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하나님 은 착한 사람들에게 나쁜 일이 일어나는 것을 허락하시는가?


질문: 왜 하나님 은 착한 사람들에게 나쁜 일이 일어나는 것을 허락하시는가?

답변:
이 질문은 신학에서 가장 어려운 질문 중 하나입니다. 하나님은 영원하시고 무한하시고 전지하시고 무소부재하시며 전능하십니다. 왜 영원하지 않고 무한하지 않으며 전지하지도 않고 무소부재하거나 전능하지도 않은 인간이 하나님의 방법들을 온전히 이해할 수 있다는 기대를 해야 합니까? 욥기는 이 문제를 다루고 있습니다. 하나님은 사탄이 욥의 생명을 해치지 않는 선에서 무엇이든 원하는 것을 할 수 있게 허락하셨습니다. 욥의 반응은 어땠습니까? “그가 나를 죽이시리니 내가 소망을 그에게 두리라”(욥 13:15). “주신 이도 여호와시요 거두신 이도 여호와시오니 여호와의 이름이 찬송을 받으실지니이다”(욥 1:21). 욥은 하나님이 허락하셨던 일들을 이해하지 못했지만, 하나님의 선하심을 알았기 때문에 계속 신뢰했습니다. 우리의 반응도 궁극적으로 욥과 같아야 합니다.

왜 착한 사람들에게 나쁜 일들이 일어날까요? 성경적인 답은 이 세상에 ‘선한’ 사람은 없다는 것입니다. 성경은 우리 모두가 죄로 인해 더러워지고 물들었다고 분명하게 명시합니다(전 7:20; 롬 3:23; 요일 1:8). 로마서 3장 10-18절은 ‘선한’ 사람이 없다는 사실을 너무나 분명하게 나타냅니다. “그러면 어떠하냐 우리는 나으냐 결코 아니라 유대인이나 헬라인이나 다 죄 아래에 있다고 우리가 이미 선언하였느니라 기록된 바 의인은 없나니 하나도 없으며 깨닫는 자도 없고 하나님을 찾는 자도 없고 다 치우쳐 함께 무익하게 되고 선을 행하는 자는 없나니 하나도 없도다 그들의 목구멍은 열린 무덤이요 그 혀로는 속임을 일삼으며 그 입술에는 독사의 독이 있고 그 입에는 저주와 악독이 가득하고 그 발은 피 흘리는 데 빠른지라 파멸과 고생이 그 길에 있어 평강의 길을 알지 못하였고 그들의 눈 앞에 하나님을 두려워함이 없느니라 함과 같으니라”. 이 땅의 모든 인간은 지금 당장이라도 마땅히 지옥으로 던져질 만 합니다 . 우리가 살아있는 모든 순간은 오직 하나님의 은혜와 자비 덕분에 가능합니다. 이 땅에서 경험할 수 있는 가장 끔찍한 고통마저도 우리가 마땅히 받아야 할 영원한 지옥 불못에 비하면 자비한 것입니다.

아마 보다 더 나은 질문은 “왜 나쁜 사람들에게도 좋은 일들이 발생합니까?”일 것입니다. 로마서 5장 8절은 “우리가 아직 죄인 되었을 때에 그리스도께서 우리를 위하여 죽으심으로 하나님께서 우리에 대한 자기의 사랑을 확증하셨느니라”고 선언합니다. 이 세상에 사는 우리가 악하고 못된 죄성을 가졌어도, 하나님은 여전히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죄값을 대신 치르기 위해 죽으실 만큼 우리를 사랑하셨습니다(롬 6:23). 우리가 예수님을 구주로 영접하면(요 3:16; 롬 10:9) 죄사함을 받고 천국의 처소를 약속받습니다(롬 8:1). 사실 우리가 받아야 마땅한 건 지옥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믿음으로 그리스도께 나아가면 천국에서의 영생이 주어집니다.

그렇습니다. 때때로 그런 일을 겪지 않아야 할 사람들에게 나쁜 일들이 일어납니다. 하나님은 우리의 이해 여부와 상관없이 그분만이 아시는 이유로 어떤 일들이 일어나는 것을 허락하십니다. 하지만 무엇보다 하나님은 선하시고 공의로우시고 사랑이시며 자비로우시다는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종종 이해할 수 없는 일들이 생깁니다. 이때 우리는 하나님의 선하심을 의심하는 대신, 그분을 신뢰해야 합니다. “너는 마음을 다하여 여호와를 신뢰하고 네 명철을 의지하지 말라 6 너는 범사에 그를 인정하라 그리하면 네 길을 지도하시리라(잠 3:5-6)”.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