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령모독죄/성령훼방죄란 무엇인가? 오늘날에도 성령을 모독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는가?


 


질문: 성령모독죄/성령훼방죄란 무엇인가? 오늘날에도 성령을 모독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는가?

답변:
“성령 모독”은 마가복음 3장 22-30절과 마태복음 12장 22-32절에 언급되어 있습니다. 예수께서는 단지 기적을 행하셨습니다. 사람들이 귀신 들린 남자를 예수님께 데려왔고, 주님은 눈 멀고 말 못하는 그 남자를 치유하면서 귀신을 쫓아내셨습니다. 이 장면을 본 목격자들은 예수님이 참으로 그들이 기다리고 있던 구세주인지 궁금해지기 시작했습니다. 메시아에 관한 이야기를 듣고, 한 무리의 바리새인들이 군중 속에 싹트기 시작하는 믿음을 재빠르게 진정시켰습니다. 그들은 “이가 귀신의 왕 바알세불을 힘입지 않고는 귀신을 쫓아내지 못하느니라”(마 12:24)고 말하였습니다.

예수께서는 본인이 사탄의 힘으로 귀신을 쫓아내지 않았다는 사실을 몇 가지 논증을 들어 주장하며 바리새인들을 책망하십니다(마 12:25-29). 그리고 성령 모독에 관하여 말씀하십니다. “그러므로 내가 너희에게 이르노니 사람에 대한 모든 죄와 모독은 사하심을 얻되 성령을 모독하는 것은 사하심을 얻지 못하겠고 또 누구든지 말로 인자를 거역하면 사하심을 얻되 누구든지 말로 성령을 거역하면 이 세상과 오는 세상에서도 사하심을 얻지 못하리라”(31-32절).

신성 모독이란 용어는 일반적으로 “거역하는 불경”으로 정의됩니다. 이 용어는 하나님을 저주하거나 고의적으로 하나님에 관한 일들을 비하하는 그러한 죄에 적용될 수 있습니다. 또한 신성 모독은 어떠한 악을 하나님 탓으로 돌리거나 또는 우리가 그분에게 돌려야 할 어떠한 선을 부인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마태복음 12장 31절의 특별한 신성 모독은 “성령을 모독하는 것”이라고 불립니다. 바리새인들은 예수께서 성령의 권능으로 기적을 행하시는 반박할 수 없는 현장을 목격하고도 오히려 예수님이 귀신이 들렸다고 주장하였습니다(마 12:24). 마가복음 3장 30절을 보면, 성령을 모독하는 바리새인들이 무엇을 행하였는지 매우 구체적으로 알려줍니다. “이는 그들이 말하기를 더러운 귀신이 들렸다 함이러라”.

성령을 모독하는 것은 예수 그리스도가 성령이 아니라 악령으로 충만하다고 비난하는 것과 관련됩니다. 이런 특별한 유형의 신성 모독은 오늘날은 반복될 수 없습니다. 바리새인들은 역사 가운데 유일한 순간에 있었습니다. 그들에게는 율법과 선지자가 있었고, 그들의 마음을 감동하는 성령이 계셨으며, 그들의 바로 앞에 친히 서 계시는 하나님의 아들이 계셨고, 그리고 그들은 그분이 행하시는 기적을 자신들의 눈으로 직접 보았습니다. 세계 역사 가운데 그 이전에 (그리고 그 이후로도) 그렇게 많은 신성한 빛이 사람에게 비추어진 적이 결코 없었습니다. 예수님이 누구신지를 알아봤어야만 하는 사람이 있었다면, 그것은 바리새인들이었습니다. 그러나 그들은 거역을 선택했습니다. 그들은 진실을 알고 또한 그 증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의도적으로 성령의 일을 마귀의 일로 돌렸습니다. 예수께서는 그들의 맹목적인 완고함에 대해 용서받지 못할 죄라고 선포하셨습니다. 성령을 거역하는 그들의 신성 모독은 그들이 하나님의 은혜를 최종적으로 거부한 것을 말합니다. 그들은 그들의 길을 정하였고 하나님께서는 그들이 멸망으로 향하는 것을 막지 않으셨습니다.

예수께서는 군중에게 바리새인들의 성령 모독 죄는 “이 세상과 오는 세상에서도 사하심을 얻지 못하리라”(마 12:32)고 말씀하셨습니다. 이것은 그들의 죄가 절대 용서받을 수 없다는 것을 다르게 표현한 것입니다. 성령 모독 죄는 지금도 용서받지 못하고 영원히 용서받지 못하는 죄입니다. 마가복음 3장 29절에 쓰여진 것 같이, 그들은 “영원한 죄를 범한 것”입니다.

그리스도에 대한 바리새인들의 공개적인 거부는 (그리고 그들에 대한 하나님의 거부는) 그 다음 장에서 즉각적인 결과를 나타냅니다(마 13:3; 참조, 막 4:2). 제자들은 예수님의 교훈 방법이 바뀐 것 때문에 당황하였고, 예수께서는 자신이 비유를 사용하시는 이유를 설명하셨습니다. “천국의 비밀을 아는 것이 너희에게는 허락되었으나 그들에게는 아니되었나니... 그들이 보아도 보지 못하며 들어도 듣지 못하며 깨닫지 못함이니라”(마 13:11, 13). 예수님은 유대 지도자들이 공식적으로 그를 거부하였기 때문에 비유와 은유를 들어 진리를 가리기 시작하셨습니다.

다시 말하지만, 성령 모독 죄는 어떤 이들이 시도한다 하더라도 오늘날 반복될 수 없습니다. 예수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에 안 계십니다. 그분은 하나님의 우편에 앉아계십니다. 아무도 개인적으로 예수께서 기적을 행하시는 것을 목격하거나 그 능력을 성령이 아닌 사탄에게 돌릴 수 없습니다.

오늘날 용서받을 수 없는 죄는 계속되는 불신의 상태입니다. 성령은 현재 죄에 대하여, 의에 대하여, 심판에 대하여 세상을 책망하십니다(요 16:8). 그 책망에 반항하고 의도적으로 회개치 않은 상태에 머무는 것이 성령을 ‘모독’하는 것입니다. 누구든지 예수 그리스도를 믿도록 촉구하시는 성령을 거절하다가 불신 가운데 죽은 자는 이 세상과 오는 세상에서 죄 사함이 없습니다. 하나님의 사랑은 분명합니다.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요 3:16). 그리고 선택도 분명합니다. “아들을 믿는 자에게는 영생이 있고 아들에게 순종하지 아니하는 자는 영생을 보지 못하고 도리어 하나님의 진노가 그 위에 머물러 있느니라”(요 3:36).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