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독교도인은 타종교 믿음을 어떻게 받아 들여야 하는가?




질문: 기독교도인은 타종교 믿음에 대하여 관용적이여야 하는가?

대답:
모든 것을 “수용”하는 우리 세대는 도덕적 상대주의를 가장 높은 미덕으로 추앙합니다. 모든 철학, 사상, 믿음 체계는 각기 모든 동일한 가치를 지닌다고 그리고 동일하게 존중해야 한다고 상대주의자들은 말합니다. 만약 한 믿음 체계를 다른 믿음보다 더 높게 보거나 혹은 절대적 진리를 주장하는 자들은 견식이 좁고, 덜 깨인 사람이거나 심지어는 편협한 사람으로 취급 받게 됩니다.

물론 다른 종교들이 서로 상호 배타적인 주장을 펼치고, 상대주의자들이 그 두드러진 모순들을 논리적으로 화해하기란 불가능합니다. 예를 들면, 성경은 “한 번 죽는 것은 사람에게 정하신 것이요” 그 후에는 심판이 있으리니”(히브리서 9:27) 말하지만 , 어떤 동양의 종교들은 환생(다시 태어남) 을 얘기합니다. 그럼, 사람은 한 번 죽는다는 것입니까 아니면 여러 번 죽는다는 것입니까? 두 가지 가르침이 모두 진리가 될 수는 없습니다. 결국 상대주의자들은 이 복잡다양하면서 서로 모순되는 “진리들”을 모두 한데 공존시키려면 그들만의 진리를 재정의해야 한다고 밖에 볼 수 없습니다.

예수님께서 ‘내가 곧 길이요 진리요 생명이니 나로 말미암지 않고는 아버지께로 올 자가 없느니라” (요한복음 14:6) 말씀하셨습니다. 기독교도는 이것을 진리로 받아들였습니다. 그리고 그 진리를 단지 개념으로서가 아니라 인격체로 받아들입니다. 이렇게 예수님의 인격 그 자체가 진리로 받아들이는 점이 오늘날 소위 말하는 “열린 마음”과 구별되게 합니다.

기독교 신자는 예수께서 죽은 자 가운데서 부활하셨음을 (로마서 10:9-10) 공적으로 인정합니다. 만약 그들이 부활을 진실로 믿는데, 어떻게 열린 마음을 가진 자가 되어서 믿지 않는 자가 생각하듯이 예수는 결코 부활한 적이 없다고 말할 수 있겠습니까? 하나님의 말씀의 정확한 가르침을 거부하는 것이야말로 하나님에 대한 배반이 될 것입니다.

이제까지는 가장 근본이 되는 믿음을 논했습니다. 어떤 것들은, 예를 들어 그리스도의 육체의 부활은 타협의 여지가 없는 사실입니다. 그러나 다른 것들은 논쟁의 화두가 될 수 있습니다. 예를 들면 히브리서의 저자는 누구인지, 바울이 가졌던 “육체의 가시”의 성격은 무엇인지 그리고 천사들의 수는 얼마나 되었는지 말입니다. 그러나 부차적인 문제들을 가지고 논쟁하는 데 빠지는 것은 피해야 하겠습니다 (디모데후서 2:23; 디도서 3:9).

아주 두드러진 문제들을 가지고 논쟁하거나 대화할 때에라도, 기독교 신자는 절제하면서 존중을 나타내야 합니다. 왜냐면 한 입장을 반대하는 것과 한 사람을 반대하는 것은 또 다른 문제이기 때문입니다. 진리를 굳게 잡으면서 질문을 가진 자들에게 연민의 정을 느껴야 하겠습니다. 예수님과 같이 넘치는 은혜와 진리로 꽉 차야 하겠습니다 ( 요한복음 1:14). 베드로는 묻는 질문에 답하면서 동시에 겸손할 것을 잘 전달했습니다. “너희 속에 있는 소망에 관한 이유를 묻는 자에게는 대답할 것을 항상 예비하되 항상 온유와 두렴움으로 하고” (베드로전서 3:15).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기독교도인은 타종교 믿음에 대하여 관용적이여야 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