결과나 구원에 관해서는 모든 죄는 동일합니다. 모든 죄는 영원한 정죄로 이끌 것입니다(롬 6:23). 아무리 ‘작은’ 죄일지라도 모든 죄는 무한하고 영원하신 하나님을 대적하며, 그러므로 마땅히 무한하고 영원한 형벌을 받게 됩니다. 반면, 하나님께서 용서하실 수 없을 만큼 너무나 큰 죄는 없습니다. 예수께서는 죄의 형량을 치르기 위해 죽으셨습니다(요일 2:2). 예수께서는 우리의 모든 죄를 위해 죽으셨습니다(고후 5:21). 모든 죄가 하나님 보시기에 동일합니까? 그럴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죄의 정도 차이는 동일하지 않습니다. 형벌은 동일합니다. 용서도 동일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