환난 중 휴거설의 강점과 약점은 무엇인가요?


질문: 환난 중 휴거설의 강점과 약점은 무엇인가요?

답변:
종말론을 거론할 때, 거의 모든 크리스천들은 다음 세 가지 사항에 대해 동의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1) 앞으로 세상이 아직까지 보지 못한 환난의 시기가 있을 것, 2) 예수 그리스도의 재림, 3) 믿는 자들이 죽어야만 하는 존재에서 불멸의 존재로 변화되는 것, 보통 휴거라고 알려진 사건이 그것들입니다 (요한복음 14:1-3, 고린도전서 15:51-52, 데살로니가전서 4:16-17). 이 휴거가 환난 및 재림과 관련하여 언제 이루어질지에 대한 의문이 있습니다. 휴거의 시기에 관련된 세 가지 주요 이론은 환난 전 휴거설 (휴거가 환난의 시작 이전에 일어날 것이라는 믿음), 환난 중 휴거설 (휴거가 환난 도중 일어날 것이라는 믿음), 그리고 환난 후 휴거설 (휴거가 환난의 마지막에 일어날 것이라는 믿음)입니다. 이 글은 특별히 환난 중 휴거설 관점을 다룹니다.

환난 중 휴거설은 휴거가 환난의 중간 시점에 일어날 것이라고 가르칩니다. 그 때에는 일곱째 나팔 소리가 들리고 (요한계시록 11:15), 교회가 그리스도를 공중에서 영접하게 되며, 그 후 대환난으로 알려진 때에 대접의 심판이 이 땅에 쏟아질 것입니다 (요한계시록 15-16장).다시 말해, 휴거와 그리스도께서 (당신의 나라를 세우시기 위해) 다시 오시는 때까지 3년 반이라는 간격이 있습니다. 이 관점에 따르면, 교회는 환난의 첫 절반의 시기를 겪지만, 마지막 3년 반 동안 일어나는 최악의 환난에서는 벗어나게 됩니다. 환난 중 휴거설과 가장 유사한 것이 바로 “진노 전” 휴거에 대한 믿음입니다. 즉 “진노의 큰 날” (요한계시록 6:17)이 이르기 전에 교회가 하늘로 올라가게 된다는 믿음입니다.

환난 중 휴거설 지지자들은 자신들의 관점을 뒷받침하기 위해 데살로니가후서 2:1-3에 나오는 사건 순서를 거론합니다. 사건들은 1) 변절, 2) 적그리스도가 드러남, 3) 그리스도의 날 순서로 일어납니다. 환난 중 휴거설의 관점은 환난의 중간 시점에 (다니엘 9:27) “멸망의 가증한 것” (마태복음 24:15)이 나타나기 전까지는 적그리스도가 확실하게 드러나지는 않을 것이라고 가르칩니다. 또한, 환난 중 휴거설 지지자들은 “그리스도의 날”을 휴거라고 해석하므로, 교회는 적그리스도가 나타나기 전에는 천국으로 들어올려지지 않을 것이라고 합니다.

환난 중 휴거설의 또 다른 기초적인 가르침은 고린도전서 15:52의 나팔이 요한계시록 11:15에 언급된 것과 동일하다는 것입니다. 요한계시록 11장의 나팔은 마지막 나팔이므로, 그것을 고린도전서 15:51의 “마지막 나팔”로 보는 것도 일리는 있습니다. 그러나 나팔의 목적과 관련하여 볼 때 이 논리는 맞지 않습니다. 휴거 때 들리는 나팔 소리는 “하나님의 나팔 소리” (데살로니가전서 4:16)이지만, 요한계시록 11장에 나온 나팔 소리는 심판을 알리는 소리입니다. 하나는 하나님께서 택하신 자들을 향한 은혜의 부르심이고, 다른 하나는 사악한 자들을 향한 파멸의 선언입니다. 게다가, 요한계시록에 나오는 일곱 번째 나팔은 시간 순으로 볼 때, “마지막” 나팔이 아닙니다 – 마태복음 24:31에서는 그리스도의 나라가 시작되는 것을 알리는 그 이후의 나팔에 대해 언급합니다.

데살로니가전서 5:9은 교회가 세워진 것은 하나님께서 그들을 “노하심에 이르게 하심이 아니요…구원을 받게 하심이라”고 말씀합니다. 이 말씀은 믿는 자들이 환난을 겪지 않게 될 것을 가리키는 것처럼 보일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환난 중 휴거설은 “노하심”을 환난의 두 번째 절반 시기를 언급한 것으로만 해석합니다 – 특별히 대접의 심판을 의미합니다. 그렇지만, 그 단어를 그런 식으로 제한하는 것은 부적절해 보입니다. 기근, 쓴 강물, 어두워지는 달, 유혈, 지진, 고통을 포함하는 인과 나팔에 담긴 무서운 심판 또한 하나님의 노하심으로 여겨질 수 있습니다.

환난 중 휴거설은 요한계시록 11장에 나온 휴거를 “대환난”의 시작 이전에 둡니다. 이것은 요한계시록의 시간 순서와 관련하여 두 가지 문제가 발생합니다. 첫째, 요한계시록 전체에서 “대환난”이라는 용어가 등장하는 곳은 오직 7:14뿐입니다. 둘째, “진노의 큰 날”이 언급되는 곳은 오직 요한계시록 6:17입니다. 환난 중 휴거설 입장에서 볼 때 이러한 언급들은 모두 너무 일찍 등장하는 것입니다.

그리고 환난 중 휴거설 관점이 가지는 마지막 약점은 다른 두 이론의 약점과 동일합니다. 다시 말해, 성경은 미래의 사건에 대해 뚜렷한 연대표를 제공하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하나의 관점을 다른 관점보다 더 분명하게 가르치지 않기 때문에 종말에 대한 다양한 의견과, 연관된 예언들을 어떻게 조화시켜야 하는지에 대한 갖가지 생각들이 있는 것입니다.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


더 알아보기...

영생을 찾으십니까?



용서를 구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