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가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질문: 내가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

대답:
사랑은 아주 강력한 감정입니다. 또한 우리 삶에 상당한 동기부여를 합니다. 우리는 보통 감정에 따라 결정하고 사랑에 빠졌다고 느끼기 때문에 결혼한다고 합니다. 그러나 이런 느낌이 동일하게 결혼과 이혼의 사유가 됩니다. 성경에서 말하는 진실한 사랑은 왔다가 사라지는 한 순간의 감정이 아니라 결단이라고 합니다. 우리는 우리를 사랑하는 사람만 사랑하지 않습니다. 우리는 우리를 미워하는 자들도 사랑해야 하는 것입니다. 그리스도께서 사랑스럽지 않은 우리를 사랑하셨듯이 말입니다 (누가복음 6:35). “사랑은 오래 참고 사랑은 온유하며 투기하는 자가 되지 아니하며 사랑은 자랑하지 아니하며 교만하지 아니하며 무례히 행치 아니하며 자기의 유익을 구치 아니하며 성내지 아니하며 악한 것을 생각지 아니하며 불의를 기뻐하지 아니하며 진리와 함께 기뻐하고 모든 것을 참으며 모든 것을 믿으며 모든 것을 바라며 모든 것을 견디느니라” (고린도전서 13:4-7).

누군가와 사랑에 빠지는 것은 매우 쉽지만, 사랑에 빠졌다는 신호가 당신을 옳은 방향으로 이끌고 있다고 결정 내리기 전에 자신에게 물어보아야 할 것들이 있습니다. 첫째, 그 사람이 자신의 삶을 그리스도께 드린 그리스도인인지 그리고 자신의 구원을 위해 그리스도만 신뢰하는 자인지 확인해야 합니다. 또한 내 마음과 감정을 한 사람에게만 주기로 했는지, 그 한 사람을 다른 어떤 사람보다 우선시할 것인지, 결혼한 후에는 하나님 다음으로 중요한 사람으로 귀하게 여길 것인지 물어보아야 합니다. 성경은 말하길 두 사람이 결혼하여 한 몸이 된다고 하기 때문입니다 (창세기 2:24; 마태복음 19:5).

또 고려해야 할 것은 결혼 배우자 후보자로 생각되는 사람이 자신의 삶 가운데 하나님을 가장 우선 순위에 두고 있는지 고려해야 합니다. 또 결혼으로 맺어진 관계를 일평생 지속시킬 만한 시간과 힘을 들일 수 있는 사람인지도 봐야 합니다. 그리고 정말로 결혼 하기를 원하는 사람인지도 봐야 합니다. 우리가 언제 사랑에 빠졌는지 측정할 만한 잣대는 없다 하더라도, 단순히 나의 감정에 빠져서 감정만 따르고 있는지 아니면 내 삶을 향한 하나님의 뜻을 따르고 있는 것인지 구별하는 것은 매우 중요합니다. 진정한 사랑은 결정이지, 감정이 아닙니다. 진정한 성경적인 사랑은 당신이 사랑을 느낄 때만 사랑하는 것이 아니라, 항상 누군가를 사랑하는 것입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내가 사랑하고 있다는 것을 어떻게 알 수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