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이 항우울제 및 기타 정신과 약물을 복용해도 되는가?


 


질문: 그리스도인이 항우울제 및 기타 정신과 약물을 복용해도 되는가?

답변:
수백만명의 사람들이 공황장애, 불안장애, 공포증, 우울증을 겪고 있습니다. 의료 전문가들은 앞에서 언급된 질병들이 사람의 정신에서 시작되었다고 믿지만 화학적 불균형이 원인인 때가 있습니다. 정신에서 시작된 문제가 화학적 불균형을 유발하여 문제가 지속되는 경우가 있습니다. 이 경우 약물은 종종 불균형을 막기 위해 처방되고 그 다음으로 심리적 질병 증상을 치료합니다. 이것은 죄입니까? 아닙니다. 하나님께서는 사람들에게 의학 지식을 점점 많이 알아가도록 허락하셨고 종종 약을 사용하여 치유하십니다. 하나님은 치유를 위해 사람이 만든 약을 필요로 하십니까? 당연히 아닙니다. 그러나 하나님은 의학이 발전하도록 허락하셨고, 우리가 의학적인 처방을 사용하지 않아야 할 성경적인 근거는 전혀 없습니다.

그러나 치유 목적으로 약을 사용하는 것과 일상 생활에서 지속적으로 약을 의존하는 것 사이에는 분명한 선이 있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을 위대한 의사로 인식할 필요가 있으며, 그분만이 진정으로 치유의 능력을 가지고 있음을 알아야 합니다(요 4:14). 우리는 우리의 치유를 위해 가장 먼저 하나님을 바라볼 필요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공황 발작을 치료하기 위해 사용되는 약은 환자가 두려움의 근본 원인을 다룰 수 있을 때까지 허용되어야 합니다. 그래야 환자가 진정을 찾고 자신을 통제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그러나 많은 환자들이 병의 진정한 원인을 다루는 대신에 약만 복용합니다. 이것은 책임을 부인하고, 하나님의 치료를 부인하는 것이며, 나아가 다른 사람들을 용서하거나 과거 사건을 잊는 것을 거절함으로써 치료를 받을 수 있는 가능성을 회피하는 것입니다. 그렇다면 이것은 이기심에 바탕을 두고 있기 때문에 죄가 됩니다.

증상을 치료하기 위해 제한적으로 약을 복용하고, 하나님의 말씀에 의지하고, 마음과 생각을 변화시킬 수 있는 지혜로운 상담을 받을 경우 일반적으로 약의 필요성이 줄게 됩니다. [증상이 악화되는 것을 막기 위해 항우울제를 장기간 사용해야 하는 사람들이 있을 수 있습니다. 또한 조울증과 정신 분열증과 같은 심리적 장애는 당뇨병을 위한 인슐린처럼 장기적인 약물 사용을 필요로 합니다.] 그리스도 안에서 신자의 위치는 확증되었고 하나님은 질병을 야기시키는 마음과 정신의 문제를 치료하십니다. 예를 들어, 우리는 염려를 다룰 때 신자의 삶에 있어서 두려움과 그 요인에 대해 하나님의 말씀이 무엇을 말하는지 알아낼 수 있습니다. 다음 성구들을(잠 29:25; 마 6:34; 요 8:32; 롬 8:28-39; 12:1-2; 고전 10:13; 고후 10:5; 빌 4:4-9; 골 3:1-2; 딤후 1:6-8; 히 13:5-6; 약 1:2-4; 벧전 5:7; 벧후 1:3-4; 요일 1:9, 4:18-19) 읽고 묵상함으로 치유받을 수 있을 것입니다. 이 구절들을 통해 확신을 얻고 하나님의 자녀에 대한 진리를 밝혀주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초자연적으로 그리고 기적적으로 치료하실 수 있습니다. 우리는 그 목적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은 또한 약과 의사를 통해 치료하십니다. 우리는 그 목적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하나님이 어떤 방향을 취하시든 우리의 궁극적인 신뢰는 오직 그분 안에 있어야 합니다(마 9:22).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