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세기에 있는 사람들은 왜 오래 살았을까?




질문: 창세기에 있는 사람들은 왜 오래 살았을까?

대답:
창세기 초반에 있는 사람들은 좀 믿기 어려우리 만큼 오래 살았습니다. 이에 대해 성경 학자들과 성경 과학자들은 많은 이론들을 내놓았습니다. 창세기 5장의 족보는 아담의 거룩한 후손들을 대대로 기록하고 있는데 여기서 결국 메시야를 낳게 됩니다. 하나님께서 이들의 거룩함과 순종의 결과로 그들을 장수하도록 축복하셨다고 볼 수도 있습니다. 이것이 가능한 설명이지만 성경 어디에서도 장수하는 사람들을 창세기 5장에서만 국한시켜 볼 만한 근거는 없습니다. 게다가 에녹 이외에는 창세기 5장은 어느 누구도 거룩하다고 거론하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그 당시에 대부분의 사람들이 몇 백 년을 살았던 것 같은데, 이를 지지하는 몇 사실이 있습니다.

창세기 1:6-7은 “궁창 위의 물” 즉 땅을 둘러싼 물의 그늘을 언급합니다. 이런 “물 그늘”은 온 지구에 온실 효과를 만들어내서 현재 지구를 쬐는 많은 복사열을 차단했을 것입니다. 이는 이상적인 삶의 환경 조건을 만들어 냈을 것입니다. 이 사실은 특히 대홍수 뒤에 인간의 수명이 얼마나 빨리 단축될 것을 고려한 것처럼 보이기까지 합니다. 그런데 창세기 7:11에서 대홍수 때 창공 (궁창 위의 물)이 땅으로 모두 쏟아 부어지는 바람에 최적의 삶의 환경이 끝나게 되었다고 지적하는 것 같습니다. 대홍수 이전의 시대를 (창세기 5:1-32) 대홍수 이후의 시대와 (창세기 11:10-32) 비교해 보면 대홍수가 터지자 마자 수명은 급격하게 떨어졌습니다.

또 다른 고려할 만한 사실은 대창조 후의 첫 몇 세대 동안에는 인간의 유전자 코드에 결함이 없었다는 것입니다. 아담과 이브는 완벽하게 창조되었습니다. 그들은 질병에 대한 아주 높은 면역력을 지니고 있었습니다. 그들의 후손들도 이런 장점들을 이어 받았을 것입니다. 물론 덜 완벽한 정도라 할지라도 말입니다. 그런데 시간이 지나면서 죄의 결과로 인간 유전자 코드는 점차 부패되었고 인간은 더욱더 죽음과 질병에 영향 받기 쉽게 되었습니다. 이런 모든 것들이 급격한 수명의 감소로 이어졌을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창세기에 있는 사람들은 왜 오래 살았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