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경이란 무엇인가?


 


질문: 정경이란 무엇인가?

답변:
"정경”(canon, 캐논)이라는 단어는 어떤 책이 기준에 부합되는지를 결정하는 법규에서 유래됩니다. 성경의 글들은 기록된 순간에 정경이 된다는 사실을 주지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성경은 펜이 양피지에 글을 쓸 때 성경이 되었습니다. 이 사실은 기독교가 하나님, 예수 그리스도 또는 구원을 정의함으로써 시작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매우 중요합니다. 기독교의 기초는 성경의 권위에서 찾아볼 수 있습니다. 우리가 성경을 식별해 낼 수 없다면, 신학적인 진리와 오류도 제대로 구별할 수 없을 것입니다.

어떤 책이 성경으로 분류될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데 사용되는 척도 또는 기준은 무엇입니까? 성경으로 분류되는 과정과 목적, 그리고 아마도 성경을 주신 때를 이해하는데 있어서 핵심 구절은 유다서 1장 3절, 곧 그리스도의 믿음은 “성도에게 단번에 주신 것”이라는 말씀일 것입니다. 우리의 믿음은 성경에 의해 정의되기 때문에 유다는 본질적으로 모든 그리스도인들의 유익을 위해 성경이 단번에 주어졌다고 말하는 것입니다. 성경에는 추가로 발견해야 할 숨겨진 사본이나 잃어버린 사본이 없다는 사실이 놀랍지 않습니까? 성경은 오직 특수층의 몇 사람에게만 알려진 비밀 책이 아닙니다. 또한 깨달음을 받기 위해서는 히말라야 산에 올라가야 한다는 특별 계시를 받은 사람들도 없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이 증거를 남겨 두신 사실을 확신할 수 있습니다. 하나님이 성경을 제작하시기 위해 사용하셨던 초자연적인 능력은 또한 성경을 보존하는데도 사용되어 왔습니다.

시편 119장 160절은 하나님의 말씀 전체가 진리라고 말합니다. 우리는 이 전제에서 정경으로 받아들여진 것 외의 저서들을 정경으로 비교하여 점검할 수 있습니다. 예를 들어,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는 하나님이라고 주장합니다(사 9:6-7; 마 1:22-23; 요 1:1, 2, 14; 요 20:28; 행 16:31, 34; 빌 2:5-6; 골 2:9; 딛 2:13; 히 1:8; 벧후 1:1). 그러나 소위 성서로 주장되고 있는 성경 외적 문서들은 예수님은 하나님이 아니라고 주장합니다. 이러한 명백한 모순이 존재할 때는 확정된 신뢰를 받는 성서는 정경으로 남고 다른 것들은 성경의 영역 밖에 남게 됩니다.

교회의 초기에 그리스도인들은 때때로 성경 사본을 소지한 사실 때문에 죽음에 처하게 되었습니다. 이 박해로 인해 "어떤 책들이 생명을 바칠 수 있는 것들인가?"라는 질문이 생겨났습니다. 어떤 책들은 예수님의 말씀을 담고 있었지만 과연 디모데후서 3장 16 절에 언급 된 것처럼 영감을 받았을까요? 교회 공의회가 공개적으로 정경을 인정하는 역할을 하였지만, 종종 개별 교회 또는 교회들의 연합 단체가 영감을 받은 책을 인정하기도 하였습니다(골 4:16; 살전 5:27). 교회의 초기 몇 세기 동안, 논란의 여지가 없는 책은 거의 없었고, 근본적인 정경의 목록은 주후 303년 정도에 정착되었습니다.

구약 성서와 관련해서는 세 가지 중요한 사실이 고려되었습니다. 1) 신약 성경은 두 책을 제외한 모든 구약 성경을 인용하거나 암시합니다. 2) 예수께서는 마태복음 23장 35절에서 그 시대의 성경의 처음 문장과 마지막 문장을 인용하시면서 히브리 정경을 실질적으로 인준하셨습니다. 3) 유대인들은 구약 성경을 보존하는데 세심한 주의를 기울였기 때문에 어떤 부분이 성경에 속하는지 아닌지에 대해 거의 논란이 없었습니다. 로마 카톨릭의 외경은 성경의 정의에 맞지 않았고 또한 기준 미달이었기 때문에 유대인들은 결코 외경을 승인하지 않았습니다.

어떤 책이 성경에 속하여야 하는지에 대한 대부분의 질문은 그리스도의 시대부터 다루어졌습니다. 초대 교회는 어떤 책들이 신약 성경에 속하는지 판단하기 위해 매우 구체적인 기준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 기준들은, “예수 그리스도를 목격한 사람이 이 책을 썼는가? 그 책이 "진리 시험"을 통과했는가?(즉, 이미 승인된 다른 성경과 일치하는가?)” 하는 것이었습니다. 과거 그 때에 그들이 받아들인 신약에 속하는 책들은 시간의 시험을 견뎌왔고, 정통 기독교는 수세기 동안 거의 아무런 도전 없이 이 책들을 정경으로 유지하여 왔습니다.

특정 책들의 수용에 대한 확신은 그 책들의 신빙성을 직접 증언한 1 세기의 수령자에게 거슬러 올라갑니다. 더욱이 계시록의 마지막 때에 대한 주제 및 계시록 22장 18절에서 그 책의 말씀에 무엇을 더하는 것을 금한 사실은 계시록이 쓰일 당시에 정경이 마무리되었음을 강력하게 주장하는 것입니다(서기 95 년경).

놓쳐서는 안 되는 중요한 신학적인 요점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자신을 드러내시고 인류와 소통하기 위한 주된 목적을 위해 수천 년 동안 그분의 말씀을 사용하셨습니다. 궁극적으로, 교회 공의회가 어떤 책이 성경인지 결정한 것이 아닙니다. 성경이 결정되는 때는 하나님이 인간 저자를 사용하여 하나님의 말씀을 기록하는 때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을 마무리하고 그 말씀을 수 세기 동안 보존하기 위해 하나님은 초대 교회의 공의회를 인도하셔서 정경을 인정하도록 하셨습니다.

하나님의 참된 본성, 우주와 생명의 기원, 삶의 목적과 의미, 구원의 경이로움, (인류의 운명을 포함한) 미래의 사건들과 관련한 지식 습득은 자연 관찰과 인류의 과학적인 능력을 초월합니다. 이미 수세기 동안 귀하게 평가 받고 각 그리스도인들이 개인적으로 적용해 왔던 하나님의 정경은 우리가 그리스도에 관해 알아야 할 모든 것을 설명하기에 충분하며(요 5:18; 행 18:28; 갈 3:22; 딤후 3:15), 우리를 가르치고, 바르게 하고, 모든 의를 교훈하기에 충분합니다(딤후 3:16).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