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에서 ‘매는 것과 푸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인가?


 


질문: 성경에서 ‘매는 것과 푸는 것’은 무엇을 말하는 것인가?

답변:
"매는 것과 푸는 것”의 개념은 마태복음 16장 19절에 나오는 성경의 가르침입니다. “내가 천국 열쇠를 네게 주리니 네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매면 하늘에서도 매일 것이요 네가 땅에서 무엇이든지 풀면 하늘에서도 풀리리라”. 이 구절에서 예수님은 사도 베드로에게 직접적으로 말씀하시며 다른 사도들에게는 간접적으로 이야기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의 말씀이 의미하는 바는, 천국 열쇠를 소유하는 것은 천국에 들어갈 수 있는 일반 권리를 상징하는 것으로, 베드로 자신도 천국 열쇠를 갖게 되며, 복음을 전파하는 것은 모든 신자들에게 하늘의 문을 여는 수단이자 불신자에게는 그 문을 닫는 수단이 된다는 것입니다. 사도행전은 이런 과정이 나타나는 것을 우리에게 보여줍니다. 베드로는 오순절 날의 설교(행 2:14-40)를 통해 처음으로 천국의 문을 열었습니다. "매다"와 "풀다"라는 표현은 어떤 것이 금지된 것이고 어떤 것이 허락된 것인지를 선언하는 유대인의 법적인 표현입니다.

베드로와 다른 제자들은 복음을 전파하고 하나님의 뜻을 사람들에게 선포하면서 이 땅에서 그리스도의 사역을 지속해야 했고, 주께서 지니셨던 똑같은 권세로 무장되어 있었습니다. 마태복음 18장 18절을 보면, 교회 권징의 맥락에서 매고 푸는 것에 대한 명확한 언급이 있습니다. 사도들은 어떤 개인 신자들을 향해서 영원한 운명을 선포하는 식으로 그리스도의 주권과 권세를 남용하지 않았고 단지 권징을 위해서, 그리고 필요하다면 불순종하는 교회 지체를 파문하기 위해 권세를 사용했습니다.

하늘에 계신 그리스도께서는 이 땅에서 그분의 이름으로 행해지는 일들과 그분의 말씀에 순종하는 것을 승인하십니다. 마태복음 16장 19절과 18장 18절에서 헬라어 본문의 의미는 분명합니다. 당신이 이 땅에서 매는 것은 이미 하늘에서 매어 있었던 것입니다. 당신이 이 땅에서 푸는 것은 이미 하늘에서 풀려 있던 것입니다. 다른 말로 하면, 하늘에 계신 예수님은 주의 말씀이 이 땅에서 그 목적을 성취할 수 있도록 말씀의 권위를 풀어 놓으십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