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은 죽음과 부활 사이의 사흘 동안 어디에 계셨는가?


질문: 예수님은 죽음과 부활 사이의 사흘 동안 어디에 계셨는가?

답변:
베드로전서 3장 18-19절은 “그리스도께서도 단번에 죄를 위하여 죽으사 의인으로서 불의한 자를 대신하셨으니 이는 우리를 하나님 앞으로 인도하려 하심이라 육체로는 죽임을 당하시고 영으로는 살리심을 받으셨으니 그가 또한 영으로 가서 옥에 있는 영들에게 선포하시니라”고 말합니다. 여기서 영이란 그리스도의 영을 지칭합니다. 이 구절에서 그리스도의 육체와 성령님이 아니라 그리스도의 육체와 그분의 영이 대조됩니다. 그리스도의 육체는 죽었지만 그분의 영은 여전히 살아 있었습니다.

베드로전서 3장 18-22절은 그리스도의 고난(18절)과 그분의 영광(22절) 사이에 필요한 연관성을 묘사합니다. 오직 베드로만이 이 두 사건들 사이에 어떤 일이 일어났는지 구체적인 정보를 주고 있습니다. 킹 제임스(KJV) 성경은 예수님이 옥에 있는 영들에게 “전파하셨다”고 말합니다(19절). 하지만 19절에서 사용된 헬라어는 신약 성경에서 복음을 전파한다고 할 때 흔히 사용하는 단어와 다릅니다. 이 단어는 단지 ‘소식을 알리다’라는 의미를 갖고 있습니다. NIV(New International Version)역 성경은 19절에서 사용된 이 헬라어를 “선포했다”라고 번역하고 있습니다. 예수님이 고난 받으시고 십자가에서 죽으셨는데, 그분의 육체는 죽은 상태에 있습니다. 그러나 예수님의 영은 살아계셨고 그분은 자신의 영을 아버지께 의탁하셨습니다(눅 23:46). 베드로에 따르면,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사이의 어느 시점에 예수님은 “옥에 갇힌 영들”에게 특별한 선포를 하셨습니다.

신약 성경에서 ‘영들(spirits)’이라는 말은 인간이 아닌 천사들이나 마귀들을 묘사할 때 사용되었습니다. 베드로는 베드로전서 3장 20절에서 사람들을 “영혼들”(souls)로 언급합니다. 또한 성경 어디에도 예수께서 지옥을 방문하셨다는 말이 없습니다. 사도행전 2장 31절은 예수님이 음부(hades)에 가셨다고 말씀하지만, 음부는 지옥이 아닙니다. 음부는 넓은 의미로 죽음의 영역, 즉 죽은 사람들이 부활을 기다리는 임시적인 장소를 가리키는 용어입니다. NASV 및 NIV 성경은 요한계시록 20장 11-15절에서 음부와 불못을 확연히 구별합니다. 불못은 영구적이며 구원받지 못한 사람들에 대한 심판의 마지막 장소입니다. 반면에 음부는 구원받지 못한 사람들과 구약의 성도들을 위한 임시적인 장소입니다.

예수님은 그분의 영을 하나님 아버지께 맡기셨고 육체적으로 죽으셨으며 낙원에 들어가셨습니다(눅 23:43). 또한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사이의 어느 시점에서 예수님은 영적인 존재들(아마 타락한 천사들; 참조, 유 1:6)에게 소식을 전해 줄 장소를 방문하셨습니다. 이 영적 존재들은 노아 때 홍수가 일어나기 전과 연관되어 있습니다(벧전 3:20). 베드로가 예수님이 옥에 있는 영들에게 뭐라고 선포하셨는지 우리에게 말해주지 않지만, 천사들은 구원을 받을 수 없기에(히 2:16) 이 선포 내용은 구원의 소식은 될 수 없습니다. 그것은 아마 사탄과 그의 무리들에 대한 승리하심의 선포였을 것입니다(벧전 3:22; 골 2:15). 에베소서 4장 8-10절 역시 예수님의 죽음과 부활 사이에서 그분의 활동들과 관련된 단서를 주는 것 같습니다. 바울은 시편 68장 18절을 인용하면서 그리스도에 대해 “그가 위로 올라가실 때에 사로잡혔던 자들을 사로잡으시고”(엡 4:8)라고 말합니다. ESV(English Standard Version) 성경은 그리스도께서 “사로잡힌 자들을 이끌고 가셨다”고 표현합니다. 즉 예수님이 낙원에 있던 모든 구원 받은 자들을 모아 그들이 영원히 거할 천국으로 데려가신 것처럼 보입니다.

정리하자면, 성경은 예수님이 그분의 죽음과 부활 사이의 삼일 동안 정확히 무엇을 하셨는지 전적으로 분명히 말하지 않습니다. 하지만 우리가 알아낸 사실이 있습니다. 예수님은 죽은 성도들을 위로하셨고 성도들을 그들의 영원한 거처로 데리고 가셨으며 옥 안에 갇혀있는 타락한 천사들에게는 예수님의 승리하심을 선포하셨다는 것입니다. 분명한 건 예수님은 누구에게도 구원받을 수 있는 기회를 두 번 주지 않으셨다는 사실입니다(히 9:27). 그분의 구속 사역은 십자가에서 완성되었습니다(요 19:30).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