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약의 하나님은 신약의 하나님과 왜 그렇게 다른가?


질문: 구약의 하나님은 신약의 하나님과 왜 그렇게 다른가?

답변:
이 질문의 핵심은 우리가 구약과 신약 성경에 나타나는 하나님의 속성에 대해 근본적으로 오해하고 있다는 것입니다. ‘구약의 하나님은 분노의 하나님이지만, 신약의 하나님은 사랑의 하나님이다’라는 생각 역시 비슷한 오해입니다. 성경은 하나님이 역사와 사건들 속에서 하나님과 사람들과의 관계를 통해 스스로를 알려주시는 점진적인 계시입니다. 이러한 사실 때문에 사람들은 신약 성경과 비교해 구약 성경에 나타난 하나님을 오해할 수 있습니다. 하지만 구약과 신약 모두를 읽어보면 하나님은 구약과 신약에서 서로 다르지 않으시며, 하나님의 진노와 사랑 역시 구약과 신약 모두에서 똑같이 나타나고 있다는 사실을 분명히 알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구약 전반에 걸쳐 하나님은 “자비롭고 은혜롭고 노하기를 더디하고 인자와 진실이 많은 분 ”(출 34:6; 민 14:18; 신 4:31; 느 9:17; 시 86:5, 15; 108:4; 145:8; 욜 2:13)으로 선포됩니다. 그러나 신약 성경에서는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그를 믿는 자마다 멸망하지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라”(요 3:16)는 사실을 통해 하나님의 인자와 긍휼이 더 분명히 드러납니다. 또한 구약 성경을 통틀어 하나님이 이스라엘을 대하시는 모습이 사랑의 아버지가 자녀를 대하는 것과 같음을 볼 수 있습니다. 이스라엘 사람들이 의도적으로 하나님을 대적하며 죄를 범하고 우상들을 숭배했을 때, 하나님은 그들을 벌하셨습니다. 그러나 그들이 우상숭배를 회개하면 하나님은 그들을 구원해주셨습니다. 이는 신약 성경에서 하나님이 기독교인들을 대하시는 방법과 매우 유사합니다. 예를 들면 히브리서 12장 6절은 “주께서 그 사랑하시는 자를 징계하시고 그가 받아들이시는 아들마다 채찍질하심이라”고 말합니다.

이와 비슷하게 우리는 구약 성경에서 죄에 대한 하나님의 심판과 진노 를 볼 수 있습니다. 마찬가지로, 신약에서도 “하나님의 진노가 불의로 진리를 막는 사람들의 모든 경건치 않음과 불의에 대하여 하늘로 좇아 나타나는 것”(롬 1:18)을 볼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분명 구약에서의 하나님과 신약에서의 하나님의 모습은 전혀 다르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그분 자신의 속성상 변치 않으십니다(불변하심). 우리가 성경의 어떤 구절들로부터 그분의 속성의 한 측면을 다른 측면들보다 더 많이 보게 되더라도, 하나님 그분은 변하지 않으십니다.

우리가 성경을 읽고 공부하면, 구약이나 신약에서 하나님은 같은 분이신 것을 분명히 알게 됩니다. 성경은 개별적인 66권으로 이루어졌고 두 개 혹은 세 개의 대륙에서 세 가지의 언어로 약 1500 여년에 걸쳐 40명 이상의 저자가 기록했습니다. 그렇다고 할지라도, 성경은 처음부터 끝까지 아무런 모순 없이 하나의 통일된 문헌으로 남아있습니다. 우리는 성경 속에서 모든 상황 가운데 사랑과 자비와 공의의 하나님이 죄악된 인간들을 어떻게 다루시는지를 보게 됩니다. 성경은 진실로 하나님이 인류에게 보내신 사랑의 편지입니다. 하나님의 피조물을 향한 사랑, 특히 인간을 향한 그분의 사랑은 성경 전반에 걸쳐 분명히 나타납니다. 성경에서 우리는 하나님이 사랑과 자비 가운데 사람들을 불러 자신과의 특별한 교제를 나누게 하심을 볼 수 있습니다. 이는 그들이 자격이 되어서가 아니라 하나님이 그저 노하기를 더디 하시고 인자 하심과 진실하심이 풍부한 은혜롭고 자비로운 분이시기 때문입니다. 반면 하나님의 말씀을 따르지 않고 그분을 경배하기를 거부하며 스스로가 만든 우상들을 숭배하는 모든 사람들을 심판하시는 거룩하고 의로우신 하나님 또한 볼 수 있습니다(로마서 1장 ).

하나님의 의로우시고 거룩하신 성품으로 인해 과거, 현재, 그리고 미래의 모든 죄는 심판 받아야만 합니다. 그러나 무한하신 사랑의 하나님이 죄에 대한 대가를 치르시고 화목의 길을 여심으로써 죄악된 인간이 그분의 진노를 피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이러한 놀라운 사실은 요한일서 4장 10절과 같은 구절들에서 볼 수 있습니다. “사랑은 여기 있으니 우리가 하나님을 사랑한 것이 아니요 하나님이 우리를 사랑하사 우리 죄를 속하기 위하여 화목 제물로 그 아들을 보내셨음이라”. 구약에서 하나님이 희생 제사 제도를 제공하셨고, 제사를 통해 인간의 죄에 대한 속죄가 이루어질 수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 희생 제사 제도는 단지 일시적인 것이었으며, 죄에 대한 완전한 대속물이 되기 위해 십자가에서 죽으시기 위해 오시는 예수 그리스도를 바라보게 하는 제도였습니다. 구약에서 약속된 구세주는 신약에서 완전하게 나타나십니다. 구약에서는 단지 구상으로만 나타났던 하나님의 사랑의 궁극적 표현인 그분의 아들 예수 그리스도를 보내심은, 신약 성경에서 모든 영광 속에 드러났습니다. 구약과 신약 성경 모두 “우리가 구원에 이르는 지혜“(딤후 3:15)를 갖도록 하기 위해 주어졌습니다. 우리가 성경을 자세히 공부할수록 하나님은 “변함도 없으시고 회전하는 그림자도 없으신” (약 1:17) 분임을 분명히 알게 됩니다.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