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적 전쟁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질문: 영적 전쟁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

대답:
영적 전쟁을 얘기할 때면 우리는 두 가지 주요한 실수를 하는데 하나는 지나치게 강조하는 것이고 또 다른 하나는 과소평가하는 것입니다. 지나치게 강조하는 사람들은 모든 죄, 모든 마찰, 그리고 모든 문제를 사탄의 탓으로 돌리고 그 사탄을 좇아내야 한다고 불평합니다. 과소평가하는 사람들은 영적인 세계를 완전히 무시하고 우리의 싸움은 보이지 아니하는 악의 영들을 대한 것이라는 성경의 가르침도 무시합니다. 영적 전쟁에 있어 승리하려면 성경에 근거한 균형을 찾아야 합니다. 예수께서는 때로 사람들에게서 귀신을 쫓아내셨고 때로는 귀신을 언급하지 않고 사람들을 고치셨습니다. 사도 바울은 그리스도인들이 자신의 죄와 싸워야 하고 (로마서 6장) 또 악한 자를 대항해서 싸워야 한다고 가르칩니다 (에베소서 6:10-18).

에베소서 6:10-12은 말하길, “종말로 너희가 주 안에서와 그 힘의 능력으로 강건하여지고 마귀의 궤계를 능히 대적하기 위하여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으라 우리의 씨름은 혈과 육에 대한 것이 아니요 정사와 권세와 이 어두움의 세상 주관자들과 하늘에 있는 악의 영들에게 대함이라.” 여기서 우리는 아주 중요한 진리를 발견합니다. (1) 우리는 오직 주님의 능력 안에서만 강해질 수 있다. (2) 우리를 보호하는 것은 하나님의 전신갑주이다. (3) 우리의 전쟁은 이 세상에 있는 사악한 영들에 대한 것이다.

이에 대한 강력한 예는 유다서 9절에 있는 천사장 미가엘을 보면 됩니다. 미가엘은 가장 힘센

하나님의 천사인데도 자신의 힘을 의지하여 사탄을 꾸짖지 아니하고 말하길, “주님이 너를 꾸짖으신다!”라고 합니다. 요한계시록 12:7-8은 기록하길 마지막 날에 사탄은 미가엘에 의해 패배될 것이라 합니다. 그러나 미가엘은 사탄과의 전쟁에 있어서 자신의 힘이 아닌 하나님의 이름과 권세로 사탄을 정죄합니다. 이는 오직 예수 그리스도와의 관계를 통해서만 가능합니다. 우리는 그리스도인으로서 사탄과 그가 부리는 영들보다 우월한 권세를 가지고 있습니다. 이렇게 우리가 사탄을 꾸짖을 힘을 지닐 수 있는 것은 오직 하나님의 이름 때문입니다.

에베소서 6:13-18은 하나님이 우리에게 주신 영적 전신갑주에 대해 아주 자세히 설명하고 있습니다. 우리는 진리의 허리띠, 의의 흉배, 평안의 복음, 믿음의 방패, 구원의 투구, 성령의 검 그리고 성령 안에서의 기도로 견고히 서야 한다고 합니다. 이 영적인 무기들은 우리의 영적 전쟁에 있어서 무엇을 대표합니까? 첫째, 사탄의 거짓에 대해 진리를 말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둘째, 나를 위한 그리스도의 희생으로 내가 의로워졌다는 사실로 안식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셋째, 얼마나 많은 저항을 받든지 간에 우리는 복음을 선포해야 합니다. 넷째, 얼마나 강한 공격을 받던지 간에 믿음 가운데 절대로 흔들리지 말아야 한다는 것입니다. 다섯째, 우리의 궁극적인 방어는 우리의 구원에 대한 확신 그리고 다른 영적인 힘이 이 구원을 빼앗아 갈 수 없다는 사실에 있는 것입니다. 여섯째, 우리의 방어 무기는 우리의 의견이나 감정이 아닌 하나님의 말씀이 되야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예수님의 모범을 따라 영적 전쟁은 오직 기도로서만 가능하다는 것을 알아야 합니다.

영적 전쟁에 있어 우리의 궁극적인 모범은 예수님이십니다. 예수께서 사탄으로부터 오는 직접적인 공격을 어떻게 다루셨는지 잘 관찰해 보십시오. “그 때에 예수께서 성령에게 이끌리어 마귀에게 시험을 받으러 광야로 가사 사십 일을 밤낮으로 금식하신 후에 주리신지라 시험하는 자가 예수께 나아와서 가로되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명하여 이 돌들이 떡덩이가 되게 하라 예수께서 대답하여 가라사대 기록되었으니 ‘사람이 떡으로만 살 것이 아니요 하나님의 입으로 나오는 모든 말씀으로 살 것이라 하였느니라’ 하시니 이에 마귀가 예수를 거룩한 성으로 데려다가 성전 꼭대기에 새우고 가로되 네가 만일 하나님의 아들이어든 뛰어내리라 기록하였으되 저가 너를 위하여 그 사자들을 명하시리니 저희가 손으로 너를 받들어 발이 돌에 부딪히지 않게 하리로다 하였느니라 예수께서 이르시되 또 기록되었으되 ‘주 너의 하나님을 시험치 말라 하였느니라 하신대 마귀가 또 그를 데리고 지극히 높은 산으로 가서 천하 만국과 그 영광을 보여 가로되 만일 네게 엎드려 경배하면 이 모든 것을 네게 주리라 이에 예수께서 말씀하시되 ‘사단아 물러가라 기록되었으되 주 너의 하나님께 경배하고 다만 그를 섬기라 하였느니라’ 이에 마귀는 예수를 떠나고 천사들이 나아와서 수종드니라” (마태복음 4:1-11). 각각의 유혹은 같은 방법으로 답해졌습니다 - "기록하였으되"라는 말들로 말입니다. 예수님은 하나님의 살아계신 말씀이 악마의 유혹들을 상대로 한 가장 강력한 무리하는 것을 아셨습니다. 만약 예수님께서 악마를 대적하기 위해 말씀을 이용하셨다면, 우리가 다른 방법을 사용 할 필요가 있을까요?

반면에 영적 전쟁에 있어 우리가 본받지 말아야 할 예는 사도행전에 나와 있는 스게와의 일곱 아들의 경우입니다. “이에 돌아다니며 마술하는 어떤 유대인들이 시험적으로 악귀들린 자들에게 대하여 주 예수의 이름을 불러 말하되 내가 바울의 전파하는 예수를 빙자하여 저희를 명하노라 하더라 유대의 한 제사장 스게와의 일곱 아들도 이 일을 행하니 악귀가 대답하여 가로되 예수도 내가 알고 바울도 내가 알거니와 너희는 누구냐 하며 악귀 들린 사람이 그 두 사람에게 뛰어올라 억제하여 이기니 저희가 상하여 벗은 몸으로 그 집에서 도망하는지라” (사도행전 19:13-16). 여기서 문제는 무엇입니까? 스게와의 일곱 아들은 예수님의 이름을 사용하고 있었습니다. 그러나 이것으로 충분하지 않다는 것입니다. 그들은 그저 예수님의 이름을 하나의 방법으로 사용한 것이었지, 영적 전쟁에 임하는 데 있어 실제로 예수님을 의지하고 있지 않았고 또한 하나님의 말씀을 인용하고 있지도 않았습니다. 그 결과 그들은 수치를 당했습니다. 이 예를 통해 우리는 영적 전쟁은 성경에서 말하고 있는 데로 해야 한다는 것을 배워야 합니다.

요약하면 영적 전쟁에 있어 승리의 열쇠는 어디에 있습니까? 첫째, 나의 힘이 아닌 하나님의 힘에 의지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둘째, 나의 이름이 아닌 예수님의 이름으로 사탄을 정죄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셋째, 하나님의 전신 갑주로 방어해야 한다는 것입니다. 넷째, 성령의 검인 하나님의 말씀으로 전쟁에 대항해야 합니다. 마지막으로 기억해야 할 것은 사탄과 그가 부리는 귀신들을 대항해야 하는 반면에 모든 죄나 문제들이 사탄으로부터 와서 쫓아내야 하는 것이 아님을 염두해야 합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영적 전쟁에 대해 성경은 무엇을 말하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