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적설계론이란 무엇인가? 우주와 생명은 그것들이 의도적으로 계획되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는가?


 


질문: 지적설계론이란 무엇인가? 우주와 생명은 그것들이 의도적으로 계획되어 있다는 증거를 보여주는가?

답변:
지적설계론(Intelligent Design Theory)은 복잡하고 정보가 풍부한 생물학적 구조들을 설명하기 위해서는 지적인 원인들이 필요하며 이러한 원인들은 실증적으로 알 수 있다고 말합니다. 어떤 생물학적 특징들은 다윈의 표준적인 ‘무작위-기회’라는 설명을 반대하는데, 이는 그것들이 설계된 것처럼 보이기 때문입니다. 설계는 논리적으로 지적인 설계자를 필요로 하고, 설계처럼 보이는 것은 설계자가 있다는 증거로 인용됩니다. 지적 설계론에는 다음과 같이 세 가지 주요 논증이 있습니다. 1)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 2) 특정화된 복잡성, 3) 인류 지향 원리.

환원 불가능한 복잡성은 “기본 기능에 기여하는 서로 잘 어울리는 여러 부분들로 이루어진 하나의 체계로서 어느 한 부분만 제거 되더라도 그 기능이 뚜렷하게 마비되는 체계”로 정의 됩니다. 간단히 말해, 생명은 작동하기 위해서 상호 의존하며 얽혀 있는 부분들로 구성됩니다. 무작위적인 돌연변이는 새로운 부분의 발달에 대해 설명할 수는 있겠으나, 기능 체계를 위해 필요한 여러 부분이 동시에 발달한 점을 설명할 수 없습니다. 예를 들면, 인간의 눈은 분명히 매우 유용한 체계입니다. 안구, 시신경, 그리고 시각 피질 없이, 무작위적인 돌연변이로 인한 불완전한 눈은 실제로 어떤 종의 생존에 역효과를 낳을 수 있기 때문에 자연 선택의 과정을 통해 제거될 것입니다. 눈의 모든 부분들이 갖춰지지 않고 동시에 제대로 작동하지 않는다면 그 눈은 유용한 체계가 아닙니다.

특정화된 복잡성이란, 생물체에서 특정화된 복잡한 패턴들이 발견되는 것으로 보아서, 그것들의 기원을 설명할 수 밖에 없는 어떤 형태의 지침이 있다는 개념입니다. 특정화된 복잡성에 대한 논증은 복잡한 패턴들이 무작위적인 과정들을 통해 발달된다는 것은 불가능하다고 봅니다. 예를 들면, 100마리의 원숭이들과 100대의 컴퓨터로 가득 찬 방에는 결국 몇 단어 및 심지어 한 문장 정도가 만들어질 수 있다 할지라도, 결코 세익스피어의 극본은 나올 수가 없을 것입니다. 그런데 생물학적인 생명은 세익스피어의 극본보다 얼마나 훨씬 더 복잡합니까?

인류 지향 원리는 세계와 우주가 지구 상의 생명을 감안하여 “미세하게 조정되었다”는 것입니다. 지구의 공기 안에 있는 성분들의 비율이 조금만 변해도 많은 종들이 매우 신속하게 사라질 것입니다. 만일 지구가 태양으로부터 상당히 더 가깝거나 멀다면, 많은 종들이 사라질 것입니다. 지구 상의 생명의 존재 및 발달을 위해서는 아주 많은 변수들이 완벽하게 조화를 이루어야 하는데, 이런 모든 변수들이 무작위적이고 통제되지 않는 사건들을 통해서 생성된다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지적 설계론은 지적인 원천(하나님이든, UFO이든 또는 그 외의 다른 것이든)을 알아낼 수 있다고 가정하지는 않지만, 지적 설계론의 이론가들의 거의 대부분은 유신론자들입니다. 그들은 생물학적 세계에 만연한 설계의 모습을 보면서 그것을 하나님의 존재의 증거로 봅니다. 그러나 설계에 대한 강력한 주장을 부인하지 않지만 창조주 하나님을 인정하기를 꺼려하는 몇 몇 무신론자들이 있습니다. 그들은 이런 자료를 통해 지구가 외계의 생명체들(외계인들) 중 어떤 강한 종족에 의해 생명의 씨앗을 받은 증거라고 해석하곤 합니다. 물론 그들은 외계인들의 기원을 설명하지 못하기 때문에 아무런 신뢰할 수 있는 답변이 없이 다시 논쟁의 시작점으로 돌아갑니다.

지적 설계론은 성경에서 말하는 창조론은 아닙니다. 이 두 입장 사이에는 중요한 차이가 있습니다. 성경적인 창조주의자들은 성경의 창조에 대한 기록은 신빙성이 있고 정확하기 때문에 지구 상의 생명은 지적이신 하나님에 의해 설계되었다는 결론으로부터 시작합니다. 그 후 그들은 이러한 결론을 지지해 주는 증거를 자연적 영역에서 찾습니다. 지적 설계론자들은 자연적 영역에서 시작하여 지구상의 생명은 지적인 분(누구든 간에)에 의해 설계되었다는 결론에 도달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