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신유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그리스도의 속죄 안에 치유의 역사가 있는가? 치유는 우리가 많은 믿음을 가져야만 가능한가?


 


질문: 성경은 신유에 대해 무엇이라고 말하는가? 그리스도의 속죄 안에 치유의 역사가 있는가? 치유는 우리가 많은 믿음을 가져야만 가능한가?

답변:
베드로전서 2장 24절에서 인용된 이사야 53장 5절은 치유에 대한 핵심 구절이지만, 종종 오해되거나 잘못 적용이 됩니다. “그가 찔림은 우리의 허물 때문이요 그가 상함은 우리의 죄악 때문이라 그가 징계를 받으므로 우리는 평화를 누리고 그가 채찍에 맞으므로 우리는 나음을 받았도다.” 여기서 “나음을 받았다”는 말은 영적인 치유 및 육체적인 치유 모두를 의미할 수 있습니다. 그러나 이사야 53장과 베드로전서 2장의 문맥을 보면 이 치유는 영적인 치유를 말하고 있음이 분명합니다. “친히 나무에 달려 그 몸으로 우리 죄를 담당하셨으니 이는 우리로 죄에 대하여 죽고 의에 대하여 살게 하려 하심이라 그가 채찍에 맞음으로 너희는 나음을 얻었나니”(벧전 2:24). 이 구절은 죄와 의에 대해서 말하고 있는 것이지, 아픔과 질병에 대해 말하고 있는 것이 아닙니다. 그러므로 이 두 구절들에서 “나음을 받았다”는 것은 용서받고 구원받았음을 말는 것이지, 육체적으로 치유 받은 것을 말하는 것이 아닙니다.

성경은 육체적인 치유와 영적인 치유를 구체적으로 연결시키고는 않습니다. 때때로 사람들이 그리스도께 믿음을 둘 때 육체적인 치유를 받습니다. 그러나 항상 그런 것은 아닙니다. 치유되는 것이 하나님의 뜻일 때가 있고 그렇지 않을 때도 있습니다. 사도 요한은 우리에게 올바른 관점을 제시합니다. “그를 향하여 우리가 가진 바 담대함이 이것이니 그의 뜻대로 무엇을 구하면 들으심이라. 우리가 무엇이든지 구하는 바를 들으시는 줄을 안즉 우리가 그에게 구한 그것을 얻은 줄을 또한 아느니라”(요일 5:14-15). 하나님께서는 여전히 기적을 행하십니다. 하나님께서는 여전히 사람들을 치유하십니다. 아픔, 질병, 고통, 죽음은 오늘날 여전히 이 세상에서 직면하는 현실입니다. 주님께서 재림하지 않으신다면, 오늘날 살아있는 모든 사람들은 죽을 것이고, 거의 대부분의 사람들은(기독교인들을 포함하여) 육체적인 문제(질병, 아픔, 부상)로 말미암아 죽을 것입니다. 우리를 육체적으로 치유하시는 것이 항상 하나님의 뜻은 아닙니다.

궁극적으로, 우리의 온전한 육체적인 치유는 천국에서 가능할 것입니다. 천국에는 더 이상 아픔, 질병, 병마, 고통, 죽음이 없을 것입니다(계 21). 우리는 모두 이 세상에서 우리의 육체적인 상태에 너무 집착하지 말고 우리의 영적인 상태에 더욱 더 신경을 써야 할 것입니다(롬 12:1-2). 그렇게 하면 우리는 더 이상 육체적 문제를 다루지 않아도 될 천국에 우리의 마음을 쏟을 수 있습니다. 요한계시록 21장 4절은 우리 모두가 갈망해야 하는 참된 치유를 묘사하고 있습니다. “모든 눈물을 그 눈에서 닦아 주시니 다시는 사망이 없고 애통하는 것이나 곡하는 것이나 아픈 것이 다시 있지 아니하리니 처음 것들이 다 지나갔음이러라”.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