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두 부분(육체와 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세 부분(육/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질문: 인간은 두 부분(육체와 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세 부분(육/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답변:
창세기 1장 26-27절은 하나님께서 인간을 다른 모든 피조물들과 구별되게 창조하셨다고 명시합니다. 인간은 하나님과 친밀한 관계를 가지도록 의도되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물질적인(육체적) 부분과 비물질적인(영적) 부분 모두를 갖도록 창조하셨다고 성경은 명확히 가르치고 있습니다(전 12:7, 마 10:28, 고전 5:5, 고후 4:16; 7:1, 약 2:26). 물질적인 부분은 분명히 가시적인 것으로서 몸, 뼈, 장기 등이며, 인간이 살아있는 한 존재합니다. 비물질적인 것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로서 혼, 영, 지능, 의지, 마음, 감정 등입니다. 이런 것들은 각 개인의 신체적 수명을 넘어서 존재합니다.

모든 인간은 물질적인 특성과 비물질적인 특성을 다 지닙니다. 분명히 모든 사람이 살, 피, 뼈, 장기, 세포를 지닌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종종 논쟁이 되는 부분은 인간이 지닌 무형적인 특성들입니다. 성경은 이 부분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합니까? 창세기 2장 7절은 사람이 생령(살아있는 영)으로 창조되었다고 말합니다. 민수기 16장 22절은 하나님을 “모든 육체의 생명의 하나님”이라고 칭하고 있습니다. 잠언 4장 23절은 “모든 지킬 만한 것 중에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고 말하면서 마음이 사람의 의지나 감정의 중심임을 지적합니다. 사도행전 23장 1절에서 바울은 옳고 그름을 판단케 해주는 마음의 한 부분인 양심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로마서 12장 2절은 새롭게 된 마음의 변혁적인 능력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이 구절들 및 여러 많은 구절들이 인간의 비물질적(영적)인 부분의 다양한 면들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물질적인 특성과 비물질적인 특성을 다 지니고 있습니다.

사람의 혼, 영, 감정, 양심, 의지 및 마음은 어떻게든지 서로 연결되어 밀접한 관계를 갖고 있습니다. 어쩌면 영혼은 사람의 다른 모든 비물질적 부분들의 결합으로 구성된 것인지도 모릅니다. 이것을 염두에 두고 생각한다면, 사람은 이분법("둘로 갈라짐")과 삼분법("셋으로 갈라짐") 중 어떤 것을 따를까요? 다시말해, 사람은 두 부분(몸과 영혼)으로 이뤄져 있을까요. 아니면 세 부분(몸, 혼, 영)으로 이뤄져 있을까요? 독단적인 결론을 내리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신학자들은 이 문제에 대해 수 세기 동안 서로 다른 의견을 내왔고 어떤 견해가 사실이라는 결정적이고 정통적인 선언도 없었습니다.

성경이 사람을 이분법적이라고 가르친다 믿는 이들은 사람이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봅니다: 몸과 영 입니다. 이 견해는 크게 두가지 관점으로 나뉘어져 있습니다. 첫째는, 사람은 몸과 영이 결합된 하나의 살아있는 영혼이라는 것 입니다. 곧 사람의 영혼은 그 영과 몸의 결합으로 하나의 인간성을 이룬 것입니다. 이 관점은 다음의 성경 구절들에서 뒷받침 되고 있습니다. 창 2:7, 민 9:13, 시 16:10, 97:10, 욘 4:8 이 관점은 위의 성경 구절들에 나오는 히브리 단어 'nephesh'가 통합된 영혼, 살아있는 존재, 생명 또는 본인 그 자체를 뜻한다고 강조합니다. 곧 몸과 영으로 이루어진 통합된 사람(영혼)이라는 것입니다. 주목할 점은, 성경에서 ruach("호흡, 바람 또는 영")이 육체와 떨어진 상태를 언급할 때 그 사람은 분리된 자 곧 죽은 자를 뜻한다는 것입니다(참조. 전 12:7, 시 104:29, 146:4)

사람이 이분법적이라는 견해의 두번째 관점은, 영과 혼은 본디 동일하며 이름만 다를 뿐이라는 것입니다. 이 관점은 영과 혼이라는 단어가 성경 곳곳에서 서로 바뀌어 사용되고 있음을 강조하며(눅 1:46–47, 이 26:9; 마 6:25, 10:28, 고전 5:3, 5), 두 단어 모두 각 사람의 같은 영적 현실을 가리키는 동의어로 이해해야한다고 말합니다. 그러므로 사람이 이분법적이라는 견해는 사람은 두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주장합니다. 곧, 하나의 영혼을 이루는 몸과 영의 결합이거나 또는 몸과 영혼의 결합이라는 것입니다.

성경이 사람은 삼분법적이라고 가르친다 믿는 이들은 사람이 세 부분으로 구성되어 있다고 봅니다: 몸, 혼 그리고 영입니다. 이들은 데살로니가전서 5장 23절과 히브리서 4장 12절에서 영과 혼을 구분해 언급하는 부분을 강조합니다. 하지만 이에 대해 이분법을 주장하는 편에서는 그렇다면 같은 맥락에서 마가복음 12장 30절은 사람이 네 부분으로 갈라졌다고 가르치는게 아니냐고 반문합니다.

사람이 이분법적인지 삼분법적인지 확정짓는 것이 중요할까요? 그리 중요하지 않을 수 있습니다. 하지만 주의해야 할 점이 있습니다. 삼분법적 견해는 상호 연결되어 통합된 인간성을 중시하지 않는 경향이 있습니다. 이로 인해 어떤 이들은 하나님이 사람의 지성은 무시한 채 오직 영혼과 초자연적으로만 소통한다고 잘못 가르쳤습니다. 또 이와 같은 잘못된 전제로 어떤 교회들은 삼분법적 주장을 토대로 기독교인들도 귀신에 들릴 수 있다고 가르칩니다. 왜냐면 그들은 기독교인의 혼과 영은 따로 구분되어져 있다고 보기 때문에, 이 중 한 부분에 성령님이 내주하실 때 다른 부분은 악령의 힘에 사로잡혀 있을 수 있다고 주장합니다. 이러한 가르침이 문제가 되는 이유는, 성경 어디에도 성령의 내주하심이 있는 사람이 동시에 악령에게 사로잡혀 있을 수 있다는 언급은 없기 때문입니다.

기독교인으로서 이분법과 삼분법 중 어느것이 성경을 더 정확히 이해하는 견해라고 믿든지 간에, 시편 저자와 함께 모두 하나되어 하나님을 찬양할 수 있습니다. "내가 주께 감사하옴은 나를 지으심이 심히 기묘하심이라 주께서 하시는 일이 기이함을 내 영혼이 잘 아나이다" (시 139:14)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