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님은 실존하시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믿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질문: 하나님은 실존하시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어떻게 확신할 수 있는가? 하나님의 존재를 믿어야 하는 이유는 무엇인가?

답변:
우리는 하나님께서 자신을 세 가지 방법을 통해 우리에게 나타나셨기 때문에 그분이 실제로 존재하신다는 것을 압니다. 그 세 가지는 피조물, 그분의 말씀, 그리고 그분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입니다.

하나님 존재의 가장 근본적인 증거는 그분이 창조하신 만물입니다. “창세로부터 그의 보이지 아니하는 것들 곧 그의 영원하신 능력과 신성이 그가 만드신 만물에 분명히 보여 알려졌나니 그러므로 그들이 핑계하지 못할지니라”(롬 1:20). “하늘이 하나님의 영광을 선포하고 궁창이 그의 손으로 하신 일을 나타내는도다”(시 19:1).

만일 당신이 들판 중앙에서 손목시계를 발견한다면, 그것이 그냥 난데없이 ‘나타났다’던지 또는 그것이 그곳에 항상 있었다고 추정하지는 않을 것입니다. 그 시계의 디자인에 근거해, 그것을 만든 사람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할 것입니다. 그러나 우리가 사는 이 세계에는 더 훌륭한 디자인과 정확성이 있습니다. 우리의 시간 측정은 손목시계를 근거로 하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작품을 근거로 합니다. 즉, 하나님의 걸작품인 지구의 일정한 자전에 근거합니다. (또한 세슘-133 원자의 방사능 특성에 근거합니다). 우주는 훌륭한 디자인을 펼쳐 보이고, 이는 훌륭한 디자이너가 있다는 것을 논증합니다.

당신이 암호화된 메시지를 발견한다면, 그 암호를 해독하려고 할 것입니다. 암호 메시지를 생성한 어떤 지능적인 발송인이 있을 것이라고 추정할 것입니다. 우리 몸의 모든 세포 안에 있는 DNA 구조는 얼마나 복잡합니까? DNA의 복잡성과 존재는 그 구조의 지적인 작성자가 있다는 사실을 논증하는 것이 아닙니까?

하나님께서는 복잡하고 정교한 물리적 세상을 만드셨을 뿐만 아니라, 또한 각 사람의 마음 속에 영원에 대한 감각을 주입시키셨습니다(전 3:11). 삶에는 눈에 보이는 것 이상의 무언가가 있다는 것과 세상의 일상보다 더 높은 실제가 있다는 것에 대해 인간은 본능적으로 인식합니다. 영원에 대한 우리의 감각은 최소한 두 가지 면에서 드러납니다. 입법과 예배입니다.

역사를 통틀어 모든 문명은 어떠한 도덕적 법규들을 소중하게 여겨왔는데, 놀랍게도 그것은 각 문화 간에 유사합니다. 예를 들면, 거짓말의 행위는 보편적으로 비난을 받는 반면에 이상적인 사랑은 보편적으로 존중을 받습니다. 이러한 공통적인 도덕성 - 옳고 그름에 대한 전 세계적인 이해 – 은 우리에게 그러한 분별력을 주신 최고의 도덕적 존재를 가리킵니다.

마찬가지로, 전 세계의 사람들은 문화를 막론하고 항상 예배의 체계를 배양해 왔습니다. 숭배의 대상은 다양할 수 있으나, “더 높은 능력”이 존재한다는 감각은 부인할 수 없는 인간의 일부분입니다. 예배하려는 우리의 성향은 하나님께서 “자기의 형상대로”(창 1:27) 우리를 만드셨다는 사실과 일치합니다.

하나님께서는 또한 그분의 말씀인 성경을 통하여 자신을 우리에게 계시하셨습니다. 성경 전반에 걸쳐 하나님의 존재는 자명한 사실로 다뤄집니다(창 1:1; 출 3:14). 누구나 자서전을 쓸 때,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려고 시간을 낭비 하지는 않습니다. 마찬가지로, 하나님께서도 자신의 책에서 자신의 존재를 증명하려고 많은 시간을 쓰지 않으십니다. 삶을 변화시키는 성경의 특성, 그 자체의 진실성, 그리고 성경 내용과 수반되는 기적들은 자세히 살펴볼 가치가 있습니다.

하나님께서 자신을 드러내셨던 세 번째 방법은 그분의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통해서 입니다(요 14:6-11). “태초에 말씀이 계시니라 이 말씀이 하나님과 함께 계셨으니 이 말씀은 곧 하나님이시니라... 말씀이 육신이 되어 우리 가운데 거하시매”(요 1:1, 14; 골 2:9).

예수님은 그의 놀라운 생애를 통해 구약의 모든 율법을 완벽하게 지키셨고 메시야(구원자)에 관한 예언들을 성취하셨습니다(마 5:17). 그분께서는 자신의 메시지가 진짜임을 증명하고 자신의 신성을 입증하기 위해 셀 수 없이 많은 긍휼의 행위들과 공적인 기적들을 행하셨습니다(요 21:24-25). 그리고 십자가형을 당한 후 삼일 만에 죽은 자 가운데서 살아나셨고, 이 사실을 목격한 수 백 명의 사람들이 있습니다(고전 15:6). 예수님이 누구인지는 ‘증거’하는 역사적인 기록은 아주 풍부합니다. 이에 사도 바울은 “이 일은 한편 구석에서 행한 것이 아니로소이다”(행 26:26)라고 말하였습니다.

우리는 하나님에 관한 각자의 소견을 갖고 제 멋대로 이러한 증거를 해석하는 회의론자들이 항상 존재한다는 것을 알고 있습니다. 그리고 아무리 많은 증거로도 설득되지 않는 사람들도 있을 것입니다(시 14:1). 이 모든 것은 믿음의 문제로 귀결됩니다(히 11:6).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