예수님은 실제로 존재한 인물인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역사적인 증거가 있나?


 


질문: 예수님은 실제로 존재한 인물인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역사적인 증거가 있나?

답변:
전형적으로, 이 질문이 던져질 때, 물은 사람은 이 질문을 ‘성경 밖’에서의 질문으로 한정합니다. 성경은 예수님의 존재에 대한 증거의 자료로서 고려될 수 없다는 생각은 우리는 인정하지 않습니다. 신약 성경은 예수 그리스도에 대한 수백개의 참고 자료들을 포함하고 있습니다. 복음서들의 기록을 예수님께서 죽으신 뒤 100년도 넘는, 기원 후 2세기까지로 날짜를 잡는 사람들도 있습니다. 이것이 맞다고 하더라도(우리는 강하게 반박합니다), 고대 증거 자료들의 측면에서, 사건들이 일어났던 때로부터 200년 안에 기록된 것은 매우 믿을 수 있는 증거들로 간주됩니다. 게다가, 거의 대부분의 학자들(기독교인들과 비기독교인들 모두)은 바울의 서신서들(최소한 그 중의 일부라도)이 실제로 1세기 중반, 즉, 예수님의 죽음 후 40년도 안되어 바울에 의해 쓰여진 것으로 볼 것입니다. 고대 문서 자료의 측면에서 볼 때, 이 것은 1세기 초 이스라엘에 예수라는 이름의 남자가 존재하였다는 매우 강력한 증거입니다.

서기 70년에, 로마가 예루살렘과 이스라엘 대부분의 지역을 침략하여 파괴하였고, 그곳의 거주자들을 학살했다는 사실을 인식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전 도시들은 말 그대로 잿더미가 되었습니다. 예수님의 존재에 대한 많은 증거가 당연히 파괴되었으리라고 우리는 짐작해야 합니다. 예수님을 목격한 많은 사람들이 살해당했을 것입니다. 이러한 사실들이 예수님께 대한 살아남은 목격자들의 증언의 양을 제한하는 것 같습니다.

예수님의 사역이 대체로 로마제국의 조그만 구석의 상대적으로 중요하지 않은 지역에 한정되었음을 고려한다면, 예수그리스도에 관한 놀랄만하게 많은 정보가 세속적인 역사적 자료들로부터 끌어낼 수 있습니다. 보다 중요한 역사적 증거들의 일부는 다음과 같습니다.

첫 세기의 로마인이었던 타시투스(Tacitus)는 고대 시대의 아주 정확한 역사가들 중의 한 명으로 간주되는데, 그는 티베리우스(Tiberius)의 통치기간 동안 본디오 빌라도 밑에서 고통 받는 사람들을, 미신을 믿는 ‘기독교인들’(‘Christians’는 라틴어인 ‘Christus’로부터 유래)이라고 언급하였습니다. 하드리아누스 황제의 수석 장관이었던 수에토니우스는 서기 1세기에 살았던 이름이 크래스투스(Chrestus 또는 Christ)라는 사람이 있었다고 기록했습니다(연대기, Annals 15.44).

조세푸스 플레비우스(Josephus Flavius)는 가장 유명한 유대인 역사가입니다. 그의 저서 고대사(Antiquities)에서, 야고보를 ‘그리스도라고 불려졌던 예수의 형제’로 언급합니다. 그 중에는 논란이 많은 구절(18:3)도 있습니다. “예수라는 사람이 있었는데(그를 사람으로 부르는 것이 합법적이라면) 지혜로운 사람이었다. 그가 놀라운 축제들을 있게 한 사람이었다. 그는 그리스도였다. 경건한 선지자들이 이것들과 그에 관해 일만가지의 다른 놀라운 일들을 미리 예언했던 대로 그는 삼 일째에 다시 살아나 그들에게 나타났다.” 다른 번역서에는 다음과 같이 쓰여있습니다. “그 당시 예수라 불리는 지혜로운 자가 있었다. 그의 행위는 선했고 고결하신 분으로 알려졌다. 많은 유대인들과 다른 나라들에서 온 사람들이 그의 제자가 되었다. 빌라도가 예수를 십자가 형에 처해 죽게 하였다. 그러나 그의 제자가 되었던 사람들은 제자의 신분을 저버리지 않았다. 그가 십자가형에 처해진 지 삼일 후에 그들에게 나타났고 그는 살아있었다고 그들은 보고하였다. 따라서 그는 아마도 선지자들이 경이롭다고 말하였던 구세주였을지도 모른다.”

율리우스 아프리카누스(Julius Africanus)는 그리스도의 십자가형에 드리워졌던 어둠에 관한 논의에서 역사가 탈루스를 인용합니다(Extant Writings, 18).

플라이니 더 영거(Pliny the Younger)는, Letters 10:96에서, 기독교인들이 예수님을 하나님으로서 경배하였으며 매우 윤리적이었다는 사실을 포함해 초기 기독교 예배 관습을 기록하였고, 애찬식과 성찬식을 언급하였습니다.

바빌론의 탈무드(산헤드린 43a)는 예수의 십자가형이 유월절 전날 이루어졌다는 것과 그리스도에 대한 혐의는 술법을 쓰고 유대인들의 배교를 고무시킨 것이라 확인시켜줍니다.

사모사타의 루시안은 예수님께서 기독교인들에 의해 경배를 받았고, 새로운 가르침을 소개하였으며, 또 그들을 위해 십자가에 처형되셨다는 것을 인정한 서기 2세기 때의 그리스 작가였습니다. 그는, 예수님의 가르침이 믿는 자들간의 형제애, 개종의 중요성, 그리고 다른 신들을 부인하는 것의 중요성을 포함하고 있었다고 말하였습니다. 기독교인들은 예수님의 규율들에 따라 살았고, 자신들이 불멸한다고 믿었으며, 죽음에 대한 경멸, 자발적인 헌신, 그리고 물질적인 것들에 대한 금욕으로 특징되었다고 그는 말하였습니다.

마라 바 세라피온은 예수님께서 현명하고 고결한 자로 간주되셨고, 많은 사람들에 의해 이스라엘의 왕으로 여겨졌으며, 유대인들에 의해 죽임을 당하였고, 그의 추종자들에게 가르쳤던 그대로 사셨다고 확인해 줍니다.

그리고, 우리는 온갖 영지주의적인 글들(진리의 복음, 요한의 외경, 도마 복음, 부활에 관한 논문 등 (The Gospel of Truth, The Apocryphon of John, The Gospel of Thomas, The Treatise on Resurrection, etc.)을 가지고 있는데 이 모두가 예수님을 언급하고 있습니다.

사실, 초기 비기독교적 자료들만으로도 우리는 거의 복음을 재구성할 수 있습니다. 예수는 그리스도로 불려졌고(조세푸스), ‘마술’을 행하였고, 이스라엘을 새로운 가르침으로 이끌었고, 그들을 위해 유다에서(타시투스) 유월절 날 매달려 죽었으나(바빌론 탈무드), 자신이 하나님이며 다시 돌아올 것이라고 주장했고(엘리에 잘), 그의 추종자들은 그를 하나님으로 경배하면서(플라이니 더 영거) 믿었습니다.

세속적 그리고 성경적 역사 모두에서 예수 그리스도의 존재에 대한 너무나도 엄청난 증거가 있습니다. 아마 예수님께서 존재하셨다는 가장 큰 증거는 1세기 때, 열두 사도들을 포함한 문자 그대로 수천 명의 그리스도인들이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자신들의 목숨들을 기꺼이 바쳐 순교했다는 것입니다. 이런 자료들이나 성경의 역사적 자료 양쪽 모두에서 이런 사실을 풍성하게 찾아 볼 수 있습니다. 사람들은 자신들이 진실이라 믿는 것을 위해 죽을 수는 있으나, 아무도 자신들이 거짓인 줄 아는 것을 위해 죽지는 않을 것입니다.


처음으로 돌아가기