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법정 소송에 대해 무엇을 말합니까?




질문: 성경은 법정 소송에 대해 무엇을 말합니까?

대답:
사도바울은 고린도전서 6:1-8에서는 예수 그리스도를 믿는 자는 서로를 고소하기 위해 법정에 가지 말라고 분명히 하고 있습니다. 그리스도인들이 서로를 용서할 수 없고, 다른 입장만을 서로 내세우려 한다는 것은 결국 영적으로 패배했다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들도 믿지 않는 자들과 같이 똑같은 문제들로 해결할 수 없다면, 비신자들이 그리스도인이 될 이유가 무엇이냐 이 뜻입니다. 하지만, 법정 소송만이 해결책이 될 경우들도 있는 것 같습니다. 만약 성경에서 말한 대로 중재할 수 있는 모든 방법을 따랐으나 (마태복음 18:15-17), 상대방이 여전히 옳지 않은 태도를 보인다면 법정으로 가야 할 수도 있겠습니다. 이 같은 경우는 충분히 많은 기도로 지혜를 얻고, 영적인 리더들과 상의한 후에 진행해야 합니다 (야고보서 1:5).

고린도전서 6:1-6 는 교회 안에서의 논쟁을 다루고 있는데, 바울은 이 땅에서 벌어지는 문제들은 법정 체계와 연관시킵니다. 즉 교회 밖에서 벌어지는 삶의 문제들 때문에 법적인 체계가 존재한다는 것입니다. 즉 교회의 문제는 교회 안에서 해결되야 하지, 법정으로 끌고 가서 해결해서는 결코 안 된다는 것입니다.

사도행전 21-22장 이하에는 바울이 체포되어 자신이 한 적이 없는 일에 대해 억울하게 거짓 고소당하는 것을 봅니다. 그리고 로마 사람들은 바울을 끌고 갔을 때 22장 24절로부터 말합니다. “천부장이 바울을 영문 안으로 데려 가라 명하고 저희가 무슨 일로 그를 대하여 떠드나 알고자 하여 채찍질 하며 신문하라 한대 가죽줄로 바울을 매니 바울이 곁에 섰는 백부장더러 이르되 “너희가 로마 사람된 자를 죄도 정치 아니하고 채찍질할 수 있느냐” 하니.” 바울은 로마법과 자신이 가진 로마 시민권을 그 보호책으로 내세웁니다. 즉 옳바를 동기와 깨끗한 양심을 가지고 법적인 장치를 이용하는 것은 아무것도 잘못 된 것이 없습니다.

고린도전서 6:7에서 바울은 선포하길, “여러분이 서로 법정에 고소한다는 것은 벌써 여러분이 완전히 지고 들어가는 것입니다. 차라리 억울한 일을 그대로 당하는 것이 어떻습니까? 또 사기를 그대로 당하는 것이 어떻습니까? 왜 그렇게 하지 못합니까?” (공동번역) 바울이 여기서 염려했던 것은 믿는 자들이 나중에 할 간증거리입니다. 즉 결국 한 사람을 법정에 데려가서 그리스도와 멀어지게 한다면 차라리 믿는 자가 손해 좀 보라는 것입니다. 무엇이 더 중요합니까? 법적 권리입니까? 아니면 한 사람의 영원한 생명입니까?

요약을 하면, 그리스도인들끼리 교회 문제를 두고 서로 법정으로 가도 되는가? 그러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럼 시민 문제를 두고는 법정으로 가는 것은 어떻습니까? 어떤 방식으로든지 피할 수만 있다면 가지 말라는 것입니다. 그럼 비신자와 생긴 문제는 법정에 가도 됩니까? 다시 말하지만 피할 수만 있다면 가지 않아야 합니다. 그러나 어떤 경우에는 자신의 권리를 보호하는 경우에는 (사도 바울의 경우와 같이), 법적인 방어를 하는 것이 적합할 수 있다는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성경은 법정 소송에 대해 무엇을 말합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