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염려에 관해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성경은 염려에 관해 무엇을 말하는가?

답변:
성경은 그리스도인들이 염려해서는 안 된다고 분명히 가르칩니다. 빌립보서 4장 6절을 보면, “아무 것도 염려하지 말고 다만 모든 일에 기도와 간구로, 너희 구할 것을 감사함으로 하나님께 아뢰라”고 명령합니다. 이 구절에서 우리는 염려하는 대신에 우리의 모든 필요와 걱정을 기도 가운데 하나님께 가져가야 함을 배웁니다. 예수님은 옷과 음식과 같은 육체적인 필요에 대해 걱정하지 말라고 권고하십니다. 예수님은 하늘에 계신 아버지께서 우리의 모든 필요를 돌보실 것이라고 확신시켜주십니다(마 6:25-34). 따라서 우리는 무엇이든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신자의 삶에 염려가 있어서는 안된다면, 어떻게 해야 염려를 극복할 수 있습니까? 베드로전서 5장 7절을 보면, “너희 염려를 다 주께 맡기라 이는 그가 너희를 돌보심이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문제 및 무거운 짐에 짓눌리는 것을 원하지 않으십니다. 이 구절에서 하나님은 우리에게 모든 염려와 걱정을 주께 맡기라고 말씀하십니다. 왜 하나님은 우리의 문제를 감당하기를 원하십니까? 성경은 그분이 우리를 돌보시기 때문이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발생하는 모든 일에 관심이 있으십니다. 주님의 관심을 끌기에 너무 크거나 너무 작은 염려는 없습니다. 우리가 하나님께 우리의 문제를 맡기면, 그분은 우리에게 모든 이해를 초월하는 평강을 주겠다고 약속하십니다(빌 4:7).

물론 구주를 모르는 사람들에게는 걱정과 염려가 삶의 일부가 될 것입니다. 그러나 예수께서는 그분께 삶을 바친 사람들에게 다음과 같이 약속하셨습니다. “수고하고 무거운 짐 진 자들아 다 내게로 오라 내가 너희를 쉬게 하리라. 나는 마음이 온유하고 겸손하니 나의 멍에를 메고 내게 배우라 그리하면 너희 마음이 쉼을 얻으리니 이는 내 멍에는 쉽고 내 짐은 가벼움이라”(마 11:28-30).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