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퇴에 대한 기독교의 입장은 무엇인가?


질문: 은퇴에 대한 기독교의 입장은 무엇인가?

답변:
그리스도인들은 은퇴 연령이 가까워지면서 종종 은퇴 이후에 무엇을 해야 하는지에 대해 궁금해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직장에서 은퇴할 때 기독교 봉사에서도 은퇴합니까? 그리스도인은 은퇴를 어떤 관점에서 바라보아야 합니까?

1) 어떤 나이에 도달하면 은퇴해야 한다는 성경적인 원칙은 없지만, 성막에서의 레위 사람들의 모범과 사역을 예로 들 수 있습니다. 민수기 4장을 보면, 레위 사람은 25세에서 50세 사이에서 성막에서 봉사할 수 있도록 순서가 정해져 있었습니다. 그리고 50세가 되면 정규적인 일에서 은퇴해야 했습니다. 그들은 계속해서 형제들을 도울 수는 있었어도 계속 제사장의 일을 할 수는 없었습니다 (민수기 8:24-26).

2) 비록 우리가 직업 (심지어 기독교 전임 사역)에서 은퇴할지라도, 또한 주님을 섬기는 방법은 바뀔지라도, 결코 주를 섬기는 일에서 은퇴해서는 안됩니다. 누가복음 2:25-38을 보면 신실하게 주님을 계속 섬겨온 매우 연로한 두 사람 (시므온과 안나)의 본을 접하게 됩니다. 안나는 매일 금식과 기도로 성전에서 일을 한 늙은 과부였습니다. 예를 들면, 디도서 2 장은 나이든 남자와 여자가 젊은 남녀에게 어떻게 살아야 하는지를 가르쳐야 한다고 말합니다.

3) 노년기는 오직 즐거움을 추구하는 데만 쓰이는 것이 아닙니다. 바울은 향락을 위해 사는 과부는 살았으나 죽은 자라고 말합니다 (디모데전서 5:6). 성경의 가르침과는 달리, 많은 사람들은 은퇴를 가능한한 “즐거움을 추구하는 것"과 동일시 합니다. 이것은 퇴직자가 골프, 사회적인 활동 또는 즐거움을 추구해서는 안 된다고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단지 이러한 것들이 어떤 나이에서든지 사람의 주된 초점이 되어서는 안 된다는 것입니다.

4) 고린도후서 12:14은 부모가 자녀들을 위해 저축을 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나 “저축”해야 하는 가장 위대한 것은 자녀, 손자, 증손자에게 전달될 수 있는 영적 유산입니다. 후손들의 세대는 가족 중에 나이든 어른들, 즉 할아버지나 할머니의 신실한 기도에 의해 영향을 받아 왔습니다. 기도는 아마도 은퇴한 사람들을 위한, 가장 열매 맺는 사역의 출구가 될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은 결코 그리스도를 위한 섬김에서 은퇴하지 않습니다. 그의 직장 주소만 바뀌는 것입니다. 요약하면, 사람이 "은퇴 연령" (그 나이가 무엇이든지 간에)에 이르면 직업은 변할 수 있지만, 주님을 섬기는 일은 변하지 않습니다. 평생 동안 하나님과 동행한 후에 하나님이 자신의 삶에서 어떻게 역사 하셨는지를 연관지어 하나님의 말씀의 진리를 전할 수 있는 사람들은 종종 이러한 “어르신 성도들”입니다. 시편 기자의 기도는 우리가 나이 들어가면서 드려야 하는 기도입니다. “하나님이여 내가 늙어 백발이 될 때에도 나를 버리지 마시며 내가 주의 힘을 후대에 전하고 주의 능력을 장래의 모든 사람에게 전하기까지 나를 버리지 마소서” (시편 71:18).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