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한2서


 


저자: 요한 2서는 저자의 이름을 직접적으로 언급하지는 않습니다. 교회 초창기부터 있던 전통은 사도 요한이 저자라고 말합니다. 상당히 오랜 기간 동안 요한이라고 불리는 예수님의 또 다른 제자가 이 서신을 썼다는 여러 가지 추측이 있었습니다. 그러나 모든 증거는 요한복음을 기록한 사랑 받는 제자 요한을 요한 2서의 저자로 지목합니다.

저작 연대: 요한 2서는 요한의 다른 편지들, 즉 요한 1서과 3서와 마찬가지로 주후 85-95년 사이에 쓰였을 가능성이 가장 높습니다.

기록 목적: 요한 2서는 그 서신의 독자들에게 서로 사랑하라는 명령에 순종함으로써 하나님과 그분의 아들 예수님을 향한 사랑을 나타내야 한다고 긴급하게 당부합니다. 요한 2서는 또한 그리스도가 육체로 실제 살아나지 않았다는 말을 하는 속이는 자들을 경계하도록 강하게 경고합니다.

핵심 구절: 요한2서 1:6, “또 사랑은 이것이니 우리가 그 계명을 따라 행하는 것이요 계명은 이것이니 너희가 처음부터 들은 바와 같이 그 가운데서 행하라 하심이라”

요한2서 1:8-9, “너희는 스스로 삼가 우리가 일한 것을 잃지 말고 오직 온전한 상을 받으라 9 지나쳐 그리스도의 교훈 안에 거하지 아니하는 자는 다 하나님을 모시지 못하되 교훈 안에 거하는 그 사람은 아버지와 아들을 모시느니라”

요약: 요한 2서는 "택하심을 받은 부녀와 그의 자녀들"에게 보내어졌습니다. 이 인사말은 교회에서 중요한 역할을 하는 어떤 여인을 두고 한 말일 수도 있고 또는 지역 교회와 그 회중을 가리키는 암호일 수도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박해를 받던 그 시대에는 그러한 암호화된 인사말이 자주 사용되었습니다.

요한 2서는 그리스도에 대한 정확한 교리를 가르치지 않고 예수님은 실제로 육체로 일어나지 않고 영적으로만 일어났다고 주장하는 속이는 자들에 대해 긴급한 경고를 알리는데 주된 관심이 있습니다. 요한은 진실한 신자들도 이러한 거짓 교사들을 알아야 하고 그것과 아무런 관계를 가져서는 안 된다고 매우 염려합니다.

연결: 요한은 사랑을 감정이나 느낌이 아니라 하나님의 계명에 순종하는 것으로 묘사합니다. 예수님은 계명의 중요성, 특히 “크고 첫째 되는 계명인” 하나님에 대한 사랑(신 6:5)과 둘째 계명인 서로에 대한 사랑(마 22:37-40; 레 19:18)을 반복하며 강조하셨습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구약 율법을 폐지하기는커녕 친히 이 땅에 오셔서 율법을 완성하심으로 그분 안에서 율법의 완성의 수단을 마련해 주셨습니다.

적용: 우리는 자칭 "기독교”라고 주장하는 모든 것들을 보고 읽고 들을 때 반드시 성경으로 그것들을 점검해야 합니다. 사탄의 가장 큰 무기 중 하나가 기만이기 때문에 성경으로 점검하라는 당부는 아무리 강조해도 지나침이 없습니다. 성경을 기반으로 하는 것으로 보이지만, 면밀히 조사해 보면 실제로는 하나님의 말씀에서 벗어나는 새롭고 흥미진진한 교리를 조심하기 바랍니다. 이러한 것들은 속기가 매우 쉽습니다. 만일 드러나는 현상이 성경과 명백하게 일치하지 않는다면, 그 교훈은 거짓이며 성령의 것이 아니기에 우리는 그것과 아무런 관계를 가져서는 안 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