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민 구원설/ 보편적 구원은 성경적인가?




질문: 만민 구원설/ 보편적 구원은 성경적인가?

대답:
만민 구원설은 모든 자가 다 구원을 받게 될 것이라는 믿음입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이 보편적인 구원론 즉 모든 인류가 결국에는 천국에서 주님과 함께 하는 것으로 끝날 것이라는 관점을 취하고 있습니다. 아마도 이는 지옥에서 영원히 고통을 당한다는 성경의 가르침을 거부하는 사람들의 생각에서 나왔을 것입니다. 혹은 그리스도의 사랑과 연민을 너무 강조한 결과-하나님의 의로움과 공의를 무시한채- 그것이 믿지 않는 자들도 믿도록 도울 것이라는 바램에서 나왔을 것입니다. 그러나 성경은 지옥에서 영원히 보낼 사람들이 있다고 가르칩니다.

그럼 먼저 구원받지 못한 자들이 지옥에서 영원히 있을 것이라는 증거를 봅시다. 예수님이 직접 말씀하시길 천국에서 지속되는 시간 만큼 지옥도 지속된다는 것입니다. 마태복음 25:46은 “저희는 (구원받지 않은 자들) 영벌에, 의인들은 영생에 들어가리라 하시니라” 합니다. 어떤 이들은 지옥에 떨어진 자들은 결국에는 소멸될 것이라 합니다만 주께서 직접 말씀하시기를 그곳은 영원한 곳이라 하십니다. 이 영원한 불은 이미 마태복음 25:41에서도 언급되었습니다. 마가복음 9:44은 지옥을 “꺼지지 않는 불”이라 합니다. 즉 사라지는 것이 아니라, 영원히 불타오를 것이라는 것입니다.

어떻게 하면 이 “꺼지지 않는 불”을 모면하겠습니까? 많은 사람들이 이렇게 믿습니다. 어떤 길을 가도 천국에 다다르게 된다 혹은 하나님은 사랑과 긍휼이 가득하셔서 모든 사람들이 천국에 가도록 하실 것이다 합니다. 하나님은 물론 사랑과 긍휼이 가득하십니다. 그러나 그 사랑과 긍휼 때문에 그분의 유일한 아들이신 예수 그리스도를 이 땅에 보내셔서 우리를 위해 십자가 위에서 죽도록 하시게 했다는 것입니다. 예수 그리스도는 사람들을 천국에서 영생을 누리게 하는 유일한 문이 되십니다. 사도행전 4:12에 보면, “다른 이로서는 구원을 얻을 수 없나니 천하 인간에 구원을 얻을 만한 다른 이름을 우리에게 주신 일이 없음이니라 하였더라.” 또 디모데전서 2:5, “하나님은 한 분이시요 또 하나님과 사람 사이에 중보도 한 분이시니 곧 사람이신 그리스도 예수라.” 요한복음 14:6, “예수께서 가라사대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3:16, “하나님이 세상을 이처럼 사랑하사 독생자를 주셨으니 이는 저를 믿는 자마다 멸망치 않고 영생을 얻게 하려 하심이니라.” 즉 하나님의 하들을 거부하기로 하는 것은 구원 받을 조건을 만족시키지 못하게 됩니다 (요한복음 3:16, 36).

이런 구절들을 보게 되면, 만민 구원설, 보편적 구원론은 성경에서 나온 믿음이 아니라는 것이 자명하게 됩니다. 만민 구원설은 성경에서 가르치는 것이 아닙니다. 오늘날 많은 사람들이 크리스찬은 포용성이 없고 배타적이라 비난하지만, 그리스도의 가르침임을 기억해야 합니다. 그리스도인들이 고안해낸 진리가 아니라 단지 주께서 이미 하신 말씀을 간단히 선포하고 있는 것입니다. 많은 사람들이 자신이 죄인이란 사실을 대면하기 싫고 또 자신을 구원할 주님의 필요성을 인정하기가 싫어서 복음을 거부합니다. 하나님의 아들을 통한 구원의 공급하심을 거부하는 사람들이 구원을 받을 것이라 말하는 것은 하나님의 거룩하심과 정의를 과소평가 즉 가치를 낮추는 것이며, 또 우리를 위한 예수님의 희생의 필요성을 무효화시키는 것이라 하겠습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만민 구원설/ 보편적 구원은 성경적인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