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혼과 재혼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어떤 경우에 혼인 관계를 끊은 뒤, 다시 결혼하는 것이 가능한가?


 


질문: 이혼과 재혼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어떤 경우에 혼인 관계를 끊은 뒤, 다시 결혼하는 것이 가능한가?

답변:
우선, 이혼의 문제에 대해 어떠한 견해를 가지고 있든 말라기 2장 16절을 기억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이스라엘의 하나님 여호와가 이르노니 나는 이혼하는 것을 미워하노라”. 성경에 따르면 결혼은 평생 가약을 맺는 것입니다. “그런즉 이제 둘이 아니요 한 몸이니 그러므로 하나님이 짝지어 주신 것을 사람이 나누지 못할지니라 하시니”(마 19:6).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결혼이 죄성을 지닌 두 사람과 관련되기 때문에, 이혼이 발생할 것을 알고 계십니다. 하나님께서는 구약에서 이혼당한 자들, 특히 여자들의 권리를 보호하기 위해 몇 가지 법을 두셨습니다(신 24:1-4). 예수께서는 이런 율법들이 하나님께서 원하셨기 때문이 아니라, 사람들의 마음의 완악함 때문에 주어졌던 것임을 지적하셨습니다(마 19:8).

이혼과 재혼이 성경에 의해 허락되는지의 여부에 관한 논란은 주로 마태복음 5장 32절과 마태복음 19장 9절의 예수님의 말씀에 의해 다루어집니다. “음행한 연고 외에”라는 구절은 성경 내에서 이혼과 재혼에 대해 하나님의 허락을 나타낸다고 볼 수 있는 유일한 말씀입니다. 많은 해석자들은 이 ‘예외가 되는 절’이 ‘약혼’ 기간 동안의 ‘음행’을 가리킨다고 이해합니다. 유대인의 관습에서는, 남자와 여자가 아직 약속 또는 ‘약혼한’ 관계에 있더라도 이미 결혼한 것으로 간주되었습니다. 이 견해에 따르면, ‘약혼’ 기간 동안의 부도덕함은 이혼의 유일한 유효 사유가 될 수 있을 것입니다.

하지만 ‘음행’이라고 번역된 헬라어는 모든 형태의 성적 부도덕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그것은 간음, 매춘, 그리고 간통 등을 의미할 수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성적으로 부도덕한 행위가 발생한 경우라면 이혼이 허락될 수 있다고 말씀하시는 것 같습니다. 성적 관계는 부부의 유대 관계에 있어 필수적인 부분입니다. “둘이 한 몸을 이룰지로다”(창 2:24; 마 19:5; 엡 5:31). 그러므로 결혼의 울타리 밖에서의 성적 관계로 말미암아 그러한 유대 관계를 깨는 것은 이혼을 허락하는 사유가 될 수 있습니다. 만일 그러하다면 예수께서는 또한 이 구절에서 재혼을 마음에 두신 것입니다. “다른 데 장가 드는”(마 19:9)의 문구는, 예외가 되는 구절의 경우에서, 이 구절이 어떻게 해석되던지 간에 이혼과 재혼이 허락된다는 것을 가리킵니다. 하지만 오직 아무 잘못이 없는 측에게만 재혼이 허락된다는 사실을 주목하는 것은 중요합니다. 본문에는 언급되어 있지 않지만, 이혼 후 재혼의 허락은 성적 부도덕을 범한 자가 아닌, 그 죄의 피해자에 대한 하나님의 긍휼입니다. “죄를 범한 측”도 재혼이 허락되는 경우들이 있을 수 있으나, 이 본문에서는 분명하지 않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고린도전서 7장 15절을 또 다른 ‘예외’로 보는데, 믿지 않는 배우자가 믿는 자와 갈리면(이혼하면) 재혼이 허락된다고 이해합니다. 그러나 이 본문은 재혼을 언급하지 않고 있으며, 단지 믿지 않는 배우자가 갈리기를 원하면 믿는 자는 그 결혼 관계를 반드시 유지해야 하는 것은 아니라고 말하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들은 성경에 나열되지는 않았을지라도 학대(배우자 또는 아동)는 이혼의 유효한 사유가 된다고 주장합니다. 이는 매우 당연한 경우일 수 있으나, 하나님의 말씀으로 그러한 주장을 추정하는 것은 결코 현명하지 않습니다.

때때로 이러한 예외 구절에 대해 논쟁하다가 놓치는 사실은 ‘음행’의 의미가 무엇이든, 그 구절들은 이혼에 대한 필요 조건이 아닌 이혼의 허락 조건이라는 사실입니다. 심지어 간음이 행해진 경우일지라도, 부부는 하나님의 은혜를 통해 용서하는 것을 배울 수 있고 그들의 결혼 생활을 다시 세워나갈 수 있습니다. 하나님께서는 훨씬 더 많이 우리를 용서하셨습니다. 분명히 우리는 그분의 사례를 따라 간음 죄조차도 용서할 수 있습니다(엡 4:32). 그러나 많은 경우에 있어서 배우자가 회개하지 않고 계속 성적인 부도덕을 저지릅니다. 이러한 경우는 아마도 마태복음 19장 9절이 적용될 수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역시 하나님께서는 그들이 독신으로 남아있기를 원하실지도 모르는 데 이혼 후에 곧바로 재혼을 생각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때때로 어떤 사람들을 향해 그들의 관심이 나누어지지 않도록 독신으로 부르십니다(고전 7:32-35). 어떤 상황에서는 이혼 후 재혼이 선택사항일 수 있지만, 그것만이 유일한 선택이라는 의미는 아닙니다.

성경은 하나님께서 이혼을 싫어하신다는 것(말 2:16)과 화목과 용서가 믿는 자의 삶의 표식이 되어야 한다는 것을 충분히 밝히고 있습니다(눅 11:4; 엡 4:32). 하지만 하나님께서는 그분의 자녀들 가운데서조차 이혼이 발생할 것을 아십니다. 이혼한 그리고/또는 재혼을 한 신자는 심지어 그 이혼과/또는 재혼이 마태복음 19장 9절의 예외의 경우에 해당하지 않을지라도 하나님으로부터 덜 사랑을 받는다고 느껴서는 안 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