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해야 하는가?


 


질문: 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해야 하는가?

답변:
순종은 결혼 관계에 있어 중요한 문제입니다. 다음은 알기 쉬운 성경적이 주고 있는 명령입니다: “아내들이여 자기 남편에게 복종하기를 주께 하듯 하라. 이는 남편이 아내의 머리 됨이 그리스도께서 교회의 머리 됨과 같음이니 그가 바로 몸의 구주시니라”(에베소서 5:22-24).

죄가 세상에 들어오기 전에도, 남편이 머리가 되는 원칙이 여전히 존재하였습니다(디모데전서 2:13). 아담이 먼저 지음을 받고, 하와가 아담의 “돕는 배필”로서 지어졌습니다(창세기 2:18-20). 하나님은 세상 권위의 여러 형태들을 세우셨습니다: 사회 정의를 집행하고 보호를 제공하는 정부; 하나님의 양을 인도하고 먹이는 목자; 그들의 아내들을 사랑하고 부양하는 남편; 그리고 그들의 자녀들을 훈계하는 아버지. 각각의 경우에 순종이 요구됩니다(정부에 대한 시민들의 순종, 목자에 대한 양떼들의 순종, 남편에 대한 아내의 순종, 아버지에 대한 자녀의 순종 등).

‘순종’으로 번역된 헬라어, ‘hupotasso’는 동사의 계속되는 형태입니다. 이것은 하나님과, 정부와, 목자, 그리고 또는 남편에게 순종하는 것이 일회성 행위가 아님을 의미합니다. 그것은 행동의 양식이 되는, 계속되어야 하는 태도입니다.

물론, 첫째로, 우리는 하나님께 순종할 책임이 있고, 이는 우리가 하나님을 진정으로 따를 수 있는 유일한 방법입니다(야고보서 1:21; 4:7). 그리고 각각의 기독교인은 겸손하게 살아야 하며 다른 사람들과 피차 순종할 준비가 되어 있어야 합니다(에베소서 5:21). 가족단위 내에서의 순종에 관해서, 고린도전서 11:2-3은 남편은 그리스도께 복종해야 하고(그리스도께서 하나님 아버지께 하신 것처럼), 아내는 그녀의 남편에게 복종해야 한다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결혼생활에서 남편과 아내의 역할들에 관한 많은 오해가 오늘날 이 세상에 존재합니다. 성경적 역할들이 제대로 이해된 경우에서 조차, 많은 사람들이 소위 여성의 “해방”을 지지하며 그 역할들을 거부하는 선택을 하는데, 이는 가족 단위가 분열되는 결과를 가져옵니다. 세상이 하나님의 의도를 거부하는 것은 놀랄 일이 아니지만, 하나님의 백성이라면 그분의 의도를 즐겁게 기념해야 하는 것입니다.

순종은 나쁜 단어가 아닙니다. 순종은 열등감이나 더 적은 가치가 반영된 모습이 아닙니다. 그리스도께서는, 자신의 가치를 조금도 포기함이 없이, 끊임없이 아버지의 뜻에 순종하셨습니다(누가복음 22:42; 요한복음 5:30).

남편에 대한 아내의 순종에 관한 세상의 잘못된 정보에 대응하기 위해, 우리는 에베소서 5:22-24:1의 다음과 같은 점들을 신중하게 주목해야 합니다. [1] 아내는, 모든 남자들이 아닌, 한 남자(그녀의 남편)에게 순종해야 합니다. 슨종의 규칙은 여성의 지위를 사회로까지 전체적으로 확장하지 않습니다. [2] 아내는 예수 그리스도께 개인적으로 순종하는 가운데, 그녀의 남편에게 기꺼이 순종해야 합니다. 여자는 자신이 예수님을 사랑하기 때문에 자기의 남편에게 순종합니다. [3] 아내가 순종하는 예는 그리스도에 대한 교회의 복종입니다. [4] 아내의 능력, 재능, 또는 가치에 대한 언급은 하나도 없습니다; 아내가 자신의 남편에게 순종한다는 사실은 그녀가 열등하다거나 가치가 덜하다는 것을 결코 의미하지 않습니다. 또한, “범사(모든 일에)”를 제외하고는, 순종의 명령을 통해 순종 받을 자격이 있는 사람들에 대한 언급이 없습니다. 그러므로, 남편은 자기 아내의 순종을 받기 전에 적성 검사나 지능 테스트를 통과할 필요가 없습니다. 아내가 남편보다 리더십에 있어, 많은 면에서 더 나은 자격을 가지고 있는 것이 사실일지라도, 남편의 리더십에 복종함으로써 주님의 지시를 따르는 선택을 하는 것입니다. 그렇게 함으로써, 경건한 아내는 단순하게 그녀의 거룩한 행동으로 말미암아 “말없이” 자기의 믿지 않는 남편마저도 주님께 인도할 수 있게 됩니다(베드로전서 3:1).

순종은 사랑의 리더십에 대한 자연스러운 반응이어야 합니다. 남편이, 그리스도께서 교회를 사랑하신 것처럼 그의 아내를 사랑하면(에베소서 5:25-33), 순종은 자기의 남편에 대한 아내의 자연적 반응이 됩니다. 하지만, 남편의 사랑 또는 그것의 부족함과 관계없이, 아내는 “주님께 하듯이” 순종하라고 명령 받고 있습니다(22절). 이것은 하나님께 대한 아내의 순종 – 하나님의 계획을 그녀가 받아들이는 것 – 이 자기의 남편에 대해 자신이 순종하는 결과를 가져온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주님께 하듯이”란 비교는, 또한, 그녀가 따라야 할 더 높은 권위가 있다는 것을 아내에게 상기시켜 줍니다. 따라서, 남편에게 “순종”한다는 미명 하에 그녀는 사회 법이나 하나님의 법을 거역할 의무가 없습니다. 아내는 옳고 합법적이고 하나님을 기리는 일들에서 순종합니다. 물론, 아내는 학대에 대해서는 ‘순종’하지 않습니다 – 이는 옳지도, 합법적이지도, 하나님을 기리는 것도 아닙니다. 학대를 정당화하기 위해 ‘순종’의 원칙을 사용하려고 하는 것은 성경을 왜곡하는 것이고 악을 장려하는 것입니다.

에베소서 5장에서의 남편에 대한 아내의 순종은 남편이 이기적이 되고 횡포를 부리는 것을 허락하지 않습니다. 하나님의 명령은 사랑하라이고(25절), 남편은 하나님 앞에 그 명령을 이행할 책임이 있습니다. 남편은 지혜롭고, 자비롭게, 그리고 자신이 해명해야 하는 하나님을 두려워하며 남편의 권위를 행사해야 합니다. 교회가 그리스도에 의해 사랑을 받는 것처럼 아내가 자신의 남편으로부터 사랑을 받는다면, 순종은 어려운 것이 아닙니다. 에베소서 5:24는 “그러므로 교회가 그리스도에게 하듯 아내들도 범사에 자기 남편에게 복종할지니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결혼에 있어, 순종은 남편에게 명예와 존경을 가져다 주고(에베소서 5:33 참조) 남편에게 부족한 것을 채우는 마음가짐입니다. 이것은 가족이 어떻게 작용해야 하는지에 대한 하나님께서의 지혜로우신 계획입니다.

매튜 헨리(Matthew Henry) 성경 주석자는 다음과 같이 묘사했습니다. “여자는 아담의 옆구리로 만들어졌다. 여자는 남자를 지배하기 위해 남자의 머리로 만들어지지 않았고, 남자에 의해 짓밟히도록 남자의 발로 만들어지지도 않았고, 오히혀 남자와 동등 하라고 남자의 옆구리고 만들어 졌고, 남자의 팔 아래에서 보호되고, 그리고 사랑 받기 위해 남자의 심장에 가까운 곳에서 만들어졌다.” 에베소서 5:19-33에 있는 남편과 아내에 대한 명령의 바로 다음 단락은 성령충만과 관련이 있습니다. 성령 충만한 믿는 자들은 예배하고(5:19), 감사하며(5:20), 복종해야 합니다(5:21). 그리고는 바울은 이 성령 충만한 삶에 대한 생각의 뒤를 이어 22-24절을 통해 그것을 아내들에게 적용시킵니다. 아내는 여자들이 열등하기 때문이 아니라(성경은 결코 이점을 가르치지 않습니다), 남편에게 순종하는 것이 결혼 관계가 잘 이루어지게 하기 위한 하나님의 계획이시기 때문에 아내는 남편에게 순종해야 합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