죽은 자들을 위해 받는 세례는 무엇인가요?


질문: 죽은 자들을 위해 받는 세례는 무엇인가요?

답변:
죽은 자들을 위해 받는 세례는 생존한 사람이 이미 죽은 사람을 대신해 믿음을 공적으로 고백하는 수단으로서, 죽은 사람을 대신해 세례를 받는 비성경적인 관습입니다. 본질적으로, 죽은 사람에게 세례를 주는 것으로 생각할 수 있습니다.

이 관습은 고린도전서 15:29을 오역한 것에 그 원인이 있습니다: “만일 죽은 자들이 도무지 다시 살아나지 못하면 죽은 자들을 위하여 세례를 받는 자들이 무엇을 하겠느냐 어찌하여 그들을 위하여 세례를 받느냐”. 본 구절은 해석하기 어려운 구절이지만, 성경의 나머지 구절들과 비교해 보면, 이 구절이 죽은 사람이 다른 누군가에 의해서 세례를 받음으로써 구원받을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하는 것이 아니라는 것을 알 수 있습니다. 그 이유는, 애당초에 세례는 구원을 받기 위한 필요요건이 아니기 때문입니다 (에베소서 2:8; 로마서 3:28, 4:3; 6:3-4). 문단 전체 (12-29절)는 죽은 자들을 위한 세례가 아닌, 부활의 보증에 대한 것입니다.

죽은 자들을 위해 받는 세례는 무엇이었을까요? 이 구절은 매우 이해하기 힘든 구절로써, 이를 해석하기 위한 서른 개 이상의 각기 다른 시도가 있었습니다. 1. 29절에 나오는 헬라어의 있는 그대로의 의미는 일부 사람들이 죽은 자들을 대신해 세례를 받고 있었다는 것입니다. 부활하지 않을 것이면, 어째서 대신 세례를 행하는 걸까요? 2. 바울은 이단의 풍습을 언급하고 있거나 (“우리”가 아닌, “그들”이라고 표현함), 혹은 고린도 교회에서 세례를 받기 전에 죽은 믿는 자들을 위해 시행한 대리 세례라는 미신적이고 성경에 위배되는 관습을 언급하고 있는 것입니다. 3. 두 가지 해석 모두에서 바울은 이 관습에 대해 찬성하지 않습니다. 그는 그저 부활이 없다면, 어째서 이 풍습이 이루어져야 하는지를 묻는 것입니다. 죽은 사람들을 위한 모르몬교의 세례 관습은 성경적이지도 않고 합리적이지도 않습니다. 죽은 자를 위한 세례는 그리스의 사이비 종교에서 일반적으로 행해졌었고, 오늘날 일부 사이비 종교 집단에서도 여전히 시행되고 있지만, 그렇게 한다고 해서 죽은 사람의 영원한 운명을 바꾸지는 못합니다. 그 운명은 그가 살아있는 동안 결정되기 때문입니다 (누가복음 16:26).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


더 알아보기...

영생을 찾으십니까?



용서를 구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