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적인 아버지상은 어떤 모습일까?


 


질문: 성경적인 아버지상은 어떤 모습일까?

답변:
성서에서 가장 큰 계명은 이것입니다: “너는 마음을 다하고 뜻을 다하고 힘을 다하여 네 하나님 여호와를 사랑하라”(신명기 6:5). 2절로 돌아가면, “곧 너와 네 아들과 네 손자들이 평생에 네 하나님 여호와를 경외하며 내가 너희에게 명한 그 모든 규례와 명령을 지키게 하기 위한 것이며 또 네 날을 장구하게 하기 위한 것이라” 말씀합니다. 신명기 6:5의 다음에서는, “오늘 내가 네게 명하는 이 말씀을 너는 마음에 새기고 네 자녀에게 부지런히 가르치며 집에 앉았을 때에든지 길을 갈 때에든지 누워 있을 때에든지 일어날 때에든지 이 말씀을 강론할 것이며”라 말씀합니다.

이스라엘 민족의 역사는, 아버지가 그의 자녀들과 자신들의 영적 성장과 안녕을 위해 주님의 방식과 말씀으로 자녀들을 가르치는 데에 부지런해야 했다고 밝히고 있습니다. 성서의 계명들에 순종하였던 아버지는 그냥 그대로 하였습니다. 이는 우리를 잠언 22:6으로 이끕니다; “마땅히 행할 길을 아이에게 가르치라 그리하면 늙어도 그것을 떠나지 아니하리라.” “가르치는 것”은 아버지와 어머니가 자녀에게 주는 첫 번째 지시인데, 즉, 조기교육을 가리킵니다. 가르치는 것은 그들이 의도하는 삶의 방식을 자녀들에게 명확하게 하기 위해 계획됩니다. 자녀의 조기 교육을 이런 방식으로 시작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에베소서 6:4는 부정적이고 긍정적인 두 방식 모두로 말하여진, 아버지에 대한 지침을 요약한 것입니다. “아비들아 너희 자녀를 노엽게 하지 말고 오직 주의 교훈과 훈계로 양육하라.” 이 구절의 부정적인 부분은 아버지가 그의 혹독함, 부당함, 편애, 또는 부당한 권위의 행사로 말미암아 자신의 자녀들의 부정적 성향을 조성하지 말아야 한다는 것을 나타냅니다. 자녀를 향한 거칠고 무리한 행동은 오직 마음에 악을 육성하게 할 것입니다. “노엽게 하다”라는 단어는 “짜증나게 하다, 몹시 화나게 하다, 불쾌하게 만들다, 또는 자극하다”라는 의미입니다. 이는 잘못된 생각과 잘못된 방법에 의해 야기됩니다 – 혹독함, 부당함, 엄격함, 거침, 잔인한 요구들, 불필요한 규제, 그리고 독재적인 권위에서 나오는 이기적인 고집. 이렇게 노엽게 하는 것은, 자녀들이 어쩌면 그들의 부모들을 기쁘게 할 수 없다고 생각하게 만들면서, 역반응, 자녀들의 애정을 죽임, 거룩함에 대한 그들의 갈망을 감소시키는 결과로 나타날 것입니다. 현명한 부모는 사랑과 온유로, 순종을 호감이 가고 달성할 수 있는 것으로 만듭니다.

에베소서 6의 긍정적인 부분은 포괄적인 방향으로 표현됩니다 – 아이들을 교육하고, 양육하며, 주님의 교양과 훈계로 삶의 모든 부분에 있어서 그들의 행위를 발전시키라. 이것은 교육과 훈육의 전 과정입니다. “훈계”란 단어는 아이들에게 잘못된 것들(구체적으로)과 의무들(책임들)을 생각나게 한다는 아이디어를 가지고 있습니다.

기독교인 아버지는 정말 하나님의 손안에 있는 하나의 도구입니다. 명령과 훈계의 전 과정은 하나님께서 명령하고 꾸짖으시는 것이어야 하는데, 하나님의 권위가 아이들의 마음, 생각, 그리고 양심에 지속적이고 즉각적으로 와 닿아야 하기 때문입니다. 인간인 아버지는 진실과 의무를 결정하는 궁극적 권위로서 자기 자신을 제시해서는 결코 안됩니다. 교육의 목표들은 모든 것들이 행해지는데 있어 따라야 하는 권위를 가지신 하나님을 교사로 그리고 지도자로 삼을 때 가장 잘 달성될 수 있습니다.

마틴 루터는, “아이가 잘할 때 주기 위한 사과를 회초리 옆에 두라”고 말했습니다. 훈육은 많은 기도와 함께 주의 깊은 관심과 지속적인 훈련으로 행사되어야 합니다. 하나님 말씀에 의한 징벌, 훈육, 그리고 조언은, 책망과 격려 모두를 가져다 주는, “훈계”의 핵심입니다.

주님으로부터 나온 지시는 기독교적 경험의 학교에서 배우게 되고, 부모에 의해 집행됩니다 – 주로 아버지에 의해, 그러나 또한, 어머니의 관리하에. 기독교적 훈육은 아이들이 하나님을 경외하면서 자라고, 부모님의 권위를 존중하며, 기독교적 기준을 알고, 자기 절제의 습관을 가지면서 자랄 수 있게 하는데 필요합니다.

“모든 성경은 하나님의 감동으로 된 것으로 교훈과 책망과 바르게 함과 의로 교육하기에 유익하니”(디모데후서 3:16-17). 아버지의 첫 번째 책임은 자기 자녀들이 성경에 익숙하게 하는 것입니다. 하나님의 진리를 가르치기 위해 아버지가 사용할 수 있는 수단들과 방법들은 각양각색일 것입니다. 아버지가 역할 모델에 충실하면서, 아이들이 하나님의 뜻에 관해 배운 것들은 그들이 무슨 일을 하고 어디로 가든, 삶의 전반에 걸쳐 그들을 좋은 위치에 처하게 할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