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리스도인의 군복무에 대한 성경의 입장은?




질문: 그리스도인의 군복무에 대한 성경의 입장은?

대답:
성경은 군대에 대해 많은 부분 얘기합니다. 성경에 담겨진 군대와 관련된 사항 중 많은 부분이 상징적인 묘사이지만, 몇 구절은 본문의 질문에 대한 답이 됩니다. 성경은 구체적으로 군복무에 대한 구체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습니다 동시에 그리스도인들은 성경을 통해 군인이 되는 것은 존경 받고, 성경적인 세계관과도 일치됨을 보게 됩니다.

구약에서 보이는 첫 군대는 (창세기 14장), 아브라함의 조카 롯이 엘람의 왕 그돌라오멜과 그의 일당들에게 납치되었을 때 입니다. 아브라함은 자신의 집에서 훈련된 318명의 군사를 모아서 엘람의 왕을 공격합니다. 여기서 우리는 군대가 무고한 사람을 보호하고, 구하는 귀한 일임을 보게 됩니다.

이렇게 시작된 이스라엘 군대의 역사 후반부에 가면, 이스라엘 국가는 상비군을 조직하게 됩니다. 하나님이 직접 신성한 군사가 되셔서 이스라엘을 보호할 것이다라는 생각은 그들의 군력을 강화하는 군대 계발이 늦은 이유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이스라엘의 정규 상비군은 사울, 다윗 그리고 솔로몬 왕이 아주 강력한 중앙 정권 체계를 갖춘 후에야 계발되었습니다. 사울은 군대를 조직한 첫 왕이었습니다 (사무엘상 13:2, 24:2, 26:2).

이렇게 사울이 착수한 군대를 다윗이 계속 진행하였습니다. 다윗은 군대를 증가시키고, 다른 지역에서도 자신에게 충성된 자를 모아 고용했습니다 (사무엘하 15:19-22), 그리고 군대에서 리더를 일으켜 그에게 리더쉽을 주었습니다 (요압). 다윗 아래서 이스라엘의 군대는 더욱 공격적인 입장을 취해서 암몬과 같은 이웃 지방을 흡수했습니다 (사무엘하 11:1, 역대상 20:1-3). 다윗은 24,000명의 12개의 군단이 돌아가면서 일년에 한 달씩 복무하는 시스템을 수립했습니다 (역대상 27). 솔로몬 때에 나라는 평화로웠으나, 그는 군대를 더 확장하고 전차와 말을 이끄는 군사들을 증가했습니다 (열왕기상 10:26). 상비군은 586 B.C.까지 즉 이스라엘이 정치적인 국가로서 더 이상 지속될 수 없었을 때까지 계속 지속되었습니다 (솔로몬의 죽음 이후 왕국이 분열되었음에도 불구하고).

예수님께서는 로마의 백부장 (백 명의 군사를 이끄는 높은 군사)이 다가왔을 때 놀라셨습니다. 백부장은 권위가 어떤 성격을 지니는지 아주 분명히 알았고, 예수 그리스도가 어떤 분이신지 믿었습니다 (마 8:5-13). 그래서 예수께서 놀라셨습니다. 예수님은 백부장의 직업을 비난하지 않았습니다. 신약에서 언급된 많은 백부장들은 그리스도인으로, 하나님을 경외하는 자로, 그리고 좋은 성품의 소유자로 언급됩니다 (마태복음8:5,8,13; 27:54; 마가복음15:39,44-45; 누가복음 7:2,6; 23:47; 사도행전 10:1,22; 21:32; 22:25-26; 23:17,23; 24:23; 27:1,6,11,31,43; 28:16).

역사적으로 장소와 명칭은 변하지만, 군대는 성경의 백부장과 같이 존중 받아야 합니다. 군인이 되는 것은 존경받는 일이어야 합니다. 예를 들면, 바울은 동료를 “동료 군사”로 묘사합니다 (빌립보서 2:25). 성경은 또한 하나님의 전신갑주를 입고 주 안에서 강해지라고 하면서 군사적 용어를 사용합니다 (에베소서 6:10-20).

그렇습니다. 성경은 군복무를 직접적으로 혹은 함축적으로 얘기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 남성과 여성들로서 자신의 인격, 존엄 그리고 명예심을 가지고 국가를 섬기는 일이 이 땅을 통치하시는 하나님의 존중을 받는 자임을 확신해야 합니다. 군에서 복무하는 자들은 마땅히 사람들의 존중과 감사를 받아야 합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그리스도인의 군복무에 대한 성경의 입장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