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에 관하여 들을 기회를 한 번도 얻지 못한 사람들은 어떻게 되나? 하나님은 그들을 벌하시나?


 


질문: 예수님에 관하여 들을 기회를 한 번도 얻지 못한 사람들은 어떻게 되나? 하나님은 그들을 벌하시나?

답변:
모든 사람들은 자신들이 “하나님에 대해 들어 보았든” 안 들어 보았든 간에 하나님께 대한 책임이 있습니다. 성경은 하나님께서는 자연을 통하여(로마서 1:20) 그리고 사람들의 마음 속에(전도서 3:11) 자신을 분명히 계시하셨다고 우리에게 말씀하고 있습니다. 문제는 인류가 죄악스럽다는 것입니다; 우리 모두가 이런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거부하고, 하나님을 대적한다는 것입니다(로마서 1:21-23). 하나님의 은혜가 없다면, 우리는 우리의 죄악스러운 마음의 욕망에 빠질 것이고, 하나님을 떠난 삶이 얼마나 가치 없고 절망스러운지를 알게 될 것입니다.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계속해서 거부하는 자들에게 그렇게 되는 것을 허락하십니다(로마서 1:24-32).

사실, 어떤 사람들이 하나님에 대해 들어보지 못한 것이 문제가 아니라, 더 정확히 말하자면, 문제는 그들이 들었던 것, 그리고 자연 가운데 쉽게 보이는 것을 거부했다는 것입니다. 신명기 4:29은 “네가 거기서 네 하나님 여호와를 구하게 되리니 만일 마음을 다하고 성품을 다하여 그를 구하면 만나리라”라고 선포합니다. 이 구절은 한 가지 중요한 원칙을 가르쳐줍니다. 하나님을 진실로 찾는 자는 누구든지 그분을 찾게 될 것이라는 것입니다. 사람이 진정으로 하나님 알기를 갈망한다면, 하나님께서는 자신을 알리실 것입니다.

문제는 “깨닫는 자도 없고 하나님을 찾는 자도 없습니다”(로마서 3:11). 사람들은 자연과 자신들의 마음에 드러난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거부하고, 대신에 자신들이 만든 신을 숭배하기로 결정합니다. 그리스도의 복음을 한번도 듣지 못한 어떤 사람을 지옥으로 보내는 것에 대해 하나님의 공정성을 따지는 것은 어리석습니다. 하나님께서 이미 그들에게 알리셨기 때문에 사람들은 하나님께 대해 책임이 있습니다. 성경은 사람들이 이 지식을 거부하고 있고. 그러므로, 하나님께서 그들을 지옥으로 벌하심이 정당하다고 말씀합니다.

복음을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자들의 운명에 대해 논쟁을 벌이는 대신, 그리스도인으로서 우리는 그들이 복음을 확실히 들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해야 할 것입니다. 우리는 모든 민족들에게 복음을 전하는 일에 부르심을 받았습니다(마태복음 28:19-20; 사도행전 1:8). 우리는 사람들이 자연에 드러난 하나님에 대한 지식을 거부하고 있다는 것을 아는데, 이것은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구원의 좋은 소식을 선포하는 우리의 동기가 되어야 합니다. 오직 주 예수 그리스도를 통한 하나님의 은혜를 받아들이는 것만이 사람들이 그들의 죄들로부터 구원을 받고 하나님과 분리된 영원으로부터 구조될 수가 있습니다.

우리가 복음을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자들에게 하나님의 자비가 있을 것이라고 추정한다면, 우리는 끔찍한 문제에 빠질 것입니다. 복음을 한 번도 들어보지 못한 자가 구원 받는다면, 우리는 누구도 복음을 한번도 듣지 못하게끔 확실히 해야 하는 것이 논리적입니다. 우리가 범할지도 모르는 최악의 것은 사람에게 복음을 전하고 그 또는 그녀가 그것을 거부하게 되는 상황을 맞이하는 것입니다. 이런 일이 생긴다면, 그 또는 그녀는 정죄 받을 것입니다. 복음을 듣지 못한 사람들은 정죄되어야 하는데, 그렇지 않는다면 복음 전도의 동기가 있을 수 없습니다. 이전에 복음을 한 번도 들어보지 못했었기 때문에 구원 받았던 사람들을 무엇 때문에 굳이 복음을 듣고 거부하게 만들어 그들 자신들을 정죄받게 하는 위험을 감수하려 합니까?


처음으로 돌아가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