타인종과 결혼하는 것에 관하여 성경은 어떻게 말하는가? 다른 민족과 결혼하는 것이 죄가 될 수 있는가?


 


질문: 타인종과 결혼하는 것에 관하여 성경은 어떻게 말하는가? 다른 민족과 결혼하는 것이 죄가 될 수 있는가?

답변:
구약의 율법은 이스라엘 민족에게 다른 인종과 혼인을 맺지 말 것을 명하고 있습니다(신 7:3-4). 그러나 이 명령이 주어진 이유는 피부 색이나 민족성 때문이 아니었습니다. 그것은 상당히 종교적이었습니다. 하나님께서 유대인들에게 다른 민족과의 결혼을 금하신 이유는 다른 민족의 사람들이 거짓 신들을 숭배했기 때문이었습니다. 이스라엘 민족이 우상 숭배자들, 사교도들, 또는 이교도들과 결혼한다면, 그들이 하나님을 떠나 그릇된 길로 이끌릴 것입니다. 말라기 2장 11절에 따르면, 이러한 염려는 정확하게 이스라엘 민족에게 현실로 나타났습니다.

영적 순결의 유사한 원리가 신약에도 깔려있는데, 이는 인종과는 관계가 없습니다. “너희는 믿지 않는 자와 멍에를 함께 메지 말라 의와 불법이 어찌 함께 하며 빛과 어둠이 어찌 사귀며”(고후 6:14). 이스라엘 족속(유일하시고 참되신 하나님을 믿는 자들)이 우상 숭배자들과 결혼하지 말 것을 명령 받았던 것처럼, 기독교인들(유일하시고 참되신 하나님을 믿는 자들)도 믿지 아니하는 자들과 결혼하지 말 것을 명령 받습니다. 성경은 결코 다른 인종과의 결혼이 잘못된 것이라고 말하지 않습니다. 다른 인종과의 결혼을 금하는 사람이 있다면 그것은 성경 말씀의 권위와는 상관없이 그렇게 하는 것입니다.

마틴 루터 킹 주니어(Martin Luther King, Jr.)가 언급한 바와 같이, 사람은 피부색이 아니라 성품에 의해 판단 되어야 합니다. 기독교인의 삶에는 인종에 근거한 편애의 여지가 없습니다(약 2:1-10). 사실, 성경적인 관점에서 보면, 오로지 “하나의 인종”만이 존재합니다. 인류에 속하는 모든 사람은 아담과 하와로부터 나왔기 때문입니다. 그리스도인은 배필을 택할 때 무엇보다 먼저 배우자가 될 사람이 예수 그리스도 안에서 믿음으로 거듭 났는지를 살펴보아야 합니다(요 3:3-5). 피부색이 아니라, 그리스도를 믿는 신앙이 배우자를 선택하는 성경적인 표준입니다. 타인종간의 결혼은 옳고 그름의 문제가 아닌, 지혜와 분별 그리고 기도의 문제입니다.

결혼을 고려하는 두 사람은 많은 요인들을 신중하게 생각할 필요가 있습니다. 피부색의 차이가 무시되어서도 안되지만, 두 사람의 결혼의 가부를 결정하는 요인이 되어서도 안됩니다. 타인종의 커플은 차별과 조롱에 직면할 수도 있으니, 그들은 그러한 편견에 대해 성경적인 태도로 대응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차별이 없음이라 한 분이신 주께서 모든 사람의 주가 되사 그를 부르는 모든 사람에게 부요하시도다”(롬 10:12). 피부색을 따지지 않는 교회 그리고/또는 그리스도인의 국제결혼은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의 평등을 나타내는 강력한 예증이 될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