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를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가? 전가된 죄, 물려받은 죄, 그리고 개인적인 죄의 차이는 무엇인가?


 


질문: 죄를 어떻게 정의해야 하는가? 전가된 죄, 물려받은 죄, 그리고 개인적인 죄의 차이는 무엇인가?

답변:
성경에서 죄는 하나님의 법을 어긴 것과(요일 3:4) 하나님을 대항하는 반란으로 묘사됩니다(신 9:7; 수 1:18). 죄는 천사들 중 아마 가장 아름답고 강력한 루시퍼와 함께 시작되었습니다. 자신의 위치에 만족 못한 그는 하나님보다 더 높아지려 하였고, 그것이 그의 몰락이었고 죄의 시작이었습니다(사 14:12-15). 사탄이라는 이름을 다시 갖게 된 그는 에덴 동산에 있는 인간에게 죄를 가져왔는데, 여기서 그는 “네가 하나님같이 될 것이다”라는 똑같은 꼬임으로 아담과 하와를 유혹하였습니다. 창세기 3장은 아담과 하와가 하나님과 그분의 명령에 대항하여 반역한 사실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그 이후로 죄는 인간의 모든 세대를 걸쳐 내려왔고, 아담의 후손들인 우리는 그로부터 죄를 물려받았습니다. 로마서 5장 12절은 아담을 통해 죄가 이 세상에 들어 왔고 “죄의 삯은 사망”(롬 6:23)이기 때문에 죽음이 모든 사람들에게 임했다고 말합니다.

아담을 통해 죄를 향한 성향(죄성)이 인류에게 들어 왔고 이에 인간들은 본성상 죄인이 되었습니다. 아담이 죄를 지었을 때, 그의 내적 속성은 반역의 죄에 의해 변하였고, 그의 뒤를 이어오는 모든 사람들에게 전달될 영적인 죽음과 타락을 가져왔습니다. 우리는 우리가 죄를 짓기 때문에 죄인이라기 보다는 죄인이기 때문에 죄를 짓는 것입니다. 이렇게 전달된 부패는 상속 받는 죄(원죄)로 알려져 있습니다. 우리가 부모로부터 육체의 특징을 물려 받는 것 같이, 우리는 아담으로부터 죄성을 물려받습니다. 다윗은 시편 51장 5절에서 타락한 인간의 죄성에 대해 탄식하였습니다. “내가 죄악 중에서 출생하였음이여 어머니가 죄 중에서 나를 잉태하였나이다”(시편 51:5).

죄에 대한 또 다른 유형은 전가된 죄입니다. “전가”로 번역된 헬라어는 금융 및 법적 상황에서 사용되는데 “어떤 사람에게 속한 무언가를 다른 사람의 장부에 돌린다”는 의미입니다. 모세의 율법이 주어지기 전에, 인간들은 물려받은 죄 때문에 여전한 죄인들이었지만 죄책은 없었습니다. 하지만 율법이 주어진 후에는 법을 위반한 범죄들은 그들에게 죄책이 되었습니다(롬 5:13). 법을 어긴 범죄 사실이 인간에게 책임이 되기 이전에도 죄에 대한 궁극적 형벌(죽음)은 계속 왕 노릇 하였습니다(롬 5:14). 아담으로부터 모세에 이르기까지 모든 인간들은 죽음의 대상이 되었는데, 이는 모세의 율법(그들이 가지고 있지 않았던 것)을 범한 죄악의 행위들 때문이 아니라 그들 자신이 물려 받은 죄성 때문이었습니다. 모세 이후, 사람들은 아담으로부터 물려받은 죄와 하나님의 율법들을 위반한 죄책 때문에 죽음의 대상이 되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인류의 유익을 위해 전가의 원리를 사용하셨는데, 신자들의 죄를 예수님의 책임으로 전가시키고 그분이 그 죄의 대가를 대신 치르도록 하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죄를 예수님께 전가시키시면서, 죄인이 아니신 예수님을 마치 죄인처럼 취급하셨고, 온 세상의 죄를 대신하여 죽게 하셨습니다(요일 2:2). 여기서 그리스도께 죄가 전가되었지만, 그분은 아담으로부터 죄를 물려받지 않으셨다는 것을 아는 것이 중요합니다. 그분께서는 죄의 형량을 담당하셨지만 결코 죄인은 아니셨습니다. 그분의 순수하고 완전한 본성은 죄로 말미암아 훼손되지 않았습니다. 그분은 아무 죄도 짓지 않으셨지만 인류에 의해 저질러진 모든 죄악에 대해 책임져야 하는 분처럼 취급 당하셨습니다. 하나님께서는 우리의 죄악을 그리스도의 책임으로 돌리는 대신에 그리스도의 의를 신자들에게 돌리고 우리를 의로운 사람으로 간주하셨습니다(고후 5:21).

죄의 세 번째 형태는 모든 인간에 의해 매일 범해지고 있는 개인적 죄입니다. 우리는 아담으로부터 죄성을 물려받았기 때문에, 결백해 보이는 거짓말로부터 살인에 이르기까지 개인적이고 사적인 죄들을 범합니다. 예수 그리스도께 믿음을 둔 적이 없는 사람들은 물려받은 죄책뿐만 아니라 이러한 개인적인 죄에 대해 대가를 치러야 합니다. 그러나 신자들은 죄의 영원한 형벌인 지옥과 영적인 죽음에서 벗어났고, 또한 지금은 죄 짓는 것을 저항할 능력을 가지고 있습니다. 지금 우리는 우리 안에 거하시는 성령을 통하여 죄를 저항할 수 있는 능력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죄를 지을 것인지 말 것인지의 여부를 선택할 수 있습니다. 성령께서는 우리 안에 거하시면서 우리가 정결하게 하시고 우리가 죄를 지을 때에 책망하십니다(롬 8:9-11). “만일 우리가 우리 죄를 자백하면 그는 미쁘시고 의로우사 우리 죄를 사하시며 우리를 모든 불의에서 깨끗하게 하실 것이요”(요일 1:9).

우리는 물려받은 죄, 전가된 죄책, 그리고 개인적인 죄로 인해 세 번 정죄 받습니다. 죄에 대한 공평한 대가는 오로지 죽음인데(롬 6:23), 그냥 육체적인 죽음이 아니라 영원한 죽음입니다(계 20:11-15). 감사하게도, 물려받은 죄, 전가된 죄책, 그리고 개인적인 죄, 이 모두가 예수님의 십자가에 못박혔고 지금 우리는 구세주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믿음으로 말미암아 “그의 은혜의 풍성함을 따라 그의 피로 말미암아 속량 곧 죄 사함”(엡 1:7)을 받았습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