운동을 해야 하는가? 건강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운동을 해야 하는가? 건강에 관하여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답변:
삶의 많은 것들처럼, 운동의 영역에 있어서도 극단성이 있습니다. 어떤 사람들은 자신들의 육체적인 몸을 돌보지 않고, 오로지 영적인 것에만 중점을 둡니다. 다른 사람들은 자신실의 육체적인 몸의 형태와 모양에 너무 신경을 쓴 나머지 영적인 성장이나 성숙을 방치합니다. 이런 어떤 것도 성경적인 조화를 보여주지 않습니다. 디모데전서 4:8은 우리를 가르칩니다: “육체의 연습은 약간의 유익이 있으나 경건은 범사에 유익하니 금생과 내생에 약속이 있느니라.” 이 구절이 운동의 필요성을 부인하지 않는다는 것을 주목하십시오. 그렇기 보다는, 이것은 운동이 가치 있는 것이나, 경건함이 더 큰 가지가 있다고 말씀 함으로서 올바르게 우선 순위를 바로잡고 있습니다.

또한 사도 바울은 고린도전서 9: 24-27에서 영적인 진리를 예시하면서 육체적 훈련에 대해 언급합니다. 그는 기독교인의 삶을 우리가 “”상을 얻기 위해” 달음질하는 것과 동일시 합니다. 그러나 우리가 추구하는 상은 변색되거나 바래지지 않을 영원한 면류관입니다. 디모데후서 2:5에서 바울은 말합니다; “경기하는 자가 법대로 경기하지 아니하면 면류관을 얻지 못할 것이며.” 바울은 디모데후서 4:7에서 다시 한번 운동 경기의 비유를 사용합니다; “내가 선한 싸움을 싸우고 나의 달려갈 길을 마치고 믿음을 지켰으니.” 이 성경 구절들이 육체적인 운동에 초점을 맞추고 있지는 않지만, 바울이 영적 진리를 우리에게 가르쳐주기 위해 운동 경기에 관한 용어를 사용하고 있다는 것은 그가 육체적인 운동, 그리고 심지어 경쟁마저 긍정적인 관점으로 보았다는 것을 나타내고 있습니다.

그래서, 분명히, 기독교인이 운동하는 것에는 잘못된 것이 없습니다. 사실, 우리가 우리의 몸들을 중히 여겨야 한다는 것에 대해 성경은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고린도전서 6:19-20). 동시에, 성경은 외모의 무의미함에 대해 경고하고 있습니다(사무엘상 16:7, 잠언 31:30, 베드로전서 3:3-4). 운동을 하는 우리의 목적이 우리 몸들의 상태를 개선시켜 다른 사람들로 하여금 우리를 주목하고 칭찬하게 하는 것에 있어서는 안됩니다. 그렇기보다는, 운동의 목적은 우리의 육체적 건강을 개선시켜 우리가 영적인 목적에 더 헌신할 수 있도록 더 많은 육체적 힘을 키우는데 두어야 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