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국에 있는 사람들은 우리를 내려다볼 수 있는가?


 


질문: 천국에 있는 사람들은 우리를 내려다볼 수 있는가?

답변:
어떤 사람들은 히브리서 12:1의 묘사를 통해 천국의 사람들은 아래를 내려다보고 우리를 보고 있을 수도 있다는 생각을 합니다: “이러므로 우리에게 구름 같이 둘러싼 허다한 증인들...,“ 이 “증인들”은 히브리서 11장에 나열된 믿음의 영웅들인데, 우리가 그들에 의해 “둘러싸여” 있다는 사실이 일부 성경 해석자로 하여금 그러한 영웅들(그리고 아마도도 다른 사람들을 포함)이 천국으로부터 우리를 내려다보고 있다고 이해하게끔 만듭니다.

사람들이 천국에서 우리가 무엇을 하고 있는지 내려다 보고 있다는 생각은 대중적 문화에 있어 일반적입니다. 하지만, 우리와 해어진 사랑하는 사람들이 우리를 지켜보고 있다는 관념을 우리가 선호할 수는 있겠으나, 이것은 히브리서 12:1에서 가르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히브리서 11장의 근거 위에, 저자는 몇 가지 실용적인 교훈들을 작성하기 시작합니다(“그렇기 때문에”의 의미를 함축한 12장은 “이러므로”란 단어로 시작됩니다). 이 “증인들”은 하나님께로부터 자신들의 믿음에 대한 소명을 받은 11장의 사람들이며, 천국에는 구름과 같이 둘러싼 허다한 그들이 존재합니다. 문제는 어떠한 방식으로 그들이 “증인들”이냐는 것입니다.

히브리서 12:1의 적절한 해석은 “구름과 같이 허다한 그들”을 형성하는 남자들과 여자들은 믿음으로 사는 삶의 가치를 증거하는 증인들로 풀이되어야 합니다. 구약의 이야기들은 두려움을 극복하고 믿음을 선택한 것에 대한 축복을 증언합니다. 히브리서 12:1의 서두 부분을 다른 말로 바꾸어 표현하자면, “우리는 행해지고, 사실이며, 검증된 믿음의 아주 많은 사례들을 가졌기 때문에...“ 그래서, 증인들은 천국에서 우리를 지켜보는 사람들(마치 이 땅 위에 사는 우리의 삶들이 매우 흥미로워서 라든가 또는 할 일이 없어서)이 아니라, 우리를 위해 영속적인 사례들을 보이고 우리보다 먼저 간 사람들인 것입니다. 그들의 삶의 기록은 믿음과 하나님과 진리를 증언합니다.

히브리서 12:1은 계속해서 말씀합니다, “모든 무거운 것과 얽매이기 쉬운 죄를 벗어 버리고 인내로써 우리 앞에 당한 경주를 하며.” 우리보다 앞서간 믿는 자들의 믿음과 인내로 인해, 우리는 우리 자신들의 믿음의 경주에서 이탈되지 않도록 격려를 받습니다. 우리는 아브라함과 모세와 라합과 기드온 등의 사례를 따릅니다.

어떤 사람들은 누가복음 16:28에 있는 부자가 말한 그의 형제들에 대한 언급을 들어 떠난 영혼들(적어도, 하데스-구천에 있는)이 땅 위의 일들을 볼 수 있다고 지적합니다. 그러나, 그 단락은 그 부자가 그의 형제들을 볼 수 있다고 전혀 말하고 있지 않습니다; 그는 형제들이 있다는 것과 그 형제들이 믿지 않은 자들이란 사실을 알고 있었습니다. 또한, 어떤 사람들은 요한계시록 6:10을 증거의 글로 삼습니다: 환난의 순교자들이 하나님께서 그들의 죽음에 대해 복수해 주시기를(그들의 피를 갚아 주시기를) 호소합니다. 다시 한번, 이 단락은 순교자들이 땅 위의 사람들을 보고 있는 것에 관하여는 아무런 말씀을 하고 있지 않습니다; 이 단락은 단지 그들이 공평함을 누릴 자격이 있다는 것을 알고 있고 주님께서 조치를 취해주시기를 바라고 있다는 것을 말씀 할 뿐입니다.

성경이 천국의 사람들은 우리를 내려다 볼 수 없다고 구체적으로 말씀하고 있지는 않으므로, 우리는 독단적일 수 없습니다. 하지만, 그들이 그럴 수 있을 것 같지 않습니다. 천국의 사람들은 하나님을 예배하고 천국의 영광을 즐기는 것과 같은 다른 일들에 몰두할 것 같아 보입니다.

천국에 있는 사람들이 우리를 내려다 볼 수 있든 아니든 간에, 우리는 그들을 위하여 경주를 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우리는 그들의 인정을 바란다거나 그들에게 찬사 듣는 것을 바라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히브리서 12:2은 우리가 집중해야 할 것에 초점을 맞춰 줍니다: “믿음의 주요 또 온전하게 하시는 이인 예수를 바라보자.” 그 누구도 아닌, 예수님만이 우리의 복스러운 소망이십니다(디도서 2:13).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