죄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질문: 죄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대답:
이 질문은 두 가지 문제를 다룹니다. 첫째, 성경이 특별히 죄로 지목하는 것이 있습니다. 예를들면 잠언 6:16-19; 갈라디아서 5:19-21; 고린도전서 6:9-10에 있는 것들이 그것입니다. 여기서 하나님께서 인정하시지 않는 죄악된 행동들 즉 살인, 간음, 거짓말, 도적질 등을 명백히 언급하며 죄라고 합니다. 둘째, 그런데 좀 더 난해한 부분은 성경이 죄 라고 직접적으로 언급하지 않았지만 죄성을 지닌 것들입니다. 성경이 어떤 특정한 문제를 직접적으로 다루지 않을 때 우리는 하나님의 말씀 가운데 일반적인 원리를 적용시켜야 합니다.

첫 번째로 성경에서 참조할 만한 구절이 없을 때는 옳지 않은 행동을 정의내리려 하지 말고 절대적으로 옳은 행동이 무엇인지를 묻는 것이 좋습니다. 예를 들면 성경은 “세월을 아끼라” (골로새서 4:5) 합니다. 이 땅에서 우리의 몇 안 되는 날들은 영원한 시간에 비하면 너무나 짧고 소중합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시간을 결코 이기적인 일로 낭비하지 말아야 하며, 오직 “선하고 교회의 덕을 세우는 일에”(에베소서 4:29) 사용해야 하겠습니다.

이것을 알 수 있는 좋은 방법은 우리가 선한 양심을 가지고 진심으로 어떤 일을 두고 하나님께서 축복하고 사용하시라고 구할 수 있는지를 결정하는 것으로 죄를 구별할 수 있습니다. “그러므로 너희가 먹든지 마시든지 무엇을 하던지 다 하나님의 영광을 위하여 하라” (고린도전서 10:31). 하나님을 기쁘게 할 수 있는지 약간이라도 의심이 간다면 그 일을 포기하는 것이 좋습니다. “믿음으로 하지 않는 모든 것이 죄니라” (로마서 14:23).

우리의 몸과 마음은 이미 구원 받아서 하나님께 속한 사실을 기억해야 합니다. “너희 몸은 하나님께로부터 받은 바 너희 가운데 계신 성령의 전일 줄 알지 못하느냐 너희는 너희의 것이 아니니라 값으로 산 것이 되었으니 그런즉 너희 몸으로 하나님께 영광을 돌리라” (고린도전서 6:19,20). 이 거대한 진리는 내가 무엇을 하던지 어디를 가던지 간에 증명되야 할 진리입니다.

또한 우리는 우리의 행동을 판단할 때 하나님뿐 아니라 가족, 친구 그리고 다른 사람에게도 미칠 영향도 고려해야 합니다. 어떤 특정한 일이 개인적으로 상처를 주지 않더라도 다른 누군가에게는 해가 되고 나쁜 영향을 미친다면 옳지 않은 것입니다. “고기도 먹지 아니하고 포도주도 마시지 아니하고 무엇이든지 네 형제로 거리끼게 하는 일을 아니함이 아름다우니라… 우리 강한 자가 마땅히 연약한 자의 약점을 담당하고 자기를 기쁘게 하지 아니할 것이라” (로마서 14:21; 15:1).

마지막으로 예수 그리스도는 나의 주이시고 구원자 되신다는 것입니다. 다른 어떤 것도 예수님보다 앞세우지 않겠다는 것입니다. 어떤 습관이나 오락, 야망도 나의 삶을 주관하지 못합니다. 모든 일 가운데 오직 예수님만이 권위를 지닌다는 것입니다. “모든 것이 내게 가하나 다 유익한 것이 아니요” (고린도전서 6:12). “무엇을 하든지 말에나 일에나 다 주 예수의 이름으로 하고 그를 힘입어 하나님 아버지께 감사하라” (골로새서 3:17).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죄인지 아닌지 어떻게 알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