디모데전서


 


저자: 디모데전서는 사도 바울이 썼습니다(딤전 1:1).

저작 연대: 디모데전서는 주후 62-66년경에 기록되었습니다.

기록 목적: 바울은 아시아 지역의 에베소 교회와 다른 교회의 일을 감독하는 책임을 맡은 디모데를 격려하기 위해 이 서신을 썼습니다(딤전 1:3). 이 편지는 장로들을 임명하는 기반을 마련하고 있으며(딤전 3:1-7), 사람들을 교회의 직무에 임명하는 지침을 제공합니다(딤전 3:8-13). 본질적으로 디모데전서는 교회 조직과 관리를 위한 지도자 지침서입니다.

핵심 구절: 디모데전서 2:5,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자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디모데전서 2:12, “여자가 가르치는 것과 남자를 주관하는 것을 허락하지 아니하노니 오직 조용할지니라”

디모데전서 3:1-2, “미쁘다 이 말이여, 곧 사람이 감독의 직분을 얻으려 함은 선한 일을 사모하는 것이라 함이로다2 그러므로 감독은 책망할 것이 없으며 한 아내의 남편이 되며 절제하며 신중하며 단정하며 나그네를 대접하며 가르치기를 잘하며”

디모데전서 4:9-10, “미쁘다 이 말이여 모든 사람들이 받을 만하도다 10 이를 위하여 우리가 수고하고 힘쓰는 것은 우리 소망을 살아 계신 하나님께 둠이니 곧 모든 사람 특히 믿는 자들의 구주시라”

디모데전서 6:12, “믿음의 선한 싸움을 싸우라 영생을 취하라 이를 위하여 네가 부르심을 받았고 많은 증인 앞에서 선한 증언을 하였도다”

요약: 디모데전서는 바울이 일하면서 도움을 받은 젊은 목회자 디모데에게 첫 번째로 보내는 편지입니다. 디모데는 헬라 사람이었습니다. 그의 어머니는 유대인이었고 그의 아버지는 헬라 사람이었습니다. 바울은 디모데에게 단순한 스승 및 지도자 그 이상이었으며, 아버지와 같았고 디모데는 바울에게 아들과 같았습니다(딤전 1:2). 바울은 디모데에게 거짓 교사들과 거짓 교리를 경계하라고 촉구하면서 편지를 시작합니다. 그러나 편지의 대부분은 목회에 관하여 다룹니다. 바울은 디모데에게 예배(2장)에 대하여, 그리고 교회를 위한 성숙한 지도자들을 양육시키는 것(3장)에 대해 가르칩니다. 편지의 대부분은 목회와 거짓 교사에 관한 경고, 그리고 각 교우들, 과부, 장로, 노예에 대한 교회의 책임을 다룹니다. 편지 전체에 걸쳐서 바울은 디모데에게 확고하게 서서 그의 부름에 충실하며 끝까지 견디라고 격려합니다.

연결: 디모데전서에서 구약과 연결되는 흥미로운 내용은 바울이 교회 장로들을 "배나 존경할 자"로 간주하고 그들이 그릇된 행위로 고발 받았을 때 존중을 받아야 하는 근거를 구약에서 인용한 부분입니다(딤전 5:17-19). 신명기 24장 15절과 25장 4절, 그리고 레위기 19장 3절은 일꾼이 수고한 삯을 받는 것이 마땅하며 또한 늦지 않게 지불해야 할 필요성에 대해 말합니다. 모세 율법의 일부는 어떤 사람을 고발할 때 두세 명의 증인이 필요하다고 요구합니다(신 19:15). 디모데가 목양하던 교회의 유대인 그리스도인들은 이러한 구약 성경과의 연결을 잘 알고 있었을 것입니다.

적용: 바울은 예수 그리스도를 하나님과 사람 사이의 중보자(벧전 2:5)로, 그리고 그분을 믿는 모든 사람들의 구세주로 제시합니다. 예수님은 교회의 주이시며, 디모데는 주의 교회를 목회함으로 그분을 섬깁니다. 따라서 우리는 바울이 "믿음의 아들"에게 보낸 첫 번째 편지의 주요 적용을 알 수 있습니다. 바울은 디모데에게 교회 교리와 교회 지도자 및 운영 문제에 관해 교훈합니다. 우리는 이 교훈들을 오늘날의 지역 교회를 다스리는데 사용할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목회자의 일과 사역, 장로의 자격, 집사의 자격은 오늘날에도 디모데 시대와 마찬가지로 중요하고 적절합니다. 디모데전서는 지역 교회를 이끌고, 관리하고, 목회하는 것에 관한 지침서입니다. 이 서신의 가르침은 그리스도의 교회의 지도자 또는 예비 지도자에게 적용되며 바울 시대와 똑같이 오늘날에도 관련되어 있습니다. 교회에서 지도자로 부름을 받지 않은 사람들에게도 이 책은 여전히 ​​적용이 가능합니다. 모든 신자들은 믿음을 위해 싸우고 거짓 교훈을 피해야 합니다. 모든 신자들은 굳건히 서서 끝까지 인내해야 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