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경은 공룡을 기록하고 있는가?




질문: 성경은 공룡을 기록하고 있는가?

대답:
공룡이 성경에 기록되어 있느냐는 주제는 기독인들이 지구의 나이, 창세기 해설, 그리고 우리 주위의 물증 해석 방법을 다룰 때 거론되는 한 사항입니다. 성경이 공룡을 언급하지 않았다고 주장하는 측은 공룡은 최초의 인간이 지구를 발로 밟기 몇 백만 년 전에 이미 죽었다고 봅니다. 그래서 성경을 기록했던 사람은 살아있는 공룡을 볼 수가 없다는 것입니다.

반면에 성경이 공룡을 언급했다고 주장하는 측은 이렇게 말합니다. 성경이 공룡이라는 단어 대신에 tanniyn (히브리어) 을 사용했고, 영어 성경은 이를 바다 괴물이나 뱀 그리고 대개 용으로 해석한 것으로 봅니다. Tanniyn은 거대한 파충류의 한 종류로 보여지며, 구약에서는 육지와 바다에서 나타나는 형태로 약 30차례 언급되었습니다.

이렇게 구약에서 거대한 파충류로 공룡을 묘사하는 것 이외에 몇 다른 용어를 지적하는 학자들도 있습니다. Behemoth는 모든 하나님이 창조하신 것들 중에 가장 강력하다고 불려지는 데, 그 꼬리가 백향목과 같이 두껍다고 했습니다 (욥 40:15). 어떤 성경학자들은 Behemoth를 코끼리나 하마로 해석합니다만, 코끼리나 하마의 꼬리는 매우 얇아 백향목에 비유될 수 없습니다. 그러나, 브라키오소스와 디플로도쿠스 같은 공룡은 백향목과 같이 두꺼운 꼬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거의 모든 고대 문명은 거대한 파충류를 새긴 조각을 가지고 있습니다. 북미에서 발견되는 피트로글립스 조각이나 아주 작은 진흙으로 만든 조각들은 현대의 공룡조각과 유사한 모습을 지니고 있습다. 또 남미의 있는 한 바위 조각은 디플로도쿠스와 같은 형체의 공룡을 탄 사람을 새기고 있고, 또 놀랍게도 트리세라톱스류, 프테로닥틸류 그리고 티라노사우루스 렉스류와 유사한 형태를 새긴 조각들도 있습니다. 또, 로마식 모자이크나 마야족의 자기류, 그리고 바빌로니아 도시 성벽들을 보면 인간의 공룡에 대한 흥미는 문화와 지역을 초월함을 알 수 있습니다. 또 마르코 폴로의 한 소설 (Il Millone)을 보면 보물을 소유한 짐승에 대한 놀라운 이야기들이 나옵니다. 현대의 관점으로 이런 이야기들을 그대로 믿기에 매우 어렵긴 하지만 말입니다.

그 밖에 공룡과 사람이 공존했음을 보이는 충분한 인류학적, 역사적 증거 외에 또 다른 물증이 발견되었는데, 북미와 중서부 아시아 지역에서 인간과 공룡의 발자국이 같이 찍혀 있는 화석이 그것입니다.

그럼 성경은 공룡을 기록하고 있는 것입니까? 한 가지의 답을 제시하기에는 어렵고, 각각의 증거를 어떻게 해석하느냐에 달려 있습니다. 만약 성경이 문자로 설명했다면 그 결과가 나타났을 것입니다. 또한 공룡과 인간이 공존했다는 사실도 인정이 될 수 있을 것입니다. 만약 공룡과 인간이 공존했다면 공룡에게 무슨 일이 있었던 걸까요? 성경은 이를 구체적으로 설명하지 않기 때문에 환경적 변화의 문제라던지 사람에게 사냥을 당했을 거라고 추측하게 됩니다.



한국어 홈페이지로 돌아가기



성경은 공룡을 기록하고 있는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