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이 하나님의 어린 양이라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예수님이 어떻게 세상 죄를 짊어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인가?


 


질문: 예수님이 하나님의 어린 양이라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 예수님이 어떻게 세상 죄를 짊어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인가?

답변:
요한복음 1장 29절과 요한복음 1장 36절에서 예수님이 하나님의 어린 양으로 불리는 것은 그분이 죄를 위한 완전하고 궁극의 희생 제물임을 말하고 있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가 누구시며 그분이 행하신 일을 이해하기 위해서, 우리는 그리스도의 오심을 “속건제물”(사 53:10)로 예언하고 있는 구약에서 시작해야 합니다. 사실, 하나님이 구약에서 세워 놓으신 희생 제사 제도 전체가 예수 그리스도의 오심을 위한 무대였습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 그의 백성의 죄를 위한 속죄 제물로 마련하신 완벽한 희생 제물입니다(롬 8:3; 히 10 장).

양들의 희생은 유대인들의 종교 생활과 희생 제도에서 매우 중요한 역할을 했습니다. 세례 요한이 예수님을 "세상 죄를 지고 가는 하나님의 어린 양"(요 1:29)이라고 언급했는데, 이때 그의 말을 들은 유대인들은 당장 여러 중요한 희생 제사들 중 어떤 하나를 생각했을 것입니다. 유월절 축제가 매우 가까워지면 가장 먼저 떠오르는 생각은 유월절 양의 희생입니다. 유월절 축제는 유대인의 주요 명절 중에 하나로서 하나님이 이스라엘 백성을 애굽의 압제로부터 구원하여 주신 것을 기념하는 축제였습니다. 사실, 유월절 양을 죽이고 그 집의 문설주에 그 피를 바르는 것은(출 12 :11-13) 십자가 상에서의 그리스도의 속죄 사역에 대한 아름다운 그림입니다. 그분이 대신 죽으신 대상들은 (영적) 죽음의 천사로부터 우리를 보호하시는 주님의 피로 덮여 있습니다.

양을 포함한 또 다른 중요한 희생 제사는 예루살렘 성전에서 매일 드려지는 희생 제사였습니다. 아침과 저녁마다 백성의 죄 때문에 어린 양이 성전에서 희생되었습니다(출 29:38-42). 이러한 매일의 희생은 다른 모든 희생들과 마찬가지로 사람들에게 십자가 상에서 드려진 그리스도의 완전한 희생을 가리키기 위한 것이었습니다. 사실, 예수께서 십자가에서 죽으신 시간은 성전에서 저녁 희생이 드려지던 시간과 일치합니다. 그 당시 유대인들은 “도살 당하러 가는 순한 어린양과 같은”(렘 11:19; 사 53:7) 어떤 분의 오심 및 그의 고난과 희생으로 인해 이스라엘에 구속이 임할 것을 예언한 예레미야와 이사야와 같은 구약의 예언자들을 잘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물론 그 사람은 다름 아닌 "하나님의 어린 양"이신 예수 그리스도였습니다.

희생 제도의 개념은 오늘날 우리에게 이상하게 보일 수 있지만, 지불이나 배상의 개념은 여전히 이해하기 쉽습니다. 우리는 죄의 삯은 사망(롬 6:23)이며 죄가 우리를 하나님으로부터 분리시킨 것을 압니다. 또한 우리는 성경이 우리 모두가 죄인이며, 누구도 하나님 앞에서 의롭지 못하다고 가르치는 것을 압니다(롬 3:23). 우리의 죄 때문에 우리는 하나님으로부터 분리되어 있으며 그분 앞에서 죄수로 서 있습니다. 그러므로 우리가 가질 수 있는 유일한 소망은 그분이 우리를 위해 화해의 길을 마련해 주시는 것인데, 그분은 그분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어 십자가에 죽게 하심으로써 그렇게 해 주셨습니다. 이때 그리스도는 그분을 믿는 모든 자들의 죄를 속죄하고 그 죄 값을 치르기 위해 죽으셨습니다.

죄를 위한 하나님의 완전한 희생 제물로서 십자가에서 죽으신 그리스도의 죽음 및 삼일 후에 부활하신 그리스도를 믿으면 우리는 이제 영생을 얻을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친히 우리의 죄를 위해 속죄 제물을 마련하셨다는 사실은 베드로전서 1장 18-21절에서 분명하게 선포된 영광스러운 복음의 일부입니다. “너희가 알거니와 너희 조상이 물려 준 헛된 행실에서 대속함을 받은 것은 은이나 금 같이 없어질 것으로 된 것이 아니요 오직 흠 없고 점 없는 어린 양 같은 그리스도의 보배로운 피로 된 것이니라. 그는 창세 전부터 미리 알린 바 되신 이나 이 말세에 너희를 위하여 나타내신 바 되었으니 너희는 그를 죽은 자 가운데서 살리시고 영광을 주신 하나님을 그리스도로 말미암아 믿는 자니 너희 믿음과 소망이 하나님께 있게 하셨느니라”.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