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간은 두 부분(육체와 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세 부분(육/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질문: 인간은 두 부분(육체와 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세 부분(육/영/혼)으로 이루어져 있는가?

답변:
창세기 1장 26-27절은 인간에게는 다른 모든 피조물들과 구별되는 무언가가 있음을 지적합니다. 인간은 하나님과 관계를 가지도록 의도되었기 때문에 하나님께서는 인간을 물질적인 부분과 비물질적인 부분 모두를 갖도록 창조하셨습니다. 물질적인 부분은 분명히 가시적인 것으로서 몸, 뼈, 장기 등이며, 인간이 살아있는 한 존재합니다. 비물질적인 것들은 눈에 보이지 않는 것들로서 혼, 영, 지능, 의지, 양심 등입니다. 이런 것들은 각 개인의 신체적 수명을 넘어서 존재합니다.

모든 인간은 물질적인 특성과 비물질적인 특성을 다 지닙니다. 분명히 모든 사람이 살, 피, 뼈, 장기, 세포를 지닌 몸을 가지고 있습니다. 하지만 종종 논쟁이 되는 부분은 인간이 지닌 무형적인 특성들입니다. 성경은 이 부분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합니까? 창세기 2장 7절은 사람이 생령(살아있는 영)으로 창조되었다고 말합니다. 민수기 16장 22절은 하나님을 모든 육체의 “생명의 하나님”이라고 칭하고 있습니다. 잠언 4장 23절은 “모든 지킬 만한 것 중에 더욱 네 마음을 지키라 생명의 근원이 이에서 남이니라”고 말하면서 마음이 사람의 의지나 감정의 중심임을 지적합니다. 사도행전 23장 1절은 “바울이 공회를 주목하여 이르되 여러분 형제들아 오늘까지 나는 범사에 양심을 따라 하나님을 섬겼노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바울은 옳고 그름을 판단케 해주는 마음의 한 부분인 양심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로마서 12장 2절은 “너희는 이 세대를 본받지 말고 오직 마음을 새롭게 하라”고 언급합니다. 이 구절들 및 여러 많은 다른 구절들은 인간의 비물질적인 부분의 다양한 면들에 대해 언급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모두 물질적인 특성과 비물질적인 특성을 다 지니고 있습니다.

따라서 성경은 그저 혼과 영뿐만이 아니라 훨씬 더 많은 부분들을 보여줍니다. 아무튼 혼, 영, 마음, 양심, 지각들은 서로 연결되어 있고 상호 연관되어 있습니다. 그렇지만 혼과 영은 분명히 인간의 비물질적인 면 중에서 주요한 부분입니다. 이 부분이 다른 면들을 포함하는 것 같습니다. 이것을 염두에 둔다면, 인간은 두 부분(둘로 나뉨, 육체/영혼)으로 이루어져 있습니까, 아니면 세 부분(세 개로 나뉨, 육체/혼/영)으로 이루어져 있습니까? 이에 대해 독단하는 것은 불가능합니다. 이 두 견해에 대해 훌륭한 논증들이 있습니다. 핵심 구절은 히브리서 4장 12절입니다. “하나님의 말씀은 살아 있고 활력이 있어 좌우에 날선 어떤 검보다도 예리하여 혼과 영과 및 관절과 골수를 찔러 쪼개기까지 하며 또 마음의 생각과 뜻을 판단하는도다.” 이 구절은 이 논쟁에 관하여 적어도 두 가지 사실을 말해줍니다. 혼과 영은 구분될 수 있다는 사실과, 혼과 영의 구분은 오직 하나님만이 분간하실 수 있다는 사실입니다. 우리는 확실히 알 수 없는 것에 초점을 맞추는 것보다, 우리를 “심히 기묘하게”(시 139:14) 지으신 창조주에게 초점을 두는 것이 더 나을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