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결혼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성경은 결혼의 가치와 중요함에 대해 어떻게 말하는가?


 


질문: 성경은 결혼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성경은 결혼의 가치와 중요함에 대해 어떻게 말하는가?

답변:
결혼 제정은 창세기 2장 23-24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아담이 이르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부르리라 하니라. 이러므로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룰지로다.” .하나님은 남자를 창조하시고 그 후 남자를 돕는 배필로서 여자를 만드셨습니다. 결혼은 “사람이 혼자 사는 것이 좋지 아니한”(창 2:18) 사실에 대한 하나님의 ‘해결책’입니다.

성경이 첫 번째 결혼을 묘사할 때, 하와의 역할을 지정하기 위해 “배필”이라는 단어를 사용합니다(창 2:20). 이 문맥에서 ‘돕는 배필’은 “둘러싸다, 보호하다, 지원하다, 도와주다”는 의미입니다. 하나님은 하와를 지으셔서 아담의 ‘다른 반 쪽’이 되어 그를 지원하고 돕도록 그의 곁에 두셨습니다. 성경은 결혼과 함께 남자와 여자가 ‘한 몸’이 된다고 말합니다. 이 하나됨은 성적 친밀감을 갖는 육체적 결합에서 가장 온전하게 드러납니다. 신약 성경은 이 하나됨에 관한 경고를 더합니다. “그런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마 19:6).

바울 서신 중에 여러 서신들은 결혼 및 결혼 관계 안에서 신자들이 어떻게 행해야 하는지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본문 중에 하나가 에베소서 5장 22-33절입니다. 그 본문을 연구해 보면 성경이 결혼에 대해 말하는 핵심 진리들을 알려줍니다

에베소서 5장은 성공적인 성경적 결혼은 남편과 아내가 각자의 역할을 이루는데 있다고 말합니다. “아내들이여 자기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 하라 이는 남편이 아내의 머리 됨이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 됨과 같음이니 그가 바로 몸의 구주시니라”(엡 5:22-23). “남편들아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그 교회를 위하여 자신을 주심 같이 하라”(엡 5:25). “이와 같이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자기 자신과 같이 할지니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를 사랑하는 것이라 누구든지 언제나 자기 육체를 미워하지 않고 오직 양육하여 보호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에게 함과 같이 하나니”(엡 5:28-29). “그러므로 사람이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그 둘이 한 육체가 될지니”(엡 5:31).

믿는 남편과 아내가 결혼에 대한 하나님의 원칙들을 구축할 때 그들의 결혼은 견실하고 건강하게 됩니다. 성경 말씀에 기반을 둔 결혼은 그리스도를 남자와 아내 모두의 머리로 삼습니다. 결혼의 성경적 개념은 그리스도와 교회가 하나인 것처럼 두 사람이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