멜기세덱은 누구인가?


 


질문: 멜기세덱은 누구인가?

답변:
"의(義)의 왕"이라는 뜻을 가진 멜기세덱은 살렘(예루살렘)의 왕이었으며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의 제사장(창 14:18-20, 시 110:4, 히 5:6-11, 6:20-7:28)이었습니다. 창세기에서 멜기세덱의 갑작스러운 출현과 퇴장은 다소 신비스럽습니다. 아브라함은 그돌라오멜(Chedorlaomer) 및 그와 동맹한 세 왕을 패배시킨 후 처음으로 멜기세덱을 만났습니다. 멜기세덱은 아브라함과 그의 지친 종들에게 빵과 포도주를 주며 우정을 보여주었습니다. 그는 엘 엘룐(El Elyon, 지극히 높으신 하나님)이라는 이름으로 아브라함에게 축복하였고 전쟁의 승리를 주신 하나님을 찬양했습니다(창 14:18-20).

아브라함은 멜기세덱에게 그가 모은 모든 물건의 십분의 일을 바쳤습니다. 이 행동으로 아브라함은 멜기세덱을 자신보다 더 높은 영적인 지위에 있는 제사장으로 인정하였습니다.

시편 110 편을 보면, 다윗이 쓴 메시야 시편(마 22:43)에서 멜기세덱이 그리스도의 모형으로 제시됩니다. 이 주제는 히브리서에서 반복되는데 그곳을 보면 멜기세덱과 그리스도가 의와 평화의 왕으로 간주되고 있습니다. 히브리서 저자는 멜기세덱과 그의 유일한 제사장직을 모형으로 삼으면서 그리스도의 새 제사장직이 과거의 레위 반열 및 아론의 제사장직보다 더 우위에 있음을 보여줍니다(히 7:1-10).

어떤 사람들은 멜기세덱이 실제로 예수 그리스도 혹은 성육신 이전의 그리스도의 현현이었다고 제안합니다. 아브라함이 이전에 그러한 방문을 받았음을 고려하면 가능한 이론입니다. 창세기 17장을 보면, 아브라함이 사람의 모습으로 오신 주(엘 샤다이, El Shaddai)를 만나서 대화를 합니다.

히브리서 6장 20절은 “예수께서 멜기세덱의 반차를 따라 영원히 대제사장이 되셨다”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반차’라는 용어는 일반적으로 제사장 직을 맡는 제사장들의 계승을 나타냅니다. 하지만 멜기세덱에서 그리스도까지의 긴 기간 동안에는 아무런 반차가 언급되지 않습니다. 따라서 이 ‘반차’는 그리스도 안에서 그분에게만 영원히 주어진 반차입니다.

히브리서 7장 3절은 멜기세덱은 “아버지도 없고 어머니도 없고 족보도 없고 시작한 날도 없고 생명의 끝도 없어 하나님의 아들과 닮아서 항상 제사장으로 있느니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질문은 히브리서 저자가 이 말을 할 때 사실을 말한 것인가 아니면 비유적으로 말한 것인가 하는 것입니다.

히브리서에 있는 묘사가 문자 그대로라면, 이 구절은 주 예수 그리스도 외에는 다른 누구에게도 적용될 수 없습니다. 이 땅의 왕 중에 "영원히 제사장으로 남아 있는" 왕이 없으며 또한 "아버지나 어머니가 없는" 사람도 없습니다. 만일 창세기 14장이 그리스도의 현현을 묘사하는 것이라면 성자 하나님이 의의 왕(계 19:11, 16)과 평화의 왕(사 9:6)과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중보자(딤전 2:5)로 나타나셔서 아브라함에게 복을 주셨던 것입니다(창 14:17-19).

만일 멜기세덱의 묘사가 비유적인 것이라면 계보도 없고 시작도 끝도 없는 끊임없는 사역이라는 상세한 표현은 단지 아브라함을 만난 사람의 신비한 사역을 강조하고자 함입니다. 이 경우 이와 관련한 창세기의 상세한 기록에 대한 침묵은 의도적이며 멜기세덱과 그리스도를 더 분명하게 연결시키고자 하는 것입니다.

멜기세덱과 예수님은 같은 사람입니까? 같은 사람일 수도 있고 아닐 수도 있습니다. 그러나 적어도 멜기세덱은 주님의 사역을 예표하는 그리스도의 모형입니다. 하지만 아브라함이 지친 전투 끝에 주 예수님을 친히 만나 그분께 영광을 돌렸다고 보는 것도 가능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