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이 보험에 가입해도 되는가?


 


질문: 그리스도인이 보험에 가입해도 되는가?

답변:
그리스도인들은 때때로 보험 가입에 관한 질문에 갈등을 겪습니다. 보험에 가입한 그리스도인은 믿음이 부족한 것일까요? 이것은 건전한 의문이며, 성도들은 성경을 검토하여 성경적으로 변호할 수 있는 답변인지 알아낼 필요가 있습니다.

먼저, 그리스도인이 보험을 드는 문제는 성경에 구체적으로 언급되어 있지 않다는 점에 동의합시다. 그러한 경우 우리는 성경 전체의 가르침으로부터 원리를 이끌어내야 합니다. 신자들마다 서로 다른 개인적인 확신을 갖게 될 수 있지만, 문제가 되지 않습니다. 로마서 14장은 그러한 경우는 타인의 확신을 존중해야 한다고 말합니다(롬 14:5). 로마서 14장 23절은 우리가 어떠한 결정을 내리든지 믿음에 근거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리스도인이 보험에 드는 것은 확신의 문제입니다. 보험을 드는 그리스도인은 개인적으로 하나님이 그에게 보험 들기를 원하신다고 확신해야 하고, 보험에 들지 않는 그리스도인은 개인적으로 다르게 확신해야 합니다.

다음은 우리를 인도하는 성경의 원리들입니다. 우리는 우리의 위에 있는 권위에 순종해야 합니다. 따라서 법이 자동차 보험과 같은 보험에 가입할 것을 요구하는 경우 반드시 준수해야 합니다. 또한 우리는 가족을 돌봐야 합니다. 따라서 그리스도인은 가족의 미래 이익을 미리 계획해야 하며 보험을 드는 것이 그 일부가 될 수 있습니다. 앞서 계획하는 것은 가족 구성원의 예기치 못한 조기 퇴직을 위한 준비를 포함할 수 있습니다. 생명 보험은 어떤 사람에게는 믿음의 부족이나 돈을 사랑하는 것으로 보일 수 있고, 다른 사람에게는 신중한 계획과 현명한 기금 마련으로 보일 수 있습니다. 각 개인의 조건과 확신은 이 분야에서 다를 수 있습니다. 하나님은 분명히 앞선 계획을 옹호하십니다. 요셉의 이야기와 그의 현명한 계획은 애굽 나라뿐만 아니라 이스라엘 민족과 그리스도의 혈통을 구원했습니다(창 41장).

핵심은 우리가 하나님의 말씀을 연구하고 그분께 부르짖으며 이 분야 및 삶의 모든 영역에서 주께서 우리에게 무엇을 원하시는지 물어야 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지혜를 주시기를 원하십니다(약 1:5). 히브리서 11장 6절은 믿음이 없이는 하나님을 기쁘시게 하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합니다. 이것이 진정한 질문입니다. "이것이 하늘에 계신 내 아버지를 기쁘게 해줄 것인가?" 야고보서 4장 17절은 우리가 고려해야 할 또 하나의 구절인데, 만일 우리가 선을 행할 기회가 있다면 그렇게 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그렇지 않으면 죄를 짓는 것입니다. 이 문제에 대해 언급하는 또 다른 구절은 디모데전서 5장 8절인데, 만일 우리가 다른 사람들을 섬기기를 원한다면 가족부터 섬기기 시작해야 한다고 말합니다. 그리스도인은 보험을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는 데 도움이 되는 도구로 볼 수 있습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