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암에 대해서 어떻게 이야기하나요?


질문: 성경은 암에 대해서 어떻게 이야기하나요?

답변:
성경은 암이라는 질병에 대해서 구체적으로 이야기하는 것이 없습니다. 그렇다고 질병의 문제를 다루지 않고 있는 것은 아닙니다. 히스기야 왕은 실제로는 암의 다른 이름이었을 가능성이 있는, “종기” 때문에 병들어 있었습니다 (열왕기하 20:6-8). 따라서, 비록 암이라는 단어는 성경에 등장하지 않지만, 암이었을 가능성이 높은 질환들이 묘사되어 있습니다. 예수님께서 이 땅 위에 계셨을 때, 유대인들에게 자신이 그들의 메시아라는 표적으로서, 그 분 앞에 데려온 모든 질병들을 치유하셨습니다 (분명히 암도 포함되었을 것입니다). 하지만, 모든 질병들과 마찬가지로, 암은 세상에 들어온 죄에 대한 저주에 따른 결과물입니다. 창세기 3:17에서 우리는, “땅은 너로 말미암아 저주를 받고” (“Cursed is the ground for thy sake”)라는 말씀을 읽게 됩니다. 이 단어는 “땅” (“earth”)으로 더 잘 번역됩니다. 땅은 죄 때문에 저주를 받았고, 모든 인간은 죽으며, 우리 모두는 먼지로 되돌아갈 것입니다. 그 땅의 저주로 인한 당연한 결과인 질병으로부터 죽음이 올 수 있습니다. 질병은 “형벌”이 아닙니다. 질병은 타락한 세상, 그리고 저주받은 땅 위에 사는 것에 대한 결과이며, 믿는 자나 믿지 않는 자 모두 죽음으로 이어지는 암이나 다른 질병에 걸립니다. 믿는 자의 삶 에서는 하나님께서 “모든 것[을] 합력[하셔서] 선을 이루[신다]” (로마서 8:28)는 것을 기억해야 하고, 그 “모든 것”에는 암이 포함된다는 것을 기억해야 합니다.

비록 저주받은 이 땅 위에서의 삶에서 우리는 암과 같은 질병을 겪을 수밖에 없지만, 다행스럽게도 우리에게는 희망이 있습니다. 시편 103장에는 이 세상 병폐의 끝이 있을 것이라고 확신하게 해주는 아름다운 구절이 있습니다. 시편 103:1-4은,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라 내 속에 있는 것들아 다 그의 거룩한 이름을 송축하라, 내 영혼아 여호와를 송축하며 그의 모든 은택을 잊지 말지어다, 그가 네 모든 죄악을 사하시며 네 모든 병을 고치시며, 네 생명을 파멸에서 속량하시고 인자와 긍휼로 관을 씌우시며”라고 이야기합니다.

그렇다면, 이 구절은 하나님께서 이 생애에서 발병하는 암이나 다른 질병들을 치유해 주실 것을 우리가 보장받았다는 것을 의미하는 걸까요? 아닙니다, 그런 의미가 아닙니다. 정확히 말해서, 우리의 죄를 용서하시는 그 동일하신 하나님께서 언젠가 우리를 위해 그 분께서 마련하신 장소로 우리를 데려가실 것입니다 (마태복음 25:34). 그 분의 구원하심은 우리를 파멸로부터 보호하시고, 그 후에 더 이상의 저주, 더 이상의 질병, 그리고 더 이상의 죽음은 없을 것이고, 우리는 영원히 그 분의 선하심과 은혜로 왕관을 쓰게 될 것입니다. 죄의 저주에 대해 그리스도 안에서 우리는 이미 최후의 승리를 얻었습니다.

English


처음으로 돌아가기


더 알아보기...

영생을 찾으십니까?



용서를 구하십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