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 복제에 관한 기독교의 견해는 무엇인가?


질문: 인간 복제에 관한 기독교의 견해는 무엇인가?

답변:
성경은 인간 복제에 관한 주제를 구체적으로 다루지는 않지만, 그 개념에 대해 많은 것을 깨달을 수 있는 원리를 담고 있습니다. 복제를 위해서는 DNA와 배아 세포가 필요합니다. 첫째, DNA를 생물 세포의 핵에서 끄집어 냅니다. 그 후 유전자 정보 암호를 담고 있는 DNA를 배아 세포의 핵에 놓습니다. 새로운 유전 정보를 받은 세포는 새로운 DNA를 받아들이기 위해 이미 그 자체의 DNA를 제거한 상태에 있습니다. 만일 세포가 새로운 DNA를 받아들이면 복제된 배아가 형성됩니다. 그러나 배아 세포는 새로운 DNA를 거부하고 죽을지도 모릅니다. 또한 배아는 원래의 유전 물질을 그의 핵에서 제거하였기 때문에, 생존하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많은 경우 복제가 시도될 때 새로운 DNA의 성공적인 이식률을 높이기 위해 여러 배아들이 사용됩니다. 이 방법으로 복제된 생물이 만들어질 수는 있지만 (예, 복제양 돌리) 변형이나 아무런 문제 없이 성공적으로 생물을 복제할 수 있는 가능성은 극히 희박합니다.

인간 복제의 과정에 대한 기독교의 견해는 몇 가지 성경적 원리에 따라 서술될 수 있습니다. 첫째, 인간은 하나님의 형상대로 창조되었기 때문에 유일합니다. 창세기 1:26-27은 사람이 하나님의 형상과 모양으로 창조되었으며 모든 피조물 가운데 유일하다는 것을 주장합니다. 분명히 인간의 생명은 고귀한 것이며 이에 사고 파는 상품처럼 취급되어서는 안 됩니다. 일부 사람들은 이식이 필요하지만 적절한 장기 기증자를 찾을 수 없는 사람들을 위해 대체 장기를 만들기 위한 목적으로 인간 복제를 장려하여 왔습니다. 자신의 DNA를 사용하여 그 DNA로 구성된 복제 장기를 만들면, 장기 거부 가능성이 크게 줄어들 것이라는 생각을 하는 것입니다. 이것이 사실일지도 모르지만, 문제는 그렇게 하는 것이 인간의 생명을 값싸게 만드는데 있습니다. 복제 과정에는 인간 배아들이 사용되어야 합니다. 새로운 장기를 만들기 위한 세포들이 생성될 수 있는 반면, 필요한 DNA를 얻기 위해서는 여러 배아들을 죽여야만 합니다. 본질적으로 복제는 인간 배아들이 온전하게 자라날 수 있는 기회를 제거하고, 많은 인간 배아들을 “쓰레기”처럼 “갖다 버려야” 합니다.

수많은 사람들이 임신에 의해 배아가 형성되는 때를 생명의 시작으로 믿지 않고, 그 결과 그들에게 배아는 아직 실제로 인간이 시작된 것이 아닙니다. 하지만 성경은 다르게 가르치고 있습니다. 시편 139:13-16은 “주께서 내 내장을 지으시며 나의 모태에서 나를 만드셨나이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내가 은밀한 데서 지음을 받고 땅의 깊은 곳에서 기이하게 지음을 받은 때에 나의 형체가 주의 앞에 숨겨지지 못하였나이다 내 형질이 이루어지기 전에 주의 눈이 보셨으며 나를 위하여 정한 날이 하루도 되기 전에 주의 책에 다 기록이 되었나이다” 라고 말합니다. 이 시를 쓴 다윗은 그가 태어나기 전에 하나님께서 그를 개인적으로 알았다고 선언하는데, 이는 그가 잉태되었을 때 이미 하나님이 정하신 미래를 가지고 있는 인간이었음을 의미합니다.

더우기, 이사야 49:1-5 은 이사야가 그의 어머니의 태 속에 있을 때에 하나님이 그를 선지자로 부르셨다고 말합니다. 또한 세례 요한은 아직 태에 있을 때 성령으로 충만했습니다 (누가복음 1:15). 이 모든 것은 잉태와 함께 생명이 시작된다는 성경의 입장을 말하고 있습니다. 이 점에서 인간 배아를 파괴하는 인간 복제는 사람의 생명에 대한 성경의 관점과 일치하지 않습니다.

게다가, 인류가 창조되었다면 창조주가 계신 것이며, 이에 인간은 그 창조주께 순복하고 따라야 합니다. 세속 심리학과 인본주의적인 사고에서 말하는 대중적인 생각은 사람이 자신 외에는 아무에게도 보고할 필요가 없으며, 사람이 절대 권위임을 믿으라고 할 것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다르게 가르칩니다. 하나님은 사람을 창조하시고 그에게 땅을 다스리라는 책임을 주셨습니다 (창세기 1:28-29, 9:1-2). 사람은 이러한 책임을 받았기 때문에, 하나님께 보고해야 합니다. 인간은 자기 자신에 대해 궁극적인 권한을 가지고 있지 않으므로, 인간 생명의 가치에 대해 어떤 결정을 내릴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습니다. 그러므로, 과학도 인간의 복제, 낙태 또는 안락사와 같은 윤리 문제를 결정할 수 있는 위치에 있지 않습니다. 성경에 따르면, 하나님만이 인간 생명에 대한 주권적인 통치를 합법적으로 행사할 수 있는 유일한 존재입니다. 사람이 그러한 문제들을 결정하려고 시도하는 것은 인간 스스로 하나님의 자리에 서는 것입니다. 이런 일은 분명히 사람이 해서는 안 됩니다.

사람을 유일한 피조물이 아닌 단순히 일반 피조물 가운데 하나로 본다면, 사람을 그저 유지 보수가 필요한 어떤 메커니즘으로 보게 되는 것은 어렵지 않습니다. 그러나 인간은 단순히 분자와 화학 물질의 집합체가 아닙니다. 성경은 하나님이 우리 각 개인을 창조하시면서 우리 각자를 위한 구체적인 계획을 갖고 계신다고 가르칩니다. 나아가, 그분은 그분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통하여 우리 각 개인과 인격적인 관계를 갖기를 추구하십니다. 인간 복제는 유익한 측면이 있는 것처럼 보일 수 있지만, 인류는 복제 기술이 어디로 향하게 될지 전혀 통제할 수 없습니다. 복제가 좋은 의도만으로 활용될 것이라고 가정하는 것은 어리석은 것입니다. 인간은 인간 복제를 통제하기에 필요한 책임이나 판단을 행사할 위치에 있지 않습니다.

흔히 묻는 질문은 인간 복제가 어느 날 성공할 것을 전제로 하여, 복제된 인간이 영혼을 가지게 되는가 하는 것입니다. 창세기 2:7은 “여호와 하나님이 땅의 흙으로 사람을 지으시고 생기를 그 코에 불어넣으시니 사람이 생령이 되니라” 라고 말합니다. 이 구절은 사람의 살아있는 영혼을 창조하시는 하나님을 묘사하고 있습니다. 영혼은 우리의 존재 그 자체이지, 우리가 소유하는 것이 아닙니다 (고린도전서 15:45). 문제는 인간 복제에 의해 어떤 종류의 살아있는 영혼이 만들어지느냐 하는 것입니다. 이 질문에 대해서는 결정적인 해답이 없습니다. 만일 인간 복제가 성공적으로 이루어진다면, 복제 인간은 다른 인간들과 마찬가지로 영원한 영혼을 소유한 것과 더불어 거의 사람과 마찬가지가 아닐까 싶습니다.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