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결혼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질문: 성경은 결혼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답변:
결혼 제정은 창세기 2장 23-24절에 기록되어 있습니다. “아담이 이르되 이는 내 뼈 중의 뼈요 살 중의 살이라 이것을 남자에게서 취하였은즉 여자라 부르리라 하니라. 이러므로 남자가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둘이 한 몸을 이룰지로다.” 하나님은 남자를 창조하시고 그 후 남자를 돕는 배필로서 여자를 만드셨습니다. 결혼은 “사람이 혼자 사는 것이 좋지 아니한”(창 2:18) 사실에 대한 하나님의 ‘해결책’입니다.

성경이 최초의 결혼을 묘사할 때, 하와의 역할을 지정하기 위해 “돕는 배필”이라는 단어를 사용합니다(창 2:20). 이 문맥에서 ‘돕는 배필’은 “둘러싸다, 보호하다, 도와주다”는 의미입니다. 하나님은 하와를 지으셔서 아담의 ‘다른 반 쪽’이 되어 그를 지원하고 돕도록 그의 곁에 두셨습니다. 성경은 결혼과 함께 남자와 여자가 ‘한 몸’이 된다고 말합니다. 이 하나됨은 성적 친밀감을 갖는 육체적 결합에서 가장 온전하게 드러납니다. 신약 성경은 이 하나됨에 관한 경고를 더합니다. “그런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마 19:6).

바울 서신 중에 여러 서신들은 결혼 및 결혼 관계 안에서 신자들이 어떻게 행해야 하는지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그러한 본문 중에 하나가 에베소서 5장 22-33절입니다. 그 본문을 연구해 보면 성경이 결혼에 대해 말하는 핵심 진리들을 알려줍니다.

에베소서 5장은 성공적인 성경적 결혼은 남편과 아내가 각자의 역할을 다 해내는데 있다고 말합니다. “아내들이여 자기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 하라 이는 남편이 아내의 머리 됨이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 됨과 같음이니 그가 바로 몸의 구주시니라”(엡 5:22-23). “남편들아 아내 사랑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시고 그 교회를 위하여 자신을 주심 같이 하라”(엡 5:25). “이와 같이 남편들도 자기 아내 사랑하기를 자기 자신과 같이 할지니 자기 아내를 사랑하는 자는 자기를 사랑하는 것이라 누구든지 언제나 자기 육체를 미워하지 않고 오직 양육하여 보호하기를 그리스도께서 교회에게 함과 같이 하나니”(엡 5:28-29). “그러므로 사람이 부모를 떠나 그의 아내와 합하여 그 둘이 한 육체가 될지니”(엡 5:31).

믿는 남편과 아내가 결혼에 대한 하나님의 원칙들을 구축할 때 그들의 결혼은 건실하고 건강하게 됩니다. 성경 말씀에 기반을 둔 결혼은 그리스도를 남자와 아내 모두의 머리로 삼습니다. 결혼의 성경적 개념은 그리스도와 교회가 하나인 것처럼 남편과 아내가 하나가 되는 것입니다.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